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발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8가지 나쁜 습관

28 6월, 2020
아래에서 언급하는 나쁜 습관 중 한 가지 이상을 가지고 있다면 가능한 한 빨리 바로잡아 모발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혹시 모발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습관을 가지고 있진 않은가? 튼튼하고 윤기 나는 모발을 원한다면 특정 제품의 사용을 넘어 몇 가지 관리 요령을 기억해야 한다. 물론 오늘 공유할 치료법이 모발 건강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자신의 생활 양식 또한 모발에 영향을 줄 수 있음을 명심하도록 하자.

탈수, 영양소 손실 및 해결하기 어려운 특정 문제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심각한 악화를 유발할 수 있는 습관이 있다.

불행히도, 많은 사람이 이를 간과하고 그러한 행동이 결국 모발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서 오늘은 모발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8가지 나쁜 습관을 정리해 보았다. 어떤 습관이 있는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자!

모발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8가지 나쁜 습관

1. 흡연

모발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8가지 나쁜 습관

담배를 규칙적으로 피우는 건 단지 호흡기 건강에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니다. 이 습관은 혈류에 독소의 존재를 증가시키고 피부와 모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 독소는 혈액에 집중되어 모낭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게 한다. 과도한 탈모 및 모발 성장의 어려움은 일부 결과일 뿐이다.

더 읽어보기: 흡연 욕구를 조절하는 식물성 차 5가지

2. 스트레스 노출

2. 스트레스에의 노출

스트레스는 정서적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 신체적, 심리적 측면에서 불균형을 초래할 수 있다. 그리고 스트레스로 인한 결과 중 하나는 모발의 약화이다.

스트레스를 받은 사람들은 과도한 탈모, 심한 비듬 발생 또는 조기 회색 머리 현상을 경험할 수 있다.

3. 젖은 상태에서 머리 묶기

3. 젖은 상태에서 머리 묶기

많은 여성이 모발이 아직 젖어 있는 동안 머리를 올려 묶는 습관을 가지고 있다. 처음에는 이 행동이 무해해 보일 수 있지만, 결국에는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젖은 두피와 모발은 적절한 건조 시간이 주어지지 않으면 곰팡이와 비듬을 유발하기 쉽다. 때때로 이 상황은 모근을 악화하고 과도한 탈모를 유발할 수 있다.

4. 뜨거운 물로 머리 감기

4. 뜨거운 물로 머리 감기

때때로 냉수는 너무 차가울 수 있어서 뜨거운 물로 샤워를 해야 한다. 하지만 이 습관이 반복되면 모발에 심각한 손상이 생길 수 있다.

고온은 때때로 두피의 모공을 열고 모발과 모낭의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

그리고 며칠이 지나면 정상적인 유분 생산에 변화가 생겨 과도하게 건조한 상태가 발생한다.

5. 과도한 자외선 노출

5. 과도한 자외선 노출

피부와 마찬가지로 모발도 태양의 영향으로부터 보호되어야 한다. 그 손상을 눈치 채지 못할 수도 있지만, 자외선(UV)은 모발의 모양과 정상적인 성장 능력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따라서 보호 없이 장기간 노출되면 강도와 탄력성이 손실된다.

그러므로 이 습관의 영향을 최소화하려면 모자를 착용하는 게 중요하다.

6. 헤어 드라이어 및 컬링 아이론 사용

6. 헤어 드라이어 및 컬링 아이론 사용

이 제품들은 몇 분 안에 완벽한 헤어 스타일을 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헤어 드라이어 및 컬링 아이론의 과도한 사용은 모발 손상의 주된 원인 중 하나다.

이들은 모발 가닥 주변의 보호 큐티클을 손상시키고 내부 구조에도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정기적으로 사용하면 건조함, 갈라짐 및 모발이 생명력 없어 보이는 기타 문제가 발생한다.

더 읽어보기: 모발 끝이 갈라지는 것을 예방하는 9가지 방법

7. 과도한 염색

7. 과도한 염색

염색약은 외모를 완전히 바꿔줄 수 있다. 그래서 처음에는 놀랍다. 하지만 정기적으로 염색하면 어떻게 될까?

염색은 모발을 최대 7가지 음영으로 밝힐 수 있는 공격적인 화학 공정을 포함한다. 따라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 피해는 더욱 커진다.

1년에 4번 이상 모발을 염색하면 안 되며 항상 전문가의 감독 하에 염색을 해야 한다.

8. 두피 긁기

어떤 이유로 일부 사람들은 온종일 두피를 긁는 습관을 지니고 있다. 이는 스트레스 또는 pH 불균형 때문일 수도 있다. 그런데 이 습관의 문제는 그것이 뿌리 내의 살아 있는 세포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끊임 없이 두피를 긁으면 그 피해는 더 커진다.

만약 근본 원인이 비듬이나 피부병이라면 전문가를 꼭 찾아가야 한다.

  • Sola-Ortigosa, J., Sánchez-Regaña, M., & Umbert-Millet, P. (2009). Psoriasis del cuero cabelludo. Actas Dermo-Sifiliograficas. https://doi.org/10.1016/S0001-7310(09)71901-5
  • Contet-Audonneau, N. (2005). Tiñas del cuero cabelludo. EMC – Tratado de Medicina. https://doi.org/10.1016/S1636-5410(05)70338-X
  • Hernanz Hermosa, J. M., Minano Medrano, R., Garcia Morras, P., & Longo Imedio, I. (2000). Alopecia total del cuero cabelludo. Acta Pediatrica Espanol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