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는 5가지 위험 요소

9월 24, 2019
우울증은 외상성 사건으로 인한 게 아니다. 오늘은 우울증 발병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일상생활 습관이 무엇인지 알아보도록 하자.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는 위험 요소에 대해 알고 있는가? 우울증은 기분 장애로 분류된다. 우울한 사람은 과민성, 삶에 관한 관심 상실, 행동의 변화 외에도 깊은 슬픔을 느낀다. 이 상태의 기원은 생물학적이거나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전문가들은 우울증이 호르몬 불균형, 환경적인 요인 또는 특정 사건이나 상황의 영향으로 인한 뇌 화학 반응의 변화로 인해 종종 발생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우울증은 또한 특정 나쁜 습관으로부터 비롯될 수도 있다.

더 읽어보기: 노년 우울증을 제때 발견하는 방법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는 위험 요소

먼저 극심하게 슬픔을 느끼는 시기가 모두 우울증은 아니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우울증 진단을 받기에 충분히 심각한 증상을 겪지는 않지만, 그래도 슬픔이나 외상적 사건을 경험할 수 있다.

의료 전문가들은 이 질환이 제대로 치료되지 않으면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심각한 의학적 상태라고 말한다.

우울증을 앓는 사람의 삶의 질은 급격히 떨어지며 일상생활을 하지 못할 수준까지 도달할 수 있다. 때로는 우울증으로 인해 다른 건강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우울증은 매우 복잡한 질환이다. 따라서 이 질병의 발병을 설명할 수 있는 딱 한가지 원인은 없다. 실제로 연구자들은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는 수십 가지 요소를 확인했다.

가장 걱정되는 부분은 우리가 라이프 스타일의 일부로 이러한 요소들을 간과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지금부터 이러한 위험 요소가 무엇인지 알아보도록 하자.

더 읽어보기: 훌륭한 항우울증 효과가 있는 식품 9가지

1. 부실한 식단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는 5가지 위험 요소

정크 푸드를 먹는 건 스트레스와 우울증에 대한 높은 민감성을 포함한 수많은 건강 문제와 관련이 있다.

또 영양 부족은 우울증을 포함한 정신 건강 문제와 매우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잘 먹어야 할 필요성을 간과하기는 쉽지만, 나쁜 식단이 신경계와 뇌 화학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예를 들어, 지방과 정크 푸드를 자주 섭취하면 우울증과 스트레스의 위험이 더 커진다. 정크 푸드는 일시적인 즐거움을 줄 수 있지만, 호르몬 활동의 변화로 인해 우울증이 생길 수도 있다.

따라서 오메가-3 지방산, 단백질, 항산화제, 비타민 및 무기질이 풍부한 건강한 식단을 섭취해야 한다.

2. 충분하지 않은 수면

양질의 삶을 원한다면 하루에 7~8시간은 방해 없이 잠을 자야 한다. 이 시간에 신체는 하루 중 다른 시간에는 할 수 없는 일련의 과정을 수행한다. 따라서 수면이 중단되거나 수면 장애가 발생하면 몇 가지 부정적인 영향이 생길 수 있다.

불면증 및 기타 수면 장애는 우울증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실제로 일부 연구에 따르면 잠을 잘 자지 못하는 사람은 제대로 자는 사람에 비해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최대 10배는 높다고 한다.

3. 소셜 네트워크의 과도한 사용

3. 소셜 네트워크를 너무 많이 사용하면 우울증이 생길 수 있다

최근의 연구들은 소셜 네트워크 남용과 우울한 행동 사이의 상관관계를 밝혀냈다. 또한 소셜 네트워크 사용과 정신 건강 장애에 관한 몇몇 연구가 수행되었다.

사회 및 임상 심리학 저널(Journal of Social and Clinical Psychology)에 발표된 한 연구는 소셜 네트워크의 사용이 우울증이나 외로움과 같은 부정적인 감정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결론지었다. 지속적인 사회적 비교 또는 집단 따돌림과 같은 요소가 이러한 부정적인 영향을 설명해줄 수 있다.

