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로감염증에 항생제가 작용하는 방법

15 10월, 2020
요로감염증의 원인 인자는 대개 박테리아이므로, 항생제가 이 질환을 치료하는 데 사용된다. 이 글에서는 다양한 치료 방법을 설명한다.

의사는 요로감염증에 흔히 항생제를 처방한다. 이 약이 요로감염증을 치료하는 데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박테리아의 집락 형성을 확인하는 의료 상담과 진단 후, 전문가는 환자가 며칠간 복용해야 하는 항생제를 처방한다. 대부분 이러한 프로토콜은 정확하며 효과를 보인다.

실제로 요로감염증은 전 세계적인 일반 외래 진료에서 가장 흔한 질병 중 하나이다. 그렇기는 하지만, 항생제는 역사적으로 볼 때 이 질환을 제어하고 합병증을 예방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었다.

요로감염증이란?

요로감염증은 특히 여성에게 매우 빈번히 발생한다. 여성 인구의 20%가 살면서 적어도 한 번쯤 요로감염증을 경험할 것으로 추정된다.

남성에서는 흔하지 않지만, 이 질환을 치료하지 않아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은 만성 전립선염이다. 많은 남성이 크게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비뇨기 증상을 처음으로 경험한다. 그 결과, 집락 형성된 박테리아가 전립선으로 이동하여 그곳에 자리를 잡은 뒤 심한 염증을 초래한다.

대체로 통계에 따르면 하부 요로감염증이 가장 흔하다. 하부 요로감염증은 방광과 요도에서 발생하며, 상부 요로감염증은 신장과 요관에서 발생한다.

또한 노화가 위험 요소인 것으로 보인다. 폐경 후 여성과 요양원에 입원한 노인 남성은 감염의 확률이 높다.

요로 감염증에 항생제가 작용하는 방법

요로감염증은 남성에서 흔하지 않지만, 만성 전립선을 초래할 수 있다.

요로감염증에 항생제가 작용하는 방법

앞서 언급했듯이, 박테리아는 요로감염증과 가장 관련이 있는 미생물이다. 바이러스나 균보다 더 많은 사례를 유발한다.

박테리아 중에서도 ‘대장균’은 방광염과 요도염 사례의 최대 80%를 일으킨다. 이 박테리아는 특히 장의 마지막 부분을 비롯하여 소화계에 자주 서식한다. 따라서 한 사람이 이 박테리아를 자신에게 옮긴다.

여성의 경우, 짧은 요도 길이와 요도가 비뇨계 및 소화계와 얼마나 가까운지와 관련이 있다. 이는 항문과 요도 입구 사이로 대장균이 통과하는 데 유리하게 작용하며, 대장균은 이 부위에서 올라가 군락 형성을 유발한다.

더 읽어보기: 요로 감염을 조기에 치료해야 하는 이유

대장균보다는 덜하지만, 다음과 같은 다른 미생물이 요로감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 프로테우스균
  • 폐렴간균
  • 엔테로코쿠스 페칼리스

이러한 박테리아는 모두 여러 유형의 항생제에 민감하다. 따라서 치료를 시작하기 전에 항생제 내성 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 이 검사는 약에 대한 병원균의 민감도를 측정하여, 미생물을 죽일 수 있는 정확한 약을 처방한다.

요로감염증에 가장 흔히 사용하는 항생제

의료 전문가가 원인 인자를 파악하고 요로감염증에 가장 적합한 항생제를 결정하고 나면 치료 프로토콜이 시작된다. 이상적인 약은 없다. 그 대신 처방은 각각 특정한 사례에 맞게 조절되어야 한다.

이러한 의미에서 환자의 나이, 가능한 질환, 알레르기, 신장계에 발생하는 장애의 유형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다면 가장 흔히 사용되는 항생제는 무엇일까? 지금부터 자세히 살펴보자.

페니실린 및 페니실린 유도체

페니실린은 박테리아와의 싸움에서 가장 오래된 약물군이므로, 발전되어 온 약이다. 아목시실린과 암피실린은 페니실린 계열에 속하며, 다양한 미생물에 효과적이다. 마찬가지로 세팔레키신, 세팔로틴, 세프르티악손과 같은 세팔로스페린이 있다.

대부분 ‘대장균’과 ‘프로테우스’는 이러한 항생제에 민감하다. 그 어떠한 연구도 태아에 미치는 영향을 기록하지 않았으므로, 임산부에게 훌륭한 치료법이다. 따라서 임신 중에 사용하기에 매우 안전하다.

더 읽어보기: 임신 중에도 안심하고 복용할 수 있는 5가지 약

요로 감염증에 항생제가 작용하는 방법

페니실린과 페니실린 유도체는 세균성 요로감염증에 가장 널리 사용되는 약이다.

