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맥류의 진단 및 예방법

· 5월 21, 2016
스트레스 및 불안 지수가 낮아지면 동맥류가 발병할 확률 또한 줄어든다. 그렇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주기적으로 해소하고 적절한 시기에 휴가를 쓰고 휴식을 취해 보자. 

동맥류는 동맥 혈관 벽의 약화로 인한 동맥의 이상 비대증이라고 할 수 있다. 이처럼 심각한 질환은 대개 50세 이상의 여성들에게 영향을 미친다. 이 글에서는 동맥류의 진단 및 예방법을 소개한다. 

동맥류에 대해 알아야 할 점

동맥류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까지 알려져 있지 않다. 태어나면서부터 이를 앓고 있는 사람들이 있는 반면에 나이가 들어도 문제가 없는 사람들도 있다. 동맥류의 영향을 받는 가장 일반적인 부위는 대동맥, 슬와동맥, 뇌, 소장, 비장 동맥이다.

동맥류의 증상은 부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동맥류가 신체의 표면 근처에서 발생하는 경우에는 통증, 압박감, 혹 등과 같은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그렇지만 뇌와 같은 내부에서 발생한다면 아무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도 있다.

뇌동맥류는 주위를 둘러싼 신경에 압력을 가해서 다음과 같은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 두통
  • 복시
  • 현기증
  • 이명
  • 균형 감각 상실
  • 뻣뻣한 목
  • 남의 말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의사소통이 불가능함
  • 빛에 예민함
  • 구토
  • 발작
    동맥류의 진단 및 예방법

동맥류가 파열되는 경우에는 저혈압, 통증, 어지러움, 빠른 심박수 등과 같은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이러한 일이 발생하면 목숨이 위태로워질 수도 있다. 

약 인구의 5%가 뇌동맥류를 앓고 있으며 가족력이나 혈액 순환에 문제가 있는 사람들은 위험성이 더 높다.

읽어 보기: 혈액 순환 장애를 나타내는 신호

동맥류를 감지하는 방법

뇌동맥류는 매우 위험한 질병이다. 혈관 파열이 조기에 발견되는 경우에는 죽음을 예방할 수 있지만, 30분 이내의 즉각적인 조치가 있어야만 목숨을 보장할 수 있다. 

동맥류의 진단 및 예방법

대부분의 경우에는 증상이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는다. 그렇지만 혈관이 파열되기 전에 약으로는 치료가 되지 않는 극심하고 사라지지 않는 두통이 나타날 수 있다. 통증이 지속되는 경우에는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동맥류 환자들의 생존율은 절반도 되지 않으며 살아남은 환자들 중 대부분이 신경계의 후유증을 안고 살아간다. 따라서 참을 수 없는 두통의 원인이 외부적 충격이 아니라면 즉시 병원에 방문하는 것이 좋다. 

동맥류를 예방하는 방법

동맥류를 피하는 데 가장 좋은 방법은 예방이다. 다음과 같은 방법을 실천해 보자.

병원을 방문해 보자

이상 현상의 징후를 발견하기 위해서 매년 나이에 맞는 건강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주치의에게 가족력에 대해 알려주어야 한다. 만약 가까운 가족이 동맥류를 앓고 있다면 주치의에게 꼭 말해 보자. 
동맥류의 진단 및 예방법

모든 변수를 제외하기 위해 의사는 CT 검사, MRI, 뇌척수액 분석 및 혈관 조영술과 같은 검사를 실시할 수 있다.

건강한 생활 방식을 유지하자

동맥류의 위험을 낮추기 위해 실천할 수 있는 생활 방식은 다음과 같다.

  • 금연을 해야 한다
  • 과도한 약물 복용 및 음주를 피해야 한다
  • 균형 잡힌 식단을 유지한다
  • 일주일에 2~3회씩 운동을 한다
  • 과체중이 되지 않도록 체중을 조절해야 한다
  • 콜레스테롤 수치와 혈압을 항상 확인해야 한다

스트레스 지수를 조절하자

스트레스 및 불안 지수가 낮아지면 동맥류가 발병할 확률 또한 줄어든다. 그렇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주기적으로 해소하고 적절한 시기에 휴가를 쓰고 휴식을 취해 보자. 또한 매일 밤 적어도 6~8시간의 수면을 취해야 한다. 

그 외에도 다음과 같은 취미 생활을 즐겨 보자.

  • 독서
  • 공원 산책
  • 자녀들과의 놀이
  • 정원 가꾸기
  • 체스
  • 요가 또는 필라테스
  • 수영
  • 악기 연주

명상 또한 스트레스를 줄이고 동맥류를 피하는 데 도움이 된다.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에 따르면 파열성 뇌동맥류의 경우, 약 15%는 병원 도착 전에 사망하며 28% 정도는 치료받는 도중에 사망하였고, 생존자들 중에서도 18% 정도만 장애 없이 정상 생활을 한다는 과거 보고가 있을 정도로 치명적일 수가 있다고 한다. 최근 의학이 발전하면서 사망률이 낮아지고 정상 생활에 복귀하는 경우가 늘어났지만, 여전히 유병률과 사망률이 높은 위험한 질환이라고 한다.

  • Rocca, U., Rosell, A., Bromley, L., & Palacios, F. (2013). ANEURISMAS CEREBRALES. Revista de Neuro-Psiquiatría Del Perú. https://doi.org/10.1111/camh.12260
  • Contente Montenegro, A. J. (Universidad D. C. (2012). Caracterización De La Tenso-Deformación De Muestras De Aneurismas Cerebrales Humanos. Tesis de Grado. https://doi.org/10.1038/sj.hdy.6800895
  • González-Darder, J. M., Pesudo-Martínez, J. V., & Wiedermann, O. (2006). Aneurismas cerebrales gigantes. Revista de Neurologia.
  • ROCCA, U., ROSELL, A., DÁVILA, A., Bromley, L., & Palacios, F. (2001). Aneurismas cerebrales. Neuro-Psiquiatrí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