보통 소셜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게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지만, 이러한 플랫폼을 오랫동안 사용하는 건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따라서 일반적인 권장 사항은 사용 제한을 설정하거나 사용량을 줄이는 것이다.

4. 과음

알코올음료를 남용하면 뇌 활동에 변화가 생겨 우울증이 생기거나 악화할 수 있다.

알코올 중독자는 일반적으로 자기 일과 가족의 의무를 이행할 수 없음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가져온다. 가장 걱정되는 부분은 누군가가 알코올 중독과 우울증 모두로 고통받을 때 중독을 끝내기가 더 어려워진다는 것이다.

따라서 우울증과 알코올 남용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은 지속적인 전문가 및 가족의 지원이 필요하다. 또한, 환자는 다양한 종류의 치료에 참석해야 한다.

5. 유독한 업무 환경

5. 유독한 업무 환경은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다

업무 환경은 기분에 큰 영향을 미치므로 정신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스트레스, 불안 및 우울증으로 고통받는 많은 환자가 긴장되거나 유독한 업무 환경에서 일한다.

그것이 과연 무슨 뜻일까?

여기에는 괴롭힘, 과로하는 직원, 저임금 및 동료 또는 상사와의 건강하지 않은 관계 등이 포함된다. 이러한 모든 요소는 심리적 혼란에 기여하므로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다. 과도한 스트레스는 코르티솔과 다른 호르몬의 생성을 증가시킨다.

하지만 간단한 전략을 시도하여 이를 피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휴식을 취하고, 과로를 피하며, 편안한 음악과 아로마 테라피로 업무 환경을 개선해 보자.

자신의 건강을 돌보자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는 이 5가지 위험 요소에 자신이 노출되어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가? 만약 그렇다면 부정적인 결과를 피하기 위해 생활 방식을 바꾸고 적절한 조치를 해보자.

우울증은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한 심각한 질병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자. 우울증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전문적인 도움을 받아야 한다.

이 질환은 물론 치료할 수 있지만, 항상 예방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어쨌든 이러한 위험 요소를 염두에 두고 그 위험성을 줄여보도록 하자.

  • Tsuno, N., Besset, A., & Ritchie, K. (2005). Sleep and depression. Journal of Clinical Psychiatry. https://doi.org/10.4088/JCP.v66n1008
  • Benca, R. M., & Peterson, M. J. (2008). Insomnia and depression. Sleep Medicine. https://doi.org/10.1016/S1389-9457(08)70010-8
  • Woods, H. C., & Scott, H. (2016). #Sleepyteens: Social media use in adolescence is associated with poor sleep quality, anxiety, depression and low self-esteem. Journal of Adolescence. https://doi.org/10.1016/j.adolescence.2016.05.008
  • Hunt, M. G., Marx, R., Lipson, C., & Young, J. (2018). No More FOMO: Limiting Social Media Decreases Loneliness and Depression. Journal of Social and Clinical Psychology. https://doi.org/10.1521/jscp.2018.37.10.751
  • Taylor, D. J., Lichstein, K. L., Durrence, H. H., Reidel, B. W., & Bush, A. J. (2005). Epidemiology of insomnia, depression, and anxiety. Sleep. https://doi.org/10.1093/sleep/28.11.1457
  • Boden, J. M., & Fergusson, D. M. (2011). Alcohol and depression. Addiction. https://doi.org/10.1111/j.1360-0443.2010.03351.x
  • Bonde, J. P. E. (2008). Psychosocial factors at work and risk of depression: A systematic review of the epidemiological evidence. Occupational and Environmental Medicine. https://doi.org/10.1136/oem.2007.038430
  • Health and Safety Executive. (2018). Work related stress, anxiety and depression statistics in Great Britain, 2018. In Health and Safety Executive. https://doi.org/10.1083/jcb.201205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