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도의 단계

· 7월 15, 2016
반대의 의견을 말해야 하는 상황에서도 감정을 숨길 필요는 없다. 울고 싶다면 눈물을 흘리자.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이를 수용하는 것은 누구에게나 어려운 법이다. 오늘은 누군가를 떠나보낼 때 해야 하는 애도의 단계를 소개한다.

떠나보내는 법

어제까지만 해도 곁에 있던 사람에게 어떻게 갑자기 작별 인사를 할 수 있을까? 죽음에는 어떤 이유도 리듬도 없다. 때로는 젊은 사람이 죽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인생은 바로 이런 것이다. 영원히 사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것을 이해하고 받아들여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매일을 행복하고 만족스럽게 살아야 한다.

매일 밤 미처 말하지 못한 것을 간직한 채로 잠에 들지 말자. 매 순간을 가족과 함께 행복하게 보내자.

더 읽어보기: 나의 시간과 애정을 낭비하지 말자

애도의 단계

애도의 단계

1. 애도의 첫 번째 단계, 부정

사랑하는 사람이 떠났다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을까? 엄마, 파트너, 동생을 다시는 볼 수 없다는 사실을 말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느껴지는 슬픔은 매우 복잡한 감정이다.

2. 분노 또는 냉담

누구나 이와 같은 방법으로 반응하는 것은 아니다.

어떤 사람들은 겉으로 화를 내고 또 어떤 사람들은 속으로 삼킨다. 종교에 의지하거나 울지도 말을 하지도 못하는 사람들도 있다.

3. 협상

남들과 대화를 나눌 수 있게 되고 일상을 어떻게 살아야 할지 고민을 하게 되는 단계이다. 또한 더 이상 그 사람이 곁에 없다는 사실을 받아들인다.

더 읽어보기: 시수(Sisu),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는 핀란드인들의 놀라운 전략

4. 고통

남에게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고 다시 일상을 살아가다 보면 다시 아픔이 밀려온다. 

이 경우에는 눈물을 흘리는 것이 감정을 표현하는 건강한 방법이다.

5. 수용

언젠가 모든 것을 받아들이는 시기가 온다. 

하지만 사랑했던 사람은 기억 속에 영원히 머무른다는 점을 잊지 말자. 다시 마음을 열고 행복하게 세상을 보자.

애도의 마지막 단계, 좋은 기억을 간직하는 것

애도의 단계

  • 만약 6개월이 지나서도 여전히 슬픔을 극복하거나 일상생활을 수행하는 것이 어렵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 지나간 사건에 대한 기억에 사로잡히지 말자. 다시 좋은 기억을 찾기 위해 매일 꾸준하게 노력을 해야 한다.
  • 인생이란 긴 여정이다. 과거의 내가 지금의 나를 만들었다는 점을 잊지 말자.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것도 나의 삶의 일부이다.

애도의 단계를 알게 되었으니 더 이상 슬픔을 삼키거나 억지로 눈물을 참지 말자. 모두 자연스러운 과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