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기의 영양가, 이점, 위험성

메기의 영양가에 관해 잘 알고 있는가? 이 글에서 함께 확인해 보자.
메기의 영양가, 이점, 위험성

마지막 업데이트: 16 9월, 2022

메기는 중국과 태국이 원산지이며, 식품으로는 그다지 영양가가 높은 생선이 아니다. 실제로 많은 전문가가 메기를 섭취할 때 특히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지금부터 메기의 영양가, 이점, 위험성에 관해 자세히 알아보자.

건강을 유지하려면 특별한 상황을 제외하고는 식단에 생선을 포함해야 한다. 생선은 생물가가 높은 단백질과 양질의 지방을 제공한다.

하지만 일부 품종에는 중금속과 오염 물질이 포함되어 있다.

메기의 영양가

메기는 18%의 단백질과 3%의 지방을 포함한 것이 특징이며, 다른 해산물보다 오메가-3 지방산과 오메가-6 지방산의 함량이 낮다.

또한 칼로리가 낮은 생선이므로, 다이어트를 위한 식단에 포함하면 좋다.

메기의 영양가, 이점, 위험성

위험성

메기는 수은을 포함하고 있으며, 기생충으로 인해 여러 질병을 옮길 수 있다. 또한 인간에게 해로운 균의 위험성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생선을 조리하더라도 안전하다는 보장이 없으므로, 일각에서는 섭취를 피할 것을 권장한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메기는 대부분 양식이다. 양식 생선은 의료 및 위생 통제 관리를 거치므로, 위험성이 크지 않다.

하지만 양식 생선은 자연산 생선보다 영양가가 낮다. 사료를 먹고 자란 생선은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하지 않다. 오메가-3 지방산은 신체 염증 수치를 낮추는 데 중요하다.

메기의 이점

메기는 단백질 함량이 높고 칼로리가 낮은 생선이므로, 체중 감량 식단에 포함하는 것이 좋다.

<BioMed Research International> 학술지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단백질은 근육 감소증과 같이 제지방에 영향을 미치는 질병의 발병률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가격도 저렴한 편이지만, 제철에 따라 더 싸게 구매할 수 있는 생선이 있다. 그중에서도 가을 제철인 정어리는 양질의 지방을 제공할 뿐 아니라, 염증 수치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되기도 한다.

한편 생물가가 높은 단백질이 풍부하고 중금속 함량이 낮은 연어도 좋은 생선이다. 실제로 연어는 오메가-3 지방산 함량이 높다.

메기의 영양가, 이점, 위험성

메기는 건강에 좋은 생선일까?

메기는 영양가가 그리 높지 않은 생선이며, 섭취와 관련된 위험성을 고려해야 한다.

일부 영양 전문가들은 양식 메기도 그다지 권장하지 않는다. 메기는 가격이 저렴한 편이지만, 오메가-3 지방산 함량이 높지 않다.

이 글은 어떤가요?
고등어의 이점과 영양가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고등어의 이점과 영양가

건강을 개선하고 싶다면 다양한 식단에 고등어를 포함해 보자. 오메가-3와 같은 양질의 영양분을 제공하는 고등어를 먹으면 건강에 여러모로 도움이 된다. 이 글에서 고등어의 이점과 영양가를 자세히 알아보자.



  • Yang, L., Zhang, Y., Wang, F., Luo, Z., Guo, S., & Strähle, U. (2020). Toxicity of mercury: Molecular evidence. Chemosphere245, 125586. https://doi.org/10.1016/j.chemosphere.2019.125586
  • Calder P. C. (2017). Omega-3 fatty acids and inflammatory processes: from molecules to man. Biochemical Society transactions45(5), 1105–1115. https://doi.org/10.1042/BST20160474
  • Martone, A. M., Marzetti, E., Calvani, R., Picca, A., Tosato, M., Santoro, L., Di Giorgio, A., Nesci, A., Sisto, A., Santoliquido, A., & Landi, F. (2017). Exercise and Protein Intake: A Synergistic Approach against Sarcopenia. BioMed research international2017, 2672435. https://doi.org/10.1155/2017/2672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