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식욕 부진

02 12월, 2020
임신 중 배고픔을 느끼지 않는다고 걱정하는 일은 생각보다 흔하다. 신체적, 감정적 및 호르몬 요소가 임신 중 식욕 부진을 유발할 수 있다. 간단한 방법으로 이런 증상을 잠재우고 필요한 음식을 섭취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여성은 임신에 대해 생각할 때 체중 증가를 가장 두려워하지만, 임신 중 식욕 부진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흔히 나타난다. 하지만 여기에는 다 이유가 있으며, 이 문제에 대처하며 자신의 신체와 아기가 요구하는 음식을 확실히 섭취하는 방법도 있다.

임신 소식을 알게 된 직후에는 가장 좋아하는 식당을 지나가는 것조차 견디지 못할 수 있다. 임신부의 두려움은 ‘배가 고프지 않지만 두 사람을 위해 먹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바뀌게 된다.

임신부는 임신 40주 동안 다양한 증상과 감각을 경험한다. 아기가 딸꾹질을 하고 배 속에서 다른 움직임을 하는 것을 느낄 수 있을 뿐 아니라, 신체가 생성하는 호르몬과 변화가 식습관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임신 중 식욕 부진은 왜 생길까?

여성은 저마다 다르며, 임신도 마찬가지이다. 젤리와 렌틸콩과 같은 이상한 조합을 원하고 먹게 될 수 있다. 어쩌면 변화를 눈치채지 못하는 사람이 본인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임신 중 식욕 부진을 경험하고 있다면 자연적인 원인일 가능성이 크기에 따로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임신 중 식욕 부진의 원인은 천차만별로 다를 수 있다. 9개월 동안 매우 다양한 신체적, 화학적, 감정적 변화를 마주한다.

호르몬

임신 중 식욕 부진

호르몬 변화는 임신이 식욕에 영향을 미치는 방식을 달라지게 한다.

이른바 임신 호르몬인 인간 융모성 생식선 자극 호르몬(HCG)은 임신 중 혈액에서만 발견되며, 메스꺼움과 구토의 원인이다. 이러한 증상은 특히 임신 첫 3개월 중 경험하는 식욕 부진의 주된 원인이 될 가능성이 크다.

또한 HCG는 에스트로겐 및 프로게스테론과 같은 다른 호르몬의 생성을 자극한다. 프로게스테론은 소화 과정을 늦추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식사를 하고자 하는 욕구 부족을 고려할 때 하나의 요소가 될 수 있다.

더 읽어보기: 임신 중 식단의 중요성

안팎의 변화

신체가 아기를 맞이할 준비를 하면 위장의 근육 구조가 이완되기 시작한다. 이는 임신 중 식욕 부진을 경험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이유이다. 전반적인 불편함과 피로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또한 소화계가 임신 중기와 후기 사이에서 느려진다. 자궁의 성장과 태아의 크기로 인해 소장에 가해지는 압력도 소화를 늦출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식사를 하고자 하는 욕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일부 여성은 위장 불편함과 느린 소화를 일으키는 변비나 가스를 경험한다. 이러한 점 또한 음식을 섭취하고자 하는 욕구를 떨어뜨릴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속 쓰림도 입맛을 없어지게 할 수 있다.

여름철과 임신 중 식욕 부진

몸속에 다른 사람을 품고 있으면 더위를 더 많이 느낀다. 임신의 이러한 부분이 여름철과 따뜻한 날씨에 찾아올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식사를 하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마찬가지로 춘곤증과 같은 계절적 변화로 인한 문제를 앓게 될 수도 있다. 봄이 다가올 때 나타나는 ‘나른한 느낌’이 피로와 같은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감정에 영향을 미칠 때

임신부는 경험하는 모든 호르몬 변화로 인해 더 민감해질 수 있다. 아기의 탄생을 기대하며 기다리는 동안 겪는 스트레스와 불안을 고려하면 지나친 감정에 시달릴 수 있다.

이러한 감정적 요동은 식욕 부진의 심리적 이유가 될 수 있다. 기분 변화로 인해 가장 좋아하는 식사를 피하게 될 수도 있다.

더 읽어보기: 임신 중에 울면 태아에게 영향을 줄까?

임신 중 식욕을 잃었을 때 대처 방법

대부분의 원인은 정상적이며 자연적인 이유로 인해 나타난다. 따라서 스트레스나 충격을 받지 않고도 임신과 식사의 즐거움을 느릴 수 있도록 대처하는 간단한 방법이 있다.

우선적으로 병원을 방문한다

가장 먼저 다른 중요한 요소를 배제할 수 있는 의사의 진찰이 필요하다. 산모와 아기가 건강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적절한 양의 비타민과 미네랄을 섭취하고 있는지 확인하는 간단한 의료 검사를 수행할 수 있다.

또한 의사는 식단을 보충하기 위해 특정한 제품이 필요한지를 결정할 수도 있다. 임신 중에는 섭취하는 음식을 더 잘 알아 두어야 한다는 점을 잊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전문가의 조언을 따르는 것이 가장 좋다.

