알파파를 자극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

인간에게는 알파파라는 뇌파가 있다. 연구진들은 1920년대에 이를 처음 발견했으며, 학습과 휴식에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알파파를 자극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

마지막 업데이트: 21 4월, 2022

뇌에는 알파파와 같이 전기적 주파수를 전달하는 신경 기관이 있다. 사람이 평소에 감지할 수는 없으며, 뇌파 검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렇다면 알파파를 자극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를 알고 있는가?

뇌 활동에서 감지된 파동은 신경 세포 간의 전달이 전기와 자기를 포함하는 과정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특성으로 인해, 외부에서도 특수 장치로 뇌파를 정확하게 감지할 수 있다.

과학자들이 발견한 5가지 유형의 뇌파는 다음과 같다.

  • 델타파는 어릴 때 나타나는 깊은 수면 상태의 뇌 활동이며, 나이가 들면 사라진다.
  • 세타파는 상상 및 사색과 관련이 있으며, 수면 중에도 나타난다. 또한 감정이 격해지면 더 분명해진다.
  • 베타파는 걸을 때나 요리할 때나 일할 때나 옷을 입을 때 활성화되며, 환경에 동화되도록 경각심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 감마파는 뇌파도에 항상 나타나지 않으므로, 가장 마지막으로 발견된 파형이다. 과학자들은 감마파가 시상에 있다고 생각한다.
  • 오늘의 주제인 알파파는 명상, 이완, 휴식 전 순간과 관련이 있으며, 한스 베르거가 1924년에 처음 설명한 뇌파다.

알파파의 특성

뇌파는 특수 장치로 파동을 감지하는 주파수 범위로 분류할 수 있다. 즉, 뇌파가 1초에 진동하는 횟수를 보고 유형을 나눌 수 있다.

알파파의 주파수는 8~12Hz이며, 나머지 4개의 뇌파를 다른 범위에서 진동한다.

알파파는 긴장을 풀 때 나타나는 파동으로, 후두엽에서 시작하여 다른 곳으로 전달된다. 알파파는 보통 잠들기 직전에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이 파동은 집중하고 명상하는 마음의 잠재력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 내면의 평화를 유지하면서 잔잔한 생활을 한다면 알파파가 더 많이 나올 것이다.

일각에서는 뇌가 외부 소리의 주파수를 맞추려고 알파파를 내보낸다고 추측한다. 약간의 진동이 있지만 대체로 고요한 곳이나 자연에서 휴식을 취하면 단조로운 소리가 난다. 이 상황이 되면 뇌 조직은 8~12Hz의 같은 저주파에서 진동하려고 한다.

‘알파 상태’라는 표현이 있는 것도 바로 그 이유 때문이다. 이는 언제든지 도달할 수 있는 집중과 내면의 연결을 뜻한다.

알파파를 자극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

알파파를 자극하는 방법

뇌 훈련은 새로운 발상이 아니지만, 최근 들어 더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카와시마 류타 박사가 개발한 두뇌 트레이닝은 목표 달성을 위해 뇌 조직을 단련하는 방법을 제시한다.

마찬가지로 학계에서는 알파파를 자극하기 위한 마음 챙김과 같은 수행법의 결과를 연구하고 있다. 실제로 신경 생물학적 관점에서도 전통적인 명상 기법과 비전통적인 명상 기법을 이해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알파파를 자극하여 긴장을 풀고 외부 세상과 건강한 관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알파파를 자극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

뇌의 이해

뇌는 단순히 생각하고 행동하는 기관이 아니다. 알파파는 아직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명상과 같은 신경 세포의 일부 측면을 증명하는 중요한 근거가 될 수 있다.

건강한 삶을 위해서는 심신의 조화와 휴식이 필요하다. 긴장을 풀고 몸과 마음이 하나가 되어야 목표와 성취에 자기 모습을 투영할 수 있다.

이 글은 어떤가요?
뇌가 고통을 느낄 수 있을까?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뇌가 고통을 느낄 수 있을까?

인간의 머리에는 뇌를 비롯한 여러 신체 구조가 있다. 그렇다면 뇌가 고통을 느낄 수 있을까? 머리에는 두개골, 두개골을 덮는 피부와 근육, 뇌, 뇌에서 순환하는 정맥과 신경 구조 등이 있다. 두통이 생기면 신체의 어떤 부위에서 통증이 느껴지는 걸까?



  • Kumar, Kamakhya, and Bhanu Joshi. “Study on the effect of Pranakarshan pranayama and Yoga nidra on alpha EEG & GSR.” (2009).
  • Solca, Marco, Anaïs Mottaz, and Adrian G. Guggisberg. “Binaural beats increase interhemispheric alpha-band coherence between auditory cortices.” Hearing research 332 (2016): 233-237.
  • GARCÍA, Andrea Caroline CASTRO, and Arlyn DURAN RODRÍGUEZ. “Influencia del Mindfulness sobre la Ansiedad y la Depresión en Estudiantes de la Universidad Católica Andrés Bello.”
  • Anwar, Dilnashin, et al. “Use of portable EEG sensors to detect meditation.” 2018 10th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ommunication Systems & Networks (COMSNETS). IEEE, 2018.
  • Pragya, Samani Shreyas, and Pratap C. Sanchetee. “Impact of preksha meditation on alpha waves in EEG.” Indian Journal of Clinical Anatomy and Physiology 5.4 (2018): 519-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