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더베리로 독감을 빠르게 완화하는 방법

02 2월, 2021
엘더베리로 독감을 빠르게 완화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는가?

독감은 쉽게 진행하여 호흡기에 영향을 미치는 감염이다. 오늘은 매우 특별한 식물인 엘더베리로 독감을 완화하는 속도를 높이는 방법을 알아보자. 오늘은 어떻게 엘더베리로 독감 증상을 빠르게 완화할 수 있는지 자세히 살펴보려고 한다. 이러한 정보를 알아 두면 다음번에 독감에 걸렸을 때 자연 요법을 활용하여 빠르게 상태를 호전할 수 있을 것이다.

엘더베리의 효능

엘더베리로 독감을 빠르게 완화하자

엘더베리꽃은 독감 증상 완화에 큰 이점을 선사하는 천연 항염증제를 포함하고 있다.

엘더베리로 독감을 빠르게 완화하려면 먼저 이 식물의 꽃으로 차를 준비해야 한다. 차를 끓일 때는 최적의 결과를 가져올 몇 가지 재료가 필요하다.

이 논문에서 설명하는 것처럼, 엘더베리꽃은 유익한 특성을 제공하여 식물 요법에 흔히 사용된다.

미리 준비된 엘더베리 차를 구매할 수도 있지만, 직접 만드는 것이 가장 좋다. 이렇게 하면 독감 완화와 관련하여 엘더베리가 선사하는 최대의 이점을 누릴 수 있다.

재료

  • 엘더베리 열매 1/2컵
  • 생강 1조각
  • 레몬 1/2개의 즙
  • 꿀 1숟갈
  • 물 2컵

만드는 법

  1. 냄비나 주전자에 물을 받아 가스레인지에 올린다.
  2. 물이 끓기 시작하면 생강과 엘더베리를 넣는다.
  3. 15분간 우려낸다.
  4. 차를 거른 뒤 꿀과 레몬즙을 추가한다.

엘더베리 차가 완성되면 증상을 빠르게 완화하고자 이 차를 활용할 수 있다. 지금부터 엘더베리로 독감 증상을 줄일 수 있는 다른 몇 가지 방법을 제안한다.

더 읽어보기: 감기와 독감의 큰 차이점

엘더베리로 독감을 빠르게 완화하는 방법

엘더베리로 독감을 빠르게 완화하자

엘더베리 차는 마시는 것 외에도, 찜질을 통해 콧구멍을 깨끗하게 청소할 수 있다.

1. 엘더베리 차 마시기

직접 만든 차를 마시는 것은 엘더베리로 독감을 완화하는 속도를 높이는 가장 쉬운 방법이다. 독감 증상이 있으면 한번 시도해 볼 것을 권장한다. 적어도 하루에 두 번 이상 엘더베리 차를 마시면 얻을 수 있는 이점을 경험해 보자.

  • 체온 내리기: 엘더베리에는 땀이 나게 하는 또 다른 특성이 있다. 따라서 체온 조절에 도움이 된다.
  • 독소 제거: 끝으로 엘더베리 식물을 통해 독감 독소를 제거할 수 있다. 따라서 이 식물을 차로 마시는 것은 회복 과정의 속도를 높이는 데 매우 효과적이므로, 상태를 빠르게 호전할 수 있다.

더 읽어보기: 체온과 발열은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까

2. 엘더베리 찜질

엘더베리로 독감의 회복 속도를 높이는 또 다른 방법은 찜질을 하는 것이다. <피부 질환 치료에 사용되는 약용 식물> 논문에 나와 있듯이, 찜질을 하면 열매를 국소적으로 적용할 수 있어 매우 효과적이다.

따라서 앞서 설명한 대로 엘더베리를 활용하여 차를 끓이기만 하면 된다. 찜질을 할 경우 원한다면 생강을 넣어도 되지만 꼭 필요한 것은 아니다. 실제로 생강 대신 민트를 넣어도 된다.

엘더베리 차가 완성되고 나면 체에 한 번 거른 뒤 예를 들어 엘더베리 열매와 민트를 찜질용 천 안에 넣는다. 내용물을 잘 감싼 뒤 가슴이나 코에 찜질용 천을 올려 둔다.

이렇게 하면 콧구멍이 깨끗해져 경험할 수 있는 불편함이 줄어든다. 이 경우 금기 사항이 없어 하루에 3~4회씩 사용할 수 있다.

의사의 진찰이 필요한 경우

엘더베리로 독감을 빠르게 완화하자

독감이 계속 진행되면 의사가 환자의 사례에 가장 적합한 치료 과정을 지시할 것이다.

증상이 나아지지 않거나 열이 내려가지 않거나 불편함이 증가한다면 의사의 진찰을 받아야 한다. 의료 전문가는 일련의 검사를 수행하여 특정한 사례에 가장 적합한 치료 과정을 결정한다.

하지만 오늘의 글에서 제안한 자연 요법은 보통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질 것이다. 상태가 심각하지 않다면 한번 시도해 보자.

  • Angulo, A., Rosero, R., & Gonzales, M. (2012). Estudio etnobotánico de las plantas medicinales utilizadas por los habitantes del corregimiento de Genoy, Municipio de Pasto, Colombia. Rev Univ Salud14(2), 168-85.
  • Madaleno, I. M. (2007). Etno-farmacología en Iberoamérica, una alternativa a la globalización de las prácticas de cura. Cuadernos geográficos de la Universidad de Granada41(2), 61-95.
  • Sánchez, Ester, García, Dinah, Carballo, Caridad, & Crespo, Maritza. (1996). Estudio farmacognóstico de Mentha x piperita L. (toronjil de menta). Revista Cubana de Plantas Medicinales1(3), 40-45. Recuperado en 25 de marzo de 2019, de http://scielo.sld.cu/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1028-47961996000300009&lng=es&tlng=es.
  • Villena Ferrer, Alejandro, Téllez Lapeira, Juan Manuel, Ayuso Raya, Mª Candelaria, Ponce García, Isabel, Morena Rayo, Susana, & Martínez Ramírez, Miriam. (2009). Cinco preguntas clave en la Gripe: una Revisión de Guías. Revista Clínica de Medicina de Familia2(8), 412-425. Recuperado en 25 de marzo de 2019, de http://scielo.isciii.es/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1699-695X2009000300007&lng=es&tln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