느리지만 확실하게

소량의 음식을 자주 먹는 것이 이상적이다. 2시간 30분에서 3시간마다 가벼운 음식을 섭취할 것을 권장한다. 과식을 하지 않도록 위장을 준비시켜야 한다. 또한 이렇게 하면 소화와 신진대사를 활성화하고 산도를 피하는 데 도움이 된다.

오전에 입덧이 나타난다면 침대 머리맡에 빵이나 크래커를 두고 울렁거리는 속을 가라앉혀 잠자리에서 일어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

적극적으로 대처한다

임신 중 식욕 부진

소화계가 견딜 수 있는 음식을 선택하자. 가급적이면 자신과 아기를 위해 더 건강한 음식을 섭취하자.

가장 큰 불편함을 초래하는 음식을 알아보는 방법을 배우고, 장보기 목록에서 제외하며, 외식을 할 때 그 음식을 피하도록 하자. 또한 신체가 견딜 수 있으며 메스꺼움이나 복부 팽만감을 유발하지 않는 음식을 발견하여 식단에 포함해 보자.

천연 식품이나 가공되지 않은 제품인지 확인하자. 분명한 제품은 많은 양의 소스와 포화 지방이 있는 무겁고 짠 음식과 튀긴 음식이다. 처음 몇 달간 식단과 관련하여 내리는 결정이 실수를 극복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임신 중 식욕 부진을 개선하는 과일과 채소

식단에는 과일과 채소가 풍부해야 한다. 과일과 채소는 가장 많은 영양분을 제공하며, 큰 불편함을 일으키지 않고, 신체의 필요를 충족하는 수분을 제공한다.

매우 다양한 종류의 콩류와 채소가 있다. 따라서 식단에서 배제할 만한 변명의 여지가 전혀 없다. 과일 한 조각은 간식으로 섭취하기에 가장 좋다. 이러한 간식은 이동 중에도 즐길 수 있다. 에너지를 선사하며 섬유질 함량이 높아 소화 개선에 도움이 된다.

미리 계획한다

일주일 식사 계획을 세우거나 적어도 전날 저녁에 하루 식사를 준비하는 것이 좋다. 따라서 아침에 일어나면 간식이나 아침 식사 그리고 하루 내내 어떤 음식을 먹을지 알 수 있다.

좋은 아침 식사를 만들고, 점심에는 식사량을 줄이며, 선선한 저녁 시간대에 마지막 식사를 하자. 정크 푸드를 완전히 먹지 않거나 구매를 피할 수 있도록, 항상 가벼운 간식을 챙겨 다니자. 입맛이 없더라도 3시간마다 음식을 섭취하자.

냉장고에 보관할 수 있는 식사를 준비하자. 지나치게 복잡한 레시피는 냄새로 속이 울렁거릴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식사에 변화를 주고 음식을 요리하는 여러 방법을 찾아, 식사를 하는 데 지겨워지지 않도록 하자.

수분을 보충한다

의사는 신장 기능을 적절하게 유지하고 체액 저류를 피할 수 있도록, 임신 중 수분을 제대로 보충하도록 조언할 것이다. 수분 보충은 임신 중 식욕 부진을 잠재우는 좋은 방법이다.

항상 물, 허브차, 설탕 함량이 낮은 주스를 선택하자. 또한 임신 중 열감으로 고생한다면 식사와 간식에 가스파초나 채소가 듬뿍 들어간 스무디를 포함하자.

앉아서 생활하는 방식을 피한다

임신 중 식욕 부진

적당량의 운동만으로도 식사 시간에 많은 이점을 얻을 수 있다.

걷기, 요가 또는 신체에 가해지는 충격이 적은 운동은 소화계가 더 잘 작동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올바른 자세로 앉아서 음식을 먹으면 소화 과정에도 도움이 된다. 운동은 대개 임신 중 다뤄야 하는 식욕을 높이는 이점이 있다.

물론 지나친 운동을 해야 하는 것도 아니다. 잠깐이나 며칠간의 휴식을 지키고 소중하게 생각하자. 누워 있을 때는 위산 역류와 속 쓰림을 피할 수 있도록, 완전히 눕기보다는 반쯤 누워 있는 것이 좋다.

마지막 권장 사항

신체가 임신과 아기의 적절한 발달에 필요한 자연적인 변화를 겪고 있다는 점을 잊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음식을 마음껏 즐기지 못하게 하는 임신 초기에 경험하는 울렁거림은 머지않아 사라진다. 좋은 식습관으로 조절해야 하는 ‘왕성한’ 식욕을 경험하며 임신 중기에 접어들 수도 있다.

  • Alemany-Garcia, Cristina, and A. Molinero. “Factores que influyen sobre el apetito: revisión bajo un prisma evolutivo.” Rev Divulg e Investig en Ciencias Nat. 2 (2014): 1-8.
  • Guerrero, Maria de las Mercedes Izquierdo. Estudio de hábitos alimentarios y conocimientos nutricionales en embarazadas de distintas áreas de salud de la Comunidad de Madrid. Diss. Universidad Complutense de Madrid, 2016.
  • Manakova, E. “Supresores del apetito en el embarazo.” Neuro Endocrinol Lett 33 (2012): 17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