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음식을 살균해야 할까?

25 5월, 2020
베이킹소다, 식초, 과산화수소, 레몬 등 현재 음식을 소독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방법들이 실제로 효과가 있는지는 알 수 없다. 대신 주방의 위생, 보관 및 요리 온도는 감염을 예방하는 데 있어 필수적이다.

코로나바이러스의 광범위한 확산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식품 안전과 감염 예방을 위한 수칙들에 대해 매우 염려하고 있다. 그리고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음식을 살균해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가 대두되었다.

음식을 준비할 때는 기본적인 안전 조처를 숙지하는 게 중요하다. 이는 특히 팬데믹 발병 시기에는 매우 유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글을 계속 읽어가면서 좀 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음식의 코로나바이러스 및 기타 병원체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해 제안된 조처는 상당히 일반적이다. 따라서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는 데에만 이러한 조처가 존재하는 건 아니다. 일부 전문가들에 따르면, 현재 감염은 개인에서 개인으로 발생하고 있음으로 음식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의 원인이 아닐 수 있다.

그러나 음식은 감염된 사람의 타액과 접촉할 수 있으므로 점막으로 가는 길로 들어갈 가능성도 있다. 이러한 이유로, 다른 전염성 병원체와 마찬가지로 손으로 입, 눈, 그리고 코를 자주 만지지 않도록 매우 조심해야 한다.

또한, 손을 깨끗하게 유지하고 모든 음식의 온도, 보관 시간 및 요리를 통제해야 한다. 이는 바이러스와 박테리아를 막는 데 중요하다.

음식을 살균해야 할까?

우선 시장과 슈퍼마켓에 도착하는 음식들이 안전하다는 사실을 아는 게 중요하다. 이러한 음식들이 건강 문제를 일으킬 거라고 믿을 이유가 없다. 먹이 사슬 전체를 통해 모든 전문가는 현재 및 유행병에 앞서 필요한 모든 예방 조처를 하고 있다.

따라서 먼저 병원균에 관계없이 전염을 피하기 위해 음식을 살균해야 할지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각 유형의 음식을 사서 저장하고 또 요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을 살펴볼 필요는 있다. 이러한 조처를 통해 모든 유형의 감염으로부터 안전을 보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더 읽어보기: 유통 기한이 지났을 때 먹지 말아야 할 7가지 식품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음식을 살균해야 할까?

기본적인 식품 안전 조처

다시 말하지만, 음식을 사서 다룰 때 가장 기본이 되는 사항은 깨끗한 손, 표면 및 주방용품이다. 또한, 같은 음식을 만들면서 여러 유형의 식품을 취급할 때 특히 주의해야 한다.

이러한 기본적인 위생 관행을 통해 음식이 감염되는 가장 일반적인 방식을 바로 제거할 수 있다. 그러나 여러 유형의 식품을 다룰 때 취해야 할 더 구체적인 조처들이 있다.

1. 고기와 생선

고기와 생선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오염되거나 아니면 오염될 가능성이 거의 없다. 하지만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다른 유형의 박테리아를 운반할 수는 있다.

이 유형의 음식과 관련하여 취해야 할 조처는 다음과 같다.

  • 항상 신선하고 양질인 고기와 생선을 사야 한다. 판매자들에게 고깃덩이를 청소하고 창자를 제거해 달라고 요청하자.
  • 빨리 냉장 보관해야 한다. 냉장고에 들어간 후에는 이미 조리된 다른 음식과 분리하도록 하자. 바로 먹는 게 아니라면 냉동시킬 수도 있다.
  • 모든 부분이 잘 익었는지 확인하자. 중간 부분이 섭씨 75º(화씨 170º)의 온도이면 충분하다.

2. 달걀

달걀은 섬세한 제품이며 살모넬라균이 퍼지는 주요 방법의 하나다. 따라서 일정한 온도로 보관해야 하며 냉장고에 보관하는 게 좋다. 사람들이 자주 하는 일이기는 하지만, 보호막을 제공해야 하므로 껍질을 씻지 말아야 한다.

또 안전하게 요리하려면 흰자와 노른자 모두 잘 익히고, 나중에 먹을 달걀 요리라면 항상 냉장 보관해야 한다.

더 읽어보기: 친환경적인 냉장고 살균 청소법

3. 과일과 채소

열과 요리가 코로나바이러스를 포함한 모든 유독 물질을 죽인다는 사실을 알고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모두 요리할 필요는 없다. 중요한 건 소비할 과일이나 채소를 모두 깨끗하게 씻는 것이다.

3. 과일과 채소 

흐르는 물에 헹구면서 완전히 문질러 주기만 하면 된다. 특수 제작된 브러시를 사용하거나 아니면 손으로 문질러도 좋다. 그런 다음 키친타월로 말려서 올바른 장소에 보관하자.

또 완벽한 상태의 과일과 채소만 사야 한다. 껍질을 벗겨서 먹을 예정이라면 먼저 반드시 잘 씻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칼이 껍질의 먼지에 감염될 수 있기 때문이다.

포장된 음식도 살균해야 할까?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현재의 감염 가능성으로 인해 많은 사람은 일단 장을 보고 집에 온 후 무엇을 해야 할 지 궁금해한다. 우선, 누군가가 감염된 손으로 음식을 만지거나 기침 또는 재채기한 경우에만 포장 부분이 “감염”될 수 있다. 하지만 용기나 포장지만 감염될 수 있으며 내용물은 절대 감염되지 않는다.

따라서 쇼핑 후 돌아왔을 때 손을 철저히 씻고 입, 코 또는 눈에 손이 닿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안전을 유지하려면 일회용 종이 타월이나 물티슈로 용기를 닦을 수도 있다. 또 다른 옵션은 식료품 저장실에 보관하기 전에 잘 부패하지 않는 품목들을 쇼핑백에 몇 시간 동안 방치해 두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음식을 살균해야 할 필요는 없지만, 일반적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예방 조처를 해야 한다.

모든 전문가가 권장하는 가장 안전한 조처는 기본 식품 안전 조처다. 즉, 손과 모든 주방용품 및 표면을 철저히 씻고, 음식을 잘 보관 또는 요리하고, 음식 사이의 교차 오염을 피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