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후주 섭취가 좋지 않은 이유

10 6월, 2020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식후주가 유익하다고 생각하지만, 이 글에서는 식사 후에 알코올 음료를 마시는 것이 좋지 않은 이유를 알리고자 한다.
 

식후주(디제스티프, digestif) 섭취는 소화를 잘되게 하고, 소화 과정을 촉진할 수 있다고 인정받고 있다. 이것은 알코올이 위액 분비를 자극할 것이라는 가정에 기초한다. 그러나 어떤 과학적 증거도 이를 뒷받침하지 못한다. 알코올이 소화 작용에 미치는 이로운 능력을 입증하는 연구는 없다.

알코올은 절대 권장하지 않는다

일반적으로 알코올 음료는 푸짐하고 풍성한 식사 후를 마무리하면서 마시게 된다. 그렇지만 소화에 도움이 된다는 전통적인 믿음에도 불구하고, 알코올 음료는 건강에 이로운 영향을 주지 않는다.

포도주나 식후주 모두 신체적으로 이루어지는 과정을 개선할 수 있는 능력이 없고, 항산화 성분도 없다. 알코올 음료를 지속해서 섭취하는 것은 건강에 해롭다.

알코올 섭취는 간을 변형시키는데, 간은 대사를 담당하는 기관이다. 또한 구강암이나 위암에 걸릴 위험도 커진다. 또 알코올 소비는 다른 암과 복합 질환의 발달과 관련이 있다.

중요한 문화적 배경을 가진 음료임에도 불구하고, 그 어떤 종류의 신체에 어떤 식으로든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세계보건기구는 알코올을 유해 물질로 분류하므로 그렇게 취급해야 한다.

술은 마시지 않는 것이 좋으며, 절제된 방식으로 가끔만 마시는 것이 좋다. 적은 양으로도 매일 술을 마시는 것은 중장기적으로 건강에 큰 위험이다.

 
술을 마시는 것
소화 기관이 위장관의 기능을 향상한다는 생각은 과학적 뒷받침이 없다.

더 읽어보기: 육류와 암의 관계에 대한 연구

소화 능력을 갖춘 식품

일부 음식들은 소화를 향상하거나, 몸을 더 가볍게 만드는 효능을 갖추고 있다. 브로멜라인 효소를 함유한 파인애플이 대표적이다.

이 효소는 단백질 분해와 흡수를 돕는 역할을 한다. 또, 파인애플은 이뇨작용이 있어 체액 보유를 줄이는 데 도움을 준다.

섬유질과 물이 풍부한 음식도 소화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대변 함량을 증가시키고, 장 연동 운동을 자극한다. 따라서, 대개는 과일로 식사를 마치는 것이 좋은 선택이다. 또한 해당 상황을 완화하거나 예방하기 위한 효과적인 약리학적 치료법이 있다.

과식을 피하자

영양의 황금률 중 하나는 필요한 것보다 더 많이 먹는 것을 피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많은 음식을 피하는 것이 소화가 잘되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보다 몸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 더 나은 선택이다.

지나치게 기름진 음식은 소화 과정을 느리게 한다. 따라서 식사에 채소를 반드시 포함하고, 구운 단백질과 함께 먹어야 한다. 마지막으로 필요한 경우 복합 탄수화물을 추가할 수 있다.

 

소스와 가공 음식, 튀김, 빵으로 만든 음식은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음식들은 소화가 느려지고 악화시키며, 영양가가 떨어진다.

신선한 음식을 우선시하는 것은 일반적으로 소화와 식단을 향상한다. 또한, 식사할 때 물과 함께 해야 한다. 탄산음료는 소화작용을 방해할 수 있는 불편한 팽만감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식후주
식후주는 일반 대중들 사이에서 널리 받아들여지고 있지만, 이롭지 않다.

더 읽어보기: 과식 후 회복에 도움이 되는 채소 주스

식후주에 대한 결론

알코올 음료는 소화 여부와 관계없이 섭취하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다. 이상적으로는, 무겁고 지나치게 기름진 음식은 피해야 하지만, 먹은 후에는 알코올 음료를 마시지 않는 것이 제일 나은 선택이다.

이러한 음료를 정기적으로 섭취하면 건강에 영향을 미치고, 복잡한 질병의 위험이 증가한다. 또한, 알코올 음료는 소화 능력을 향상하지 않는다.

식후에 과일 한 조각을 먹는 것이 훨씬 더 좋다. 파인애플은 단백질 분해와 소장 내 동화작용을 도울 수 있다.

 
  • Braillon A., Alcohol: cardiovascular disease and cancer. J Am Coll Cardiol, 2018. 71 (5): 582-583.
  • Maurel DB., Boisseau N., Benhamou CL., Jaffre C., Alcohol and bone: review o dose effects and mechanisms. Osteoporos Int, 2012. 23 (1):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