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높은 사람을 위한 영양 팁

12 1월, 2020
뼈는 살아 있는 조직으로 종종 재생된다. 하지만 이 과정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도 많다.

누구나 뼈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그리고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을 증가시키는 요인도 있다. 이 글에서는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높은 사람을 위해 영양학적 팁을 소개해 보려고 한다.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팁이니 적극적으로 참고해 보자.

뼈와 골다공증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있는 사람을 위한 영양학적 팁

뼈는 살아 있는 조직으로 종종 재생된다. 새로운 조직이 기존 조직을 대체하는 것이다. 이로 인해 뼈가 건강한 상태로 유지되고, 제 기능을 수행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이 과정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도 많다. 조직이 빨리 재생되지 않아 뼈가 약해지고 얇아지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골절되기 쉬운 상태가 되는데, 이 상태를 골다공증이라고 부른다.

골다공증 위험을 증가시키는 요인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을 증가시키는 요인이 있다. 이런 위험 요인은 미리 예방하지 못하는 것도 포함된다. 노화, 가족력, 폐경기, 뼈 구조가 작은 것이 이에 해당된다.

반면 미리 예방할 수 있는 것들도 있다. 술을 많이 마시는 습관과 흡연은 우리가 미리 예방할 수 있는 위험 요인이다.

무월경, 비타민 C 및 D 부족, 저체중과 같은 건강 상태도 골다공증 위험 요인 중 예방 가능한 요인이다. 무월경, 비타민 부족 등은 약물을 복용하거나 영양제를 챙겨 먹으면 치료할 수 있다. 이는 곧 골다공증도 예방할 수 있다는 뜻이다.

더 읽어보기: 골다공증 예방을 위한 7가지 습관

예방

예방할 수 있는 요인은 평소에 관리하는 게 좋다. 그리고 예방하지 못하는 요인을 갖고 있는 경우에는 다른 위험 요인이 생기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골다공증 가족력이 있거나 노인인 경우, 폐경기인 경우에는 특히 더 신경써야 한다. 골다공증의 위험 요인 중에는 미리 예방할 수 없는 것들도 많다. 그래서 술은 되도록 많이 마시지 말고, 담배는 피지 않는 등 우리가 노력할 수 있는 부분은 노력하는 게 좋다.

그리고 골다공증의 위험 요인 중 치료할 수 있는 것은 제때 치료하는 게 좋다.

골다공증에 대한 예방 조치

다음은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을 줄이기 위한 영양학적 팁이다.

  • 적절한 양의 단백질 챙겨 먹기:단백질은 우리 조직에 영양분이 된다. 단백질을 충분히 챙겨 먹지 않으면 뼈를 포함한 신체 조직이 건강하게 재생되지 않는다.
  • 비타민 D가 풍부한 음식 챙겨 먹기: 비타민 D는 생선 기름, 참치, 연어, 정어리, 유제품, 달걀 노른자, 아보카도, 버섯에 함유되어 있다.
  • 칼슘이 함유된 음식 챙겨 먹기: 칼슘이 가장 풍부한 식품은 유제품이다. 칼슘은 유제품 외에도 정어리, 참깨, 키위, 아몬드, 양배추, 말린 무화과에도 다량 함유되어 있다.
  • 섬유질은 너무 많이 섭취하지 않기: 섬유질은 여러 가지 질병에 좋다고 알려져있지만 골다공증의 경우 그렇지 않다. 장에 영향을 미쳐 칼슘 흡수를 감소시킬 수 있다.

더 읽어보기: 골다공증 예방에 좋은 고칼슘 자연 치유법

기타 팁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높은 사람을 위한 영양 팁

  • 소금 섭취를 줄인다.
  • 나쁜 습관은 버린다. 흡연자라면 담배를 끊도록 하자. 담배는 골다공증 발병 위험을 높일 뿐만 아니라 다른 합병증의 원인도 될 수 있다.
  • 과체중이거나 저체중인 경우, 어떻게 식사해야 하는지 영양사에게 조언을 구해보자. 
  • 무월경인 경우,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자.
  • 칼슘이나 비타민 D 결핍인 경우에도 영양사에게 조언을 구해보자. 칼슘이나 비타민이 결핍된 원인을 분석하고, 그에 맞는 대처 방법을 알려줄 것이다.
  • 매일 운동을 하는 것도 잊지 말자. 하루에 30분 정도 걷는 것도 충분하다.

어떤 경우든 병원 치료를 받으면 골다공증 발병 원인이 되는 상태를 개선할 수 있다. 건강과 삶의 질은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아야 함을 꼭 기억하자. 

골다공증이 있다면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고, 나쁜 습관은 버리자. 건강한 생활 습관을 유지하며 건강한 생활 습관으로 생활하면 골다공증 발병은 얼마든지 늦출 수 있다.

  • Curiel, M. D., García, J. J., Carrasco, J. L., Honorato, J., Cano, R. P., Rapado, A., & Sanz, C. A. (2001). Prevalencia de osteoporosis determinada por densitometría en la población femenina española. Medicina clínica116(3), 86-88.
  • Mikosch, P. (2014). Alcohol and bone. Wiener Medizinische Wochenschrift. https://doi.org/10.1007/s10354-013-0258-5
  • Quesada, J., & Sosa, M. (2011). Nutrición y osteoporosis. Calcio y Vitamina D. Revista Osteoporos Metabólico Miner. https://doi.org/10.5565/rev/athenea.16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