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에 가장 좋은 살코기 8가지

건강에 가장 좋은 살코기를 식단에 자주 포함해 보자.
건강에 가장 좋은 살코기 8가지

마지막 업데이트: 01 7월, 2022

전반적인 건강을 개선하려면 살코기를 위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기름기가 적은 육류에는 다량의 단백질과 필수 영양분이 포함되어 있으므로, 식단에 포함하면 생리학적 과정의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지금부터 건강에 가장 좋은 살코기 부위를 살펴보자.

많은 사람이 육류를 몸에 안 좋은 식품으로 생각하지만, 이는 사실과 전혀 거리가 먼 오해다. 목초지에서 자유롭게 자란 동물의 지방은 몸에 해롭지 않다.

실제로 오메가-3 지방산과 오메가-6 지방산의 균형을 유지하면 신체 염증을 제어하여 만성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건강에 가장 좋은 살코기

식단에 다양한 육류를 포함하고 싶다면 다음과 같은 부위로 선택해 보자.

  • 위 허릿살: 로스트비프를 만드는 데 사용되는 부위다.
  • 아래 허릿살과 등심: 부드럽고 육즙이 많은 부위다.
  • 필렛: 소고기 살코기를 얇게 저민 부위다.
  • 허벅지살: 다짐육으로 흔히 사용된다.
  • 엉덩잇살: 바비큐로 먹으면 좋은 부위다.
  • 정강이살: 흔히 스튜에 사용된다.
  • 스테이크: 지방이 많지 않고 풍미가 강한 부위다.
  • 소고기 가슴살: 다져서 속 재료로 흔히 사용한다.
건강에 가장 좋은 살코기 8가지

살코기를 선택하는 방법

좋은 살코기를 원한다면 지방 비율이 낮은 양질의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방이 적은 부위는 그릴에 굽는 것이 가장 좋지만, 지방산 함량이 높다면 육즙을 가두기 위해 오븐구이를 선택해 보자.

한편 다짐육이라면 제품의 라벨을 꼼꼼히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 아질산염이나 아황산염 함량이 높은 제품은 피해야 한다.

<Nutrients> 학술지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이러한 식품 첨가물은 방부제의 역할을 하지만 오랫동안 섭취하면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따라서 식품 첨가물이 없는 신선한 식품을 위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한편 내장과 같은 식품 섭취를 제한하는 것도 중요하다. 내장은 영양가가 높을 수 있지만, 다량의 독소가 포함되어 있다.

더 읽어보기: 식품첨가물의 유형

요리 팁

살코기는 오븐구이, 찜, 그릴 구이 등으로 섭취하는 것이 가장 좋다. 또한 기름을 많이 쓰지 않고 양질의 소금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니면 고기를 다 굽고 나서 지방 부위만 잘라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다짐육을 사용할 때도 기름을 많이 사용할 필요가 없다. 일반적으로 다짐육은 식용유를 두르지 않아도 구우면서 기름이 충분히 나온다. 한편 다짐육을 구울 때는 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세균 오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고기 내부 온도가 65도가 될 때까지 굽는 것이 중요하다.

건강에 가장 좋은 살코기 8가지

살코기의 건강상 이점

살코기는 영양가가 풍부한 식품이며, 생물가가 높은 단백질을 제공한다. 생물가가 높은 단백질은 모든 필수 아미노산을 포함하고 있으며, 소화율도 높은 편이다.

<BioMed Research International> 학술지에 게재된 연구에서 입증했듯이, 생물가가 높은 단백질을 섭취하면 근육 감소증과 같은 근육 관련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소고기에 철분과 같은 양질의 미네랄이 포함되어 있다는 점을 잊지 말자. 철분은 혈액을 통해 산소를 운반하는 역할을 하며, 철분 수치가 떨어지면 빈혈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동물성 식품의 철분은 식물성 식품의 철분보다 흡수율이 훨씬 더 높은 편이다.

건강에 가장 좋은 살코기 부위를 선택하자

건강에 좋은 살코기는 식단에 자주 포함할 수 있다. 단, 가공육을 피하고 신선한 육류를 위주로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가공육은 식품 첨가물과 트랜스 지방을 포함하고 있어, 복잡한 만성 질환의 발병률을 높일 수 있다.

이 글은 어떤가요?
포를 먹으면 좋은 점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포를 먹으면 좋은 점

포는 건강에 여러모로 좋은 베트남 요리이며, 국물에 다양한 필수 영양분이 포함되어 있어 자주 섭취할 수 있다. 포를 자주 먹으면 정확히 어떤 점이 좋을까? 지금부터 포의 몇 가지 이점을 살펴보자.



  • Song, P., Wu, L., & Guan, W. (2015). Dietary Nitrates, Nitrites, and Nitrosamines Intake and the Risk of Gastric Cancer: A Meta-Analysis. Nutrients7(12), 9872–9895. https://doi.org/10.3390/nu7125505
  • Martone, A. M., Marzetti, E., Calvani, R., Picca, A., Tosato, M., Santoro, L., Di Giorgio, A., Nesci, A., Sisto, A., Santoliquido, A., & Landi, F. (2017). Exercise and Protein Intake: A Synergistic Approach against Sarcopenia. BioMed research international2017, 2672435. https://doi.org/10.1155/2017/2672435
  • Cappellini, M. D., Musallam, K. M., & Taher, A. T. (2020). Iron deficiency anaemia revisited. Journal of internal medicine287(2), 153–170. https://doi.org/10.1111/joim.13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