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두통 발작을 유발할 수 있는 5가지 습관

13 2월, 2021
편두통은 일반적으로 머리 한쪽에 영향을 미치는 반복적이고 욱신거리는 심한 두통이다. 이 글에서는 가능한 편두통 유발 요인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편두통 발작을 유발할 수 있는 요인이 무엇인지 알고 있는가? 편두통 발작은 특정 사건, 음식 또는 신체 변화에 의해 촉발될 수 있다. 이를 트리거 소인이라고 한다. 트리거 소인이 실제로 편두통을 유발하지는 않지만 편두통 발작에 더 취약해질 수 있다.

편두통 발작을 피하기 위해 일상생활에서 이러한 위험 습관을 염두에 두는 건 매우 유용할 수 있다. 지금부터 편두통 발작을 유발할 수 있는 5가지 습관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자.

편두통이란?

편두통 발작을 유발할 수 있는 5가지 습관

모든 두통이 편두통인 건 아니며 모든 편두통이 두통을 동반하는 것도 아니다. 편두통은 양쪽 모두에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머리 한쪽에 영향을 미치는 반복적이고 욱신거리는 심한 두통이다.

통증은 갑자기 시작되며 다른 시각적, 신경학적 증상 또는 소화기계 증상이 선행되거나 동반될 수 있다.

편두통 발작을 유발할 수 있는 5가지 습관

200명의 편두통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90% 이상의 환자가 편두통과 관련한 적어도 하나의 촉진 요인을 확인했으며, 가장 흔한 요인은 신체적 또는 정서적 스트레스(77%), 생리(72%), 밝은 빛 또는 깜빡이는 빛에 대한 노출(65%) 및 다양한 냄새(61%)였다.

더 읽어보기: 소아 편두통의 증상과 치료

1. 음주는 편두통 발작을 유발할 수 있다

2,000명 이상의 네덜란드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많은 편두통 환자가 편두통 발작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알코올을 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술을 마신 환자의 78%는 발작을 유발할 수 있는 특정 음료로 적포도주를 언급했다.

<유럽 신경과학회지(European Journal of Neurology)>에 발표된 이 연구의 저자는 알코올이 편두통에 걸리기 쉬운 사람들의 약 1/3명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편두통을 유발하는 요인이라고 지적한다. 그들은 또한 알코올의 양과 두통을 일으키는 데 걸리는 시간이 사람마다 다르다는 점을 지적한다.

2. 스트레스

2. 스트레스

대부분의 연구에서 불안과 스트레스는 편두통의 주요 원인으로 밝혀졌다.

스트레스는 가장 흔한 트리거 소인이다. 거의 모든 사람은 어느 시점에서 스트레스와 불안을 느낀다. 스트레스는 주어진 상황에서 감정적 자극(일반적으로 위협)에 대응하는 반응이며 불안은 스트레스에 대한 반응이다.

의심할 여지 없이 편두통 발작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은 종종 변화의 시기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또한, 그들은 불안에 시달리는 경향이 있다. 편두통 발작이 있는 사람들은 종종 완벽주의적이고 까다롭다. 따라서 편두통과 불안 사이에는 분명한 연관성이 있다.

3. 수면 부족

수면과 편두통 사이에는 분명한 관계가 있으며, 이는 여러 측면을 포함한다. 한 가지 트리거 소인은 수면 과다 또는 부족으로 인한 수면 리듬의 변화다.

편두통 환자의 약 절반이 잠자리에 드는 데, 또는 잠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38%는 밤에 평균 6시간 이하의 잠을 자고 있고, 이 장애와 함께 편두통 발작의 빈도와 중증도가 많이 증가하며 두통의 71%가 깨어날 때 발생한다.

더 읽어보기: 안구 편두통의 영향

4. 음식

4. 음식 

치즈와 많은 보존 또는 가공 제품에는 편두통 발작을 유발할 수 있는 생체아민이 풍부하다.

비록 특정 제품이 편두통이나 다른 유형의 두통을 유발할 수 있는 방법을 정확히 보여주는 결정적인 연구는 없지만, 일부 연구에 따르면 가장 위험이 높은 식품은 생체아민이라고 하는 물질을 다량 포함하고 있는 식품이다.

이 아민 중 두 가지인 티라민과 히스타민이 가장 의심스럽고, 이들은 다음에서 발견된다.

  • 가공육
  • 통조림 및 훈제 제품
  • 땅콩
  • 아보카도
  • 알코올음료
  • 해물
  • 치즈

5. 흡연

담배는 두통, 특히 편두통을 유발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이는 흡연자들이 편두통 발작을 더 많이 겪는다는 연구 결과에 의해 지적되었다. 이 연구는 두통 및 통증 저널에 게재된 바 있다.

그 연구자들은 복용량의 중요한 역할을 강조한다. 인터뷰에 따르면 편두통은 하루에 담배 5개비를 필 경우 나타나기 시작한다.

마지막으로 편두통을 유발하는 위험 요소를 평가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편두통 일기를 작성하는 게 좋다. 이 일기에는 편두통 발작이 발생한 요일과 그 상황에 대한 기타 정보를 기록할 수 있다.

  •  L. López-Mesonero, S. Márquez, P. Parra, G. Gámez-Leyva, P. Muñoz y Julio Pascual. “Smoking as a precipitating factor for migraine: a survey in medical students”. The Journal of Headache and Pain 10(2):101-103, abril de 2009.
  • G. L. J. Onderwater, W. P. J. van Oosterhout, G. G. Schoonman, M. D. Ferrari, G. M. Terwindt. Alcoholic beverages as trigger factor and the effect on alcohol consumption behavior in patients with migraine. December 2018. https://doi.org/10.1111/ene.13861.
  • Pérez Pérez Roidel, Fajardo Pérez Mario, López Martínez Alexis, Orlandi González Neraldo, Nolasco Cruzata Israel. Migraña: un reto para el médico general integral. Rev Cubana Med Gen Integr [Internet]. 2003 Feb ; 19(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