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과 발기부전은 연관이 있을까?

5월 25, 2019
발기부전은 많은 남성이 겪는 문제이다. 그런데 마약 복용과도 관련이 있을까?

성관계 시 관계를 즐기기 어렵게 만드는 질환은 다양하다. 그중 가장 흔한 질환이 바로 발기부전이다. 그런데 여기서 궁금한 점이 생긴다. 마약과 발기부전은 연관이 있을까?

성관계를 하는 동안 발기 상태를 유지하지 못하는 문제로 의사를 찾는 환자는 신체검사를 받게 되지만, 심리 검사 또한 받게 되는데 이는 발기부전을 유발하는 스트레스나 불안 장애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의사의 판단에 따른 검사 후, 발기부전이라는 진단이 나온다면 신경학적 요인, 내분비학적 요인, 심혈관적 요인 또는 마약 복용 등의 병인에 따라 분류된다.

마약의 부정적인 영향

마약과 발기부전은 연관이 있을까?
마약이라고 하면 “강력한” 마약을 떠올리기 쉽지만, 알코올과 담배 역시 성 건강에 위험한 영향을 끼친다.

마약과 발기부전은 어떤 관계가 있을지 이야기할 때, 머릿속에는 “강력한” 마약이라고 알려진 마약이 떠오르기 마련이다. 가령, 헤로인과 코카인 등의 마약이 있겠다. 그러나 많은 경우 마약이라고 여겨지지 않는, 다른 종류의 “마약”이 있어 성적 능력을 위협한다.

이를테면, 알코올과 담배 역시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마약이며, 성관계 시 피해를 볼 수 있다. 마찬가지로 항우울제, 호르몬제, 심혈관 질환약 역시 발기부전과 관련 있을 수 있다.

더 읽어보기: 성욕을 높이는 5가지 허브

마약과 발기부전

이어서, ‘마약과 성: 피할 수 없는 강적’이라는 연구 결과를 통해 마약과 발기부전 사이의 긴밀한 연관성을 살펴보려고 한다. 또한, 성관계 시 자주 복용하는 마약과 그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 역시 알아볼 것이다.

마약과 섹스

술과 발기부전
해로운 습관을 없애는 것이 건강 문제를 예방하는 첫걸음이며, 특히 성 관련 문제 예방에 필수적이다.

앞서 언급하지 않았지만, 섹스와 관련 있는 마약이 많다. 관계가 끝난 후, 담배에 불을 붙이는 연인의 모습을 영화에서 모두 본적이 있을 것이다. 해롭지 않아 보이는 이 행동이 발기부전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다.

  • 담배: 우울증이나 불안 장애 등 다른 원인이 없는 젊은 사람의 경우, 담배라는 마약이 발기부전의 원인이 될 수 있다. 금연으로 확연한 개선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 헤로인: 헤로인은 가장 “강력”한 마약 중 하나로 여겨지며, 신경계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따라서 성욕 감소를 유발하며, 중독됐을 시 섹스에 흥미를 완전히 잃을 수 있다.
  • 마리화나: 마리화나를 과다하게 흡연할 경우, 헤로인과 마찬가지로 섹스에 흥미를 잃을 수 있다. 마리화나는 집중력과 원동력이 필요한 행위를 못 하게 하므로 성관계를 어렵게 한다.
  • 스테로이드제: 스테로이드제를 오랜 기간 복용할 경우 전립선이 커지고 고환이 작아져 발기를 어렵게 한다.

더 읽어보기: 자녀가 약물을 하는지 알 수 있는 방법

마약과 발기부전에 관한 결론

지금까지 살펴본 항목은 발기부전을 유발할 수 있는 몇 가지 예에 불과하지만, 이러한 마약이 건강뿐만 아니라 성적인 즐거움에도 악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건강한 습관을 들이고 정신 건강을 지키기 위한 심리 치료를 받는 것이 문제 예방에 필요하다.

많은 경우, 현실 도피를 위하여 마리화나를 피우거나 자존감에 문제가 있어 스테로이드제를 복용한다. 한편, 우울증이 있어 약물이 필요한 경우도 있는데, 이러한 약물을 복용하는 동안 발기부전을 유발할 수 있다.

중요한 점은 이렇듯 우리 건강에 악영향을 끼치는 마약성 약물의 사용과 남용의 문제가 어떻게 나타나는지 아는 것이다. 그렇다면 당신은 마약과 발기부전을 연관 지어 본 적이 있는가?

 

  • Cabello Santamaría, Francisco. (2010). Aspectos psicosociales del manejo de la disfunción eréctil: Hábitos tóxicos y estilo de vida. La pareja en la disfunción eréctil. Psicoterapia y terapia de pareja. Archivos Españoles de Urología (Ed. impresa)63(8), 693-702. Recuperado en 16 de marzo de 2019, de http://scielo.isciii.es/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0004-06142010000800016&lng=es&tlng=es.
  • Prieto Castro, Rafael, Campos Hernández, Pablo, Robles Casilda, Rafael, Ruíz García, Jesús, & Requena Tapia, María José. (2010). Epidemiología de la disfunción eréctil: Factores de riesgo. Archivos Españoles de Urología (Ed. impresa)63(8), 637-639. Recuperado en 16 de marzo de 2019, de http://scielo.isciii.es/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0004-06142010000800010&lng=es&tlng=es.
  • Santibáñez, Claudio, Anchique, Claudia, Herdy, Artur, Zeballos, Cecilia, González, Graciela, Fernández, Rosalía, Araya, Ma. Virginia, & Soto, Paula. (2016). Prevalencia de disfunción eréctil y factores asociados en pacientes con indicación de rehabilitación cardíaca. Revista chilena de cardiología35(3), 216-221. https://dx.doi.org/10.4067/S0718-8560201600030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