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할 시간을 내는 방법 5가지

운동은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다. 만약 운동할 시간을 따로내어 일정에 맞춰서 실천한다면, 스트레스를 줄이고 근육을 단련할 수 있으며 심혈관 건강을 지킬 수도 있다. 
운동할 시간을 내는 방법 5가지

마지막 업데이트: 15 6월, 2021

시간을 잘 활용하는 건 매우 중요하다. 우리는 늘 하루의 모든 시간을 빽빽하게 활용하려고 애쓰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결국 하나의 일과 다른 일 중 덜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일을 미루고 만다. 바로 이러한 이유로 사람들은 운동할 시간을 찾지 못하고 시간이 없다고 투덜거린다. 

회사일, 집안일, 학교 공부 등을 핑곗거리로 대면서 우리는 자신의 몸을 돌보는 일을 소홀히 하곤 한다. 하지만 이러한 태도는 몸매 관리 이상으로 정서적, 심리적 웰빙과 건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운동을 반드시 헬스장에 가서 해야 하는 건 아니다. 홈트레이닝 루틴만 따라 해도 몸매를 가꿀 수 있고 기분이 더 좋아진다.

그렇다면 운동할 시간을 어떻게 마련해야 할까? 계속 읽어가면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운동할 시간이 없다고 생각하는 이유

운동할 의향만 있는 것으로는 충분치 않다. 몸매를 가꿀 시간이 없다는 건 사실 핑계일 뿐이다. 대신 우리는 자신에게 동기 부여를 해야 하고 아무리 바쁘더라도 한두 가지 희생은 감수해야 한다.

운동 부족은 주로 앉아서 지내는 생활 방식으로 이어져 비만이나 근육 위축, 스트레스, 소화 장애, 골다공증과 같은 질병에 걸리게 만들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유로존에서는 신체 활동 부족으로 인해 연간 최소 600,000명이 조기 사망에 이르고 있다고 한다. 전 세계적으로 볼 때 이 수치는 약 190만 명으로 추산된다. 이처럼 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 사람들은 조기에 사망할 가능성이 훨씬 더 높다.

이러한 수치를 언급하는 이유는 겁을 주기 위해서가 아니다. 대신 다음과 같은 주장을 더는 하지 않도록 장려하기 위함이다.

  • 매일 주어진 시간이 충분치 않다.
  • 헬스장에 갈 돈이 없다.
  • 일하느라 운동할 틈이 없다.
  • 학교 공부 때문에 남는 시간이 없다.
  • 운동하면 배가 더 고프다. 나는 살찌고 싶지 않다.

때로는 일정이 너무 많아서 24시간도 부족해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우리는 소셜네트워크를 확인하거나 영화를 보거나 낮잠 잘 시간을 찾는 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어 보인다. 이 모든 일은 늘 운동보다 우선시 된다.

하지만 자신의 일과를 되돌아보고 우선순위를 정하여 제대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운동할 시간이 없다고 생각하는 이유

밖에 나갈 수 없거나 시간이 많지 않다면 집에서 잠깐 운동할 시간을 낼 수 있다.

더 읽어보기: 좌식 생활 방식을 극복하려면 헬스장에 가야 할까

정말 중요한 운동

운동과 적절한 식사는 더 많은 에너지를 제공해 주고,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게 하며, 건강한 체중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 준다. 그리고 활동적으로 지내면 삶의 질도 덩달아 향상한다. 스포츠를 하는 사람들의 경우 자제력과 훌륭한 인지 능력을 개발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더 좋은 결정을 내릴 수 있다.

또한 뇌는 운동 하는 동안과 그 후에 엔도르핀을 분비하여 정서적 웰빙을 향상하고 우울증이나 불안 증상을 최소화해 준다. 연구를 통해 이완과 신체 운동 사이의 관련성은 이미 입증이 되었다.

그러므로 운동할 시간을 내야 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 운동하면 기분이 더 좋아진다.
  • 불면증을 없앨 수 있다.
  • 학습 능력과 기억력을 자극할 수 있다.

운동할 시간을 내는 방법 5가지

많은 사람이 생각하는 것과는 달리 운동은 신체가 더 효율적으로 작동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 게다가 운동을 통해 우리는 남은 하루를 잘 견딜 수 있는 에너지를 공급받는다. 그러니 더는 변명을 늘어놓지 말자. 대신 다음의 팁을 최대한 적용하여 운동할 시간을 마련해 보자.