아미노글리코사이드

대표적으로 젠타마이신이 있는 아미노글리코사이드 계열은 그람 음성균을 퇴치할 수 있다. 다시 말해, 이러한 약은 박테리아 성장을 멈추지 않고 그람 음성 미생물을 죽인다. 따라서 의사는 ‘장구균’에 이 약을 처방한다.

하지만 사용을 제한하는 많은 부작용이 있다. 세포 형성을 방해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아직 조직이 발달 중인 유아와 임산부에게 처방해서는 안 된다.

퀴놀론

시간이 흐르면서 신약이 발견됨에 따라, 일부 신약이 입지를 굳혀 가면서 요로감염증을 퇴치하는 데 선택되는 항생제가 되었다. 아목시실린과 페니실린을 대체한 퀴놀론이 이에 해당한다.

항상 과학적 증거에 근거한 것은 아니지만, 더 적은 일수 동안 적은 양으로 복용하므로 쉽게 사용할 수 있어 이러한 변화가 나타났을 수 있다.

퀴놀론 계열에는 노르플록사신, 시프로플록사신, 페폴록사신, 가티플록사신 등이 있다. 노르플록사신과 시프로플록사신은 살균 작용으로 인해 요로감염증에 가장 적절하다. 퀴놀론계열의 이점은 퀴놀론이 공격해야 하는 조직에 강하게 집중되어 있다는 데 있다.

예를 들어 남성의 경우 전립선을 관통하는 힘으로 인해 요로감염증이 만성적인 문제가 되지 않도록 하는 첫 번째 치료가 된다. 한편 노르플록사신은 복용하고 나면 소변에서 고농도로 발견된다.

트리메소프림-설파메톡사졸

이러한 약 조합은 그 자체로 항생제로 여겨진다. 하지만 약이 작용하는 능력이 요로감염증에서 가장 자주 발견되는 박테리아에 국한되므로, 항상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렇기는 해도 항생제 내성이 허용한다면 나쁜 선택은 아니다.

이 약은 전립선에 좋은 효과가 있어, 남성에게 노르플록사신 다음으로 두 번째로 선택되는 약이다. 또한 부작용이 적어 거의 모든 나이와 상태에 적합한 안전성을 제공한다.

요로 감염증에 항생제가 작용하는 방법

의사가 선택하는 유형의 항생제는 감염을 일으키는 미생물과 중증도에 따라 달라진다.

요로감염증에 안전한 항생제 사용

감염 유형과 관계없이, 항생제의 안전한 사용이 필수적이다. 약을 분별없이 먹고 처방하면 박테리아 균주에 내성이 생겨 치료가 점차 어려워진다.

그러므로 긴급한 상황이 허용한다면 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항생제 내성 검사를 받는 것이 필수적이다. 따라서 항생제 선택은 박테리아를 죽이고 내성 균주의 출현을 줄이는 효과에 대한 증거를 바탕으로 한다.

  • Orrego-Marin, Claudia Patricia, Claudia Patricia Henao-Mejia, and Jaiberth Antonio Cardona-Arias. “Prevalencia de infección urinaria, uropatógenos y perfil de susceptibilidad antimicrobiana.” Acta Médica Colombiana 39.4 (2014): 352-358.
  • Tandogdu, Zafer, and Florian ME Wagenlehner. “Global epidemiology of urinary tract infections.” Current opinion in infectious diseases 29.1 (2016): 73-79.
  • Medina, Martha, and Edgardo Castillo-Pino. “An introduction to the epidemiology and burden of urinary tract infections.” Therapeutic advances in urology 11 (2019): 1756287219832172.
  • Barker, Charlotte I., Eva Germovsek, and Mike Sharland. “What do I need to know about penicillin antibiotics?.” Archives of Disease in Childhood-Education and Practice 102.1 (2017): 44-50.
  • Hanif, Shamayela. “Frequency and pattern of urinary complaints among pregnant women.” Journal of the College of Physicians and Surgeons–pakistan: Jcpsp 16.8 (2006): 514-517.
  • Alinejad, Saeed, et al. “Nephrotoxic effect of gentamicin and amikacin in neonates with infection.” Nephro-Urology Monthly 10.2 (2018).
  • Tayebi, Zahra, et al. “Comparison of quinolone and β-lactam resistance among Escherichia coli strains isolated from urinary tract infections.” Infezioni in Medicina 24.4 (2016): 326-330.
  • Talan, David A., et al. “Extended-release ciprofloxacin (Cipro XR) for treatment of urinary tract infections.” International journal of antimicrobial agents 23 (2004): 54-66.
  • Stamatiou, Konstantinos, and Nikolaos Pierris. “Mounting resistance of uropathogens to antimicrobial agents: A retrospective study in patients with chronic bacterial prostatitis relapse.” Investigative and clinical urology 58.4 (2017): 271-280.
  • NEMIROVSKY, CORINA, et al. “Consenso Argentino Intersociedades de Infección Urinaria 2018-2019-Parte I.” MEDICINA (Buenos Aires) 80.3 (2020): 229-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