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신장 질환을 관리하는 방법

17 3월, 2021
많은 사람들이 병이 매우 진행될 때까지 만성 신장 질환의 증상을 알지 못한다. 신장 질환을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방법은 혈액과 소변 검사를 받는 것이다.

만성 신장 질환은 신장 기능의 점진적이고 비가역적인 악화로 이루어진다. 결과적으로 신장은 천천히 신체의 독소를 제거하거 체내 수분량을 조절하는 그 기능을 잃는다. 대부분의 경우 만성 신장 질환은 변화를 줄 수 있는 시기 뒤에 진행된다. 따라서 모체가 초기 진단에서 만성 단계에 이르기까지 몇 년이 걸릴 수 있다.

신장이 그 기능을 잃는 순간 일련의 호르몬 생산도 멈추게 된다. 이러한 호르몬은 혈압을 조절하고 적혈구 생성 및 칼슘 흡수를 자극하는 역할을 한다.

많은 사람들이 병이 매우 진행될 때까지 만성 신장 질환의 증상을 알지 못한다. 신장 질환을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방법은 혈액과 소변 검사를 받는 것이다.

만성 신장 질환의 원인

만성 신장

환자가 신부전을 앓게 되면 신체는 혈액의 독소, 전해질, 물을 정화하는 능력을 잃게 된다.

당뇨병과 고혈압은 가장 흔한 원인 두 가지이다. 그러나 아래와 같은 다른 질병도 신장을 손상시킬 수 있다.

  • 자가면역 장애
  • 선천적 신장 이상
  • 특정한 독성 화학물질
  • 신장 결석과 감염
  • 진통제, 항생제, 암 치료 약물과 같은 특정 약물

만성 신장 질환은 체내에 채액과 노폐물 축적으로 이어진다. 이러한 이유로 대부분의 신체 기능에 영향을 미친다.

만성 신장 질환의 진행 및 치료

만성 신장 질환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느리게 악화된다. 실제로 기능 상실은 매우 느리므로 신장이 거의 기능을 멈출 때까지 증상이 없을 수 있다.

만성 신장 질환의 마지막 단계를 말기신장병(ESKD)이라고 부른다. 병의 진행은 신장 손상의 원인과 환자의 습관에 따라 달라진다. 이 단계에서 신장은 더 이상 충분한 노폐물과 과도한 체액을 제거하는 능력이 없다. 환자의 질병이 이 단계에 도달하면 투석하거나 신장 이식을 해야 한다.

대부분의 경우 신장 기능이 10~15% 남아있을 때 투석을 사용한다. 신장 이식을 기다리는 사람들도 투석할 필요가 있을 수 있다.

더 읽어보기: 만성 신부전의 증상 및 진단

치료

만성 신장

전신에 영향을 주는 손상을 피하기 위해 신부전 환자는 투석을 받아야 한다.

치료가 신장 질환을 낫게 할 수는 없지만 진행을 늦출 수는 있다. 여기에는 혈압을 낮추고 혈당을 조절하며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약물이 포함된다.

다른 치료법은 높은 인 수치 억제를 도울 수 있는 인 결합제라고 불리는 약물이 포함될 수도 있다. 또한 빈혈 치료를 위해 전문가들은 철분 치료를 처방할 수 있다. 그러나 칼슘과 비타민D 보충제를 복용하기 전에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중요하다.

마찬가지로 단백질 섭취 제한과 같은 식이 지침을 따르는 것도 중요하다. 그러나 차례로 체중 감량을 피하기 위해 충분한 칼로리를 섭취해야 한다.

또한 만성 신장 질환 환자가 A형 간염, B형 감염, 독감 및 폐렴 백신을 맞는 것을 권장한다.

더 읽어보기: 대부분의 사람들이 무시하는 8가지 심각한 신부전증의 신호

만성 신장 질환을 예방할 수 있을까?

위에서 언급한 것과 같이 당뇨와 고혈압은 가장 흔한 원인이다. 이러한 이유로 신장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두 가지 매개 변수를 제어해야 한다. 건강한 삶을 영위하는 것은 이러한 두 가지 요소를 예방하거나 건강한 수치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신장 건강 유지를 위해 건강한 조취를 취해야 한다. 아래에서 공유하는 권장 사항은 질환의 위험과 그와 관련된 문제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권장사항의 일부는 아래와 같다.

  • 저나트륨 및 저지방 식단을 따른다.
  • 매일 30분 운동한다.
  • 1년에 적어도 한 번 소변과 혈액 검사를 받는다. 의료 전문가들은 적절한 혈당 수치 모니터링을 권장한다.
  • 흡연을 피한다.
  • 알코올 섭취를 제한한다.
  • 체중을 조절하여 건강한 체중을 유지한다.
  • 심장 건강에 좋은 식단을 따른다. 과일, 야채, 통곡물의 섭취를 늘린다.
  • Enfermedad renal crónica. (2009). FMC Formacion Medica Continuada En Atencion Primaria. https://doi.org/10.1016/S1134-2072(09)71805-5
  • Lee, T., Thamer, M., Zhang, Q., Zhang, Y., Allon, M., & GPC. (2015). Prevención, Diagnóstico y tratamiento de la Enfermedad Renal Crónica temprana. American Journal of Nephrology. https://doi.org/10.1159/000446159
  • Guzmán-Guillén, K. A., Fernández de Córdova-Aguirre, J. C., Mora-Bravo, F., & Vintimilla-Maldonado, J. (2014). Prevalencia y factores asociados a enfermedad renal crónica. Revista Médica Del Hospital General De México. https://doi.org/10.1016/j.hgmx.2014.06.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