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을 증가시키는 호르몬을 조절하는 6가지 효과적인 방법

체중 증가를 야기하는 특정 식품들이 있으므로, 이를 피하고 문제를 더하는 호르몬을 조절하기 위해 다음의 방법들을 따라해 보자.

오랫동안 전문가들은 환자들에게 체중을 감량하기 위해 적게 먹고 운동을 하라고 조언해 왔다.



하지만 이제는 그런 전문가들의 대다수가 이 오래된 조언이 과체중이나 비만과 같은 복잡한 문제에 대처하기에 너무나도 단순한 것이라는 점을 깨닫는다.

호르몬과 유전자는 체중 문제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타고난 유전자를 바꿀 수는 없지만, 체중 증가를 야기하는 호르몬은 먹는 것을 통해 조절할 수 있다.

1. 섬유질이 풍부하고 당이 적은 식생활을 유지할 것

2-healthy-breakfast

인슐린은 체내에서 당을 지방의 형태로 세포에 저장하는 것을 촉진하기 때문에, 체중 증가와 관련하여 가장 검증된 호르몬 중 하나이다.

이것은 악순환이 될 수 있다: 체중이 늘면 몸이 세포에 있는 당량을 줄이기 위해 인슐린을 더 필요로 하는데, 이것이 결과적으로 체중이 더 늘게 만든다.

당이 적고 섬유질이 풍부한 식생활을 유지하면, 인슐린 수치를 자연적으로 조절하며 문제를 더 적게 만들 수 있다.

이것은 섬유질이 몸에서 천천히 분해되어 혈당을 급격하게 변화시키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섬유질은 소화를 개선하고 포만감을 더 오래 느끼게 해주어 체중 감량을 더 쉽게 만든다.

2. 하루 종일 단백질을 섭취할 것

단백질은 그렐린으로 알려진 호르몬의 조절을 돕기 때문에 중요하다. 이것을 들어본 적은 없을 수 있지만, 이것이 “배고픔 호르몬”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체중 증가에 있어서는 아주 중요하다.



이 호르몬이 높으면 설사 배가 고프지 않은 상태에도 뇌가 당신에게 “밥 줘!”라고 말을 하게 만든다. 하지만 단백질은 잘못된 신호를 꺼버리면서 이 호르몬을 억제한다.

육류, 달걀, 유제품과 같은 동물성 단백질일 필요는 없다. 견과류, 씨앗류, 콩, 렌틸, 완두콩과 같은 콩류도 대안으로 선택할 수 있다.

3. 현명하게 유제품을 고를 것

3-milk

당신이 유당불내증이 아닌 이상, 유제품이 당신에게 나쁘지는 않다.

그렇지만 유제품을 현명하게 선택해야만 한다.

유제품 산업의 많은 기업들이 우유 및 육류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소를 키울 때 인공적인 성장 호르몬을 사용한다.



이 호르몬들은 사람이 섭취하도록 만들어진 것이 아니기 떄문에, 체중 증가와 밀접하게 관련이 있을 수 있다.

항상 유기농 유제품이나 “무호르몬제”라도 표기된 제품을 고르자. 이렇게 하면 이것이 장기적으로 체중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걱정할 필요가 없이 즐길 수 있게 된다.

4. 곡물을 주의할 것

글루텐을 함유하고 있는 곡물과 씨앗류, 특히 통국물은 모든 사람에게 나쁜 것은 아니다. 하지만 갑상선 호르몬에 문제가 있다면, 이것들의 섭취를 상당량 줄이는 것이 좋다.

많은 연구에서 글루텐이 많이 함유된 식생활이 이 호르몬의 생성을 늦춘다는 점을 밝혔다. 갑상선 호르몬은 신진대사를 조절하기 때문에 체중 증가를 피하고 싶을 때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 경우 체중 감량이 더 어려울 것이며, 갑상선 호르몬 수치가 낮을 수록 신진대사도 느려질 것이다. 이런 호르몬을 조절한다면, 장기적으로 체중을 감량할 수 있을 것이다.

5. 대두 제품을 피할 것

4-chickpeas

대두는 복잡한 것이 될 수 있다. 대두가 지방 및 열량이 적고 식물성 단백질은 풍부한 것이 사실이지만, 여기에는 피토에스트로겐으로 알려진 화학물질이 함유되어 있다.

이것은 몸의 실질적인 에스트로겐 생성을 막을 수 있다. 에스트로겐 수치가 안정화되면, 렙틴이라고 불리는 호르몬도 최적화된다.

렙틴은 포만감을 조절하기 때문에 체중 증가에 있어서 중요한 것이다. 렙틴 수치가 정상이면, 필요한만큼만 먹어도 포만감을 느끼게 된다.

이 때문에 체중 감량을 원한다면 대두 제품을 피하는 것이 좋다.

6. 카페인 섭취를 줄일 것

5-coffee

커피와 차는 항산화제가 풍부하며 건강에 뛰어난 효능을 갖고 있다. 하지만 체중 증가에 있어서는, 카페인 섭취를 줄이는 것이 좋을 것이다.

카페인은 코르티솔 수치를 증가시킬 수 있는데, 이것은 팔과 다리에 있는 지방을 복부로 분배하기 때문에 스트레스에 반응해 복부의 지방 증가를 촉진할 수 있는 호르몬이다.

그로므로 체중을 감량하고 싶다면,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의 섭취를 최소화하라 – 여기에는 카페인이 없다고 주장하는 제품들도 포함된다.

식생활에 있어서 이와 같은 변화들은 얼마나 열량을 섭취하는지에 대한 것보다는, 주기적으로 섭취하는 것들의 성분을 바탕으로 한다.

당신이 체중을 줄이려고 하든, 늘리려고 하든, 호르몬은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

체중 증가를 야기하는 호르몬을 조절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면, 체중 감량 목표를 달성하기가 훨씬 쉬워질 것이다.

식단 및 식습관에 큰 변화를 주기 원한다면, 먼저 신뢰할 수 있는 의사나 영양사와 먼저 상담을 하는 것이 가장 좋다는 점을 기억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