1. 일과를 잘 조직하자

자신이 어떻게 시간을 보내고 있는지 확인하자. 그런 다음 우선순위를 다시 조정해 보자. 이렇게 하면 해야 할 일 목록을 작성하고 중요하지 않은 일은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된다.

2. 친구와 같이 운동하자

꼭 혼자 운동할 필요는 없다! 아마 분명 친구 중 한 명도 운동할 시간을 내려고 애쓰는 중일 것이다. 친구와 같이 운동하면 혼자 할 때보다 더 잘 버틸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단, 가벼운 운동으로 시작하고 점차 강도를 늘려나가야 한다.

3. 적절한 장소를 찾자

회사 또는 대학교 근처 헬스장이나 공원은 운동하기 정말 좋은 곳이다. 한편, 아침 일찍이나 잠자리에 들기 전에 운동하기로 결정했다면, 집에서 운동할 장소를 마련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집에서도 전문 강사의 온라인 운동 루틴을 따라 할 수 있다.

4. 좋아하는 운동을 선택하자

몸매를 가꾸기 위해 반드시 스쿼트, 윗몸 일으키기, 팔굽혀 펴기와 같은 운동을 해야 하는 건 아니다. 춤, 자전거 타기, 수영, 요가 등의 운동도 도움이 된다. 이때 핵심은 자신이 좋아하는 운동을 선택하고 그 운동을 하기 위해 매일 약간의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다.

운동할 시간을 내는 방법 5가지 

항상 지루한 운동만 할 필요는 없다. 자전거 타기와 같은 운동을 선택하면 야외에서 시간을 보낼 수 있고 더 활동적으로 될 수 있다.

5. 돈이 없다는 핑계는 대지 말자

야외, 공원, 아니면 집에서도 충분히 운동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헬스장에 갈 돈이 없다는 건 핑계에 불과하다. 

또한, 스포츠 장비나 운동복 구매 비용 등을 핑곗거리로 들지 말자. 가벼운 신발과 편한 옷만 있으면 된다.

모든 면에서 유익한 운동

운동 시간 부족은 부상, 실패, 조롱에 대한 두려움과 같은 심리적 장애물과 관련이 있다. 따라서 운동 대신 잠을 자거나, 영화를 보거나, 소셜네트워크를 하는 것을 선택한다. 

하지만 운동은 우리에게 정말 훌륭한 이점을 가져다준다. 운동을 통해 신체 및 정신 건강을 유지할 수 있고, 더 나은 생활 방식을 만들어나갈 수 있다. 

이 글은 어떤가요?
운동 전후 먹으면 가장 좋은 음식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운동 전후 먹으면 가장 좋은 음식

헬스장에 간다면 아마도 건강한 생활을 하기로 결심했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식단에는 아마 지방과 당분이 적을 것이다. 그렇지만 운동과 관련하여 무엇을 먹어야 하는지 모르는 경우가 많다. 오늘은 운동 전후 무엇을 먹으면 가장 좋은지 알아보려고 한다.



  • Ramírez W, Vinaccia S, Suárez G. El impacto de la actividad física y el deporte sobre la salud, la cognición, la socialización y el rendimiento académico: una revisión teórica. Laboratorio Integrado de Ciencias Aplicadas a la Actividad Física y el Deporte – Universidad de Antioquia, Colombia; 2004.
  • Mayo X, Del Villar F, Jiménez A. Termómetro del Sedentarismo en España: Informe sobre la inactividad física y el sedentarismo en la población adulta española. Observatorio de la Vida Activa y Saludable de la Fundación España Activa. Centro de Estudios del Deporte, Universidad Rey Juan Carlos, CSIC. España; 2017.
  • Guerra J, Gutiérrez M, Zavala M, Singre J, Goosdenovich D, Romero E. Relación entre ansiedad y ejercicio físico. Revista Cubana de Investigaciones Biomédicas. Habana; 2017.
  • Izuerieta Monar A. Causas y consecuencias del sedentarismo. Más Vita. Revista de Ciencias de la Salud. Vol. 1. Num. 2. Universidad Estatal de Milagro, Ecuador;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