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22시즌 엘링 홀란드의 부상

최근 이적 시장의 단연 주인공인 엘링 홀란드는 21/22시즌에 여러 차례 부상에 시달렸다. 지금부터 그의 부상과 축구선수에게 이러한 부상이 흔한 이유를 자세히 알아보자.
21/22시즌 엘링 홀란드의 부상

마지막 업데이트: 28 3월, 2022

오늘은 엘링 홀란드의 부상에 관해 알아보려고 한다.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소속으로 21/22시즌에 연속 부상에 시달린 엘랑 홀란드가 드디어 훈련에 복귀했다. 노르웨이 출신 스트라이커인 홀란드는 현재 신체 질환으로 3번의 경기에 연속 결장했다.

지난 시즌의 집계를 살펴보면, 그는 2021년 9월에 허벅지 근육 파열 부상을 겪었고 한 달 후 고관절 부상까지 겹쳤다. 결국 올해 1월에 고관절 굴근 문제가 재발하여 40일 정도를 훈련에 참여하지 못하고 16번의 공식 경기에 결장했다.

그렇지만 그는 여전히 많은 팀의 영입 후보로 주목받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 레알 마드리드, FC 바르셀로나 등 다양한 명문 구단에서 홀란드를 눈여겨 보고 있다.

그렇다면 그는 정확히 어떤 부상에 시달린 것일까?

지금부터 홀란드의 고관절 굴근 부상을 의학적 관점에서 살펴보려고 한다.

고관절 굴근이란?

단독으로 언급되기도 하지만, 사실 고관절 굴근은 한 구조가 아니라 여러 근육이 합쳐진 복합적인 구조다. 일반적으로 고관절 굴근 부상이라고 하면 장골근 부상을 떠올릴 수 있다.

이러한 큰 근육은 척추 부위의 복부에서 시작하여 허벅지까지 연결된다. 이 근육의 주요 기능은 다리가 외부적으로나 내부적으로 회전할 수 있도록 하며, 무릎을 가슴에 가까이 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하지만 고관절 굴근에는 장골근 못지 않게 중요한 다른 근육이 있다. 그중 몇 가지를 꼽자면 대퇴사두근의 대퇴직근, 대퇴근막의 긴장근, 넙다리 빗근(봉공근) 등이 있다.

고관절 굴근 부상을 입은 축구선수는 약 1달 이상 훈련에 참여하지 못한다. 이는 운동 중 흔히 발생하는 문제이며, 더딘 회복을 피하려면 적절한 치유가 중요하다.

엘링 홀란드의 최근 부상은 고관절 굴근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의료진들은 그가 충분한 휴식을 통해 효과적인 재활 과정을 거쳤으니 곧 경기장으로 돌아와 좋은 기량을 펼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1/22시즌 엘링 홀란드의 부상

엘링 홀란드의 부상: 축구선수가 고관절 굴근 부상을 겪는 이유

고관절 굴근 부상에 취약한 사람은 비단 축구선수만이 아니다. 마라톤 선수, 럭비 선수, 필드하키 선수, 무술인도 위험성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생체 역학적으로 볼 때, 이러한 스포츠를 하다 보면 고관절 섬유가 늘어나거나 갑작스럽게 커질 수 있다.

전력질주를 하면서 방향을 갑자기 바꾸면 고관절에 가해지는 부담이 커진다. 이러한 상황에서 섬유가 누르는 힘을 견디지 못하면 늘어나거나 찢어질 수 있다.

다음과 같은 위험 요인이 있으면 고관절 굴근 부상이 쉽게 발생할 수 있다.

  • 훈련 및 시합 전에 준비 운동을 제대로 하지 않음
  • 같은 부위나 고관절과 같은 인접 부위를 다친 적이 있음
  • 몇 주 안에 많은 시합을 치러야 하는 빡빡한 일정

엘링 홀란드의 부상: 축구에서의 고관절 움직임

축구에서 고관절은 상당히 중요한 신체 부위다. 엘링 홀란드의 부상을 두고 우려스러운 의견이 제기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어릴 때 생긴 부상이 계속해서 선수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

축구선수와 관련하여 스포츠 의학계에서 분석하는 한 가지 요소는 바로 고관절의 운동 범위다. 많은 과학자들이 연구를 통해 고관절의 운동 범위를 평가했다.

현재의 과학적 근거에 따르면, 이 범위는 나이가 들면서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 해가 거듭될수록 축구선수의 고관절 회전 각도도 점점 들어들 수 있다. 이는 운동선수에게 흔한 치골 통증과 같이, 비특이성 사타구니 통증의 위험 요인으로 여겨진다.

2016년에 발표한 연구를 통해, 선수가 부상을 입기 전보다 낮은 운동 범위로 훈련과 경기에 복귀하면 결국 부상이 재발할 가능성이 크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홀란드가 온전한 몸 상태를 위해 재활기를 꼭 가져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부상을 방지하는 방법

엘리트 구단에는 선수의 부상 위험을 줄이기 위한 피트니스 계획이 갖춰져 있다. 하지만 이러한 프로그램 외에도, 다음과 같은 운동으로 고관절 굴근을 강화할 수 있다.

  1. 브리지: 평평한 바닥에 누워 발바닥을 바닥에 딱 붙이고 다리를 구부린다. 상체의 힘으로 균형을 유지하면서 엉덩이를 들어 올린 뒤 몇 초간 자세를 유지한다.
  2. 고관절 굴곡 플랭크: 기존의 플랭크 자세를 취한 뒤 한쪽 무릎을 앞으로 당긴 뒤 반대쪽도 반복한다. 마운틴 클라이머와 흡사하지만, 천천히 자세를 이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3. 요가 나비 자세: 자리에 앉아 다리를 구부리고 발바닥을 서로 맞댄 뒤 등을 곧게 펴고 무릎을 양옆으로 벌린다.
21/22시즌 엘링 홀란드의 부상

엘링 홀란드의 미래

홀란드는 부상 이력이 있는 선수이지만, 독일이 아닌 잉글랜드나 스페인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축구계에서는 다가오는 이적 시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아직 앞 길이 창창한 스트라이커인 홀란드는 다시 경기장으로 나설 것이며, 그가 상승세의 도전 과제를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을 만큼 좋은 몸 상태인지는 시간이 지나야 알 수 있는 문제다. 현재로서, 그의 고관절 건강 상태에는 수백만 달러의 돈이 걸려 있다.

이 글은 어떤가요?
스포츠 경영의 목적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스포츠 경영의 목적

은퇴를 선언한 선수 중 여전히 스포츠에 관여하는 사람들이 있다. 한편 꿈꾸던 분야에서 활동하지 못한 사람들도 현직 선수들에게 도움이 된다. 스포츠 경영은 스포츠와 비즈니스를 하나로 묶는 방법이다. 지금부터 스포츠 경영의 업무와 목적에 관해 알아보자.



  • Tak, I., Glasgow, P., Langhout, R., Weir, A., Kerkhoffs, G., & Agricola, R. (2016). Hip range of motion is lower in professional soccer players with hip and groin symptoms or previous injuries, independent of cam deformities. The American journal of sports medicine44(3), 682-688.
  • Mosler, A. B., Crossley, K. M., Thorborg, K., Whiteley, R. J., Weir, A., Serner, A., & Hölmich, P. (2017). Hip strength and range of motion: normal values from a professional football league. Journal of science and medicine in sport20(4), 339-343.
  • Giorno, P., & Martínez, L. G. (2003). Biomecánica de los músculos abdominales y flexores de cadera. Revisión y aportes para la interpretación de ejercicios específicos. PubliCE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