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어 말투 증후군은 무엇일까

외국어 말투 증후군은 아직 널리 증명되지 않은 언어 문제다. 하지만 한편으로 이 문제는 심각한 신경 손상을 암시할 수도 있다. 그리고 이 문제를 정신 장애와 연관 짓는 기록된 사례들도 있다.
외국어 말투 증후군은 무엇일까

마지막 업데이트: 24 6월, 2021

언어 장애와 관련 있는 많은 문제가 있는데 그중 일부는 사실 아주 흔하다. 반면 외국어 말투 증후군이라고 알려진 좀 더 희귀하고 흥미로운 형태의 문제도 있다. 오늘 이 글에서는 외국어 말투 증후군은 무엇인지, 또 그 원인이 무엇인지 알아보도록 하자!

외국어 말투 증후군이란?

외국어 말투 증후군은 독특한 형태의 언어 장애다. 그리고 기록된 최초의 사례는 19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 언어 장애로 고통받는 환자는 자신의 모국어와는 다른 억양으로 말을 하므로 그 사람과 이야기를 하므로 마치 외국 사람과 이야기하는 것처럼 느껴진다.

외국어 말투 증후군은 단어의 발음을 제한할 뿐만 아니라 이 증후군을 앓고 있는 사람들의 구문 및 어휘 능력을 손상할 수 있다. 또한, 문장의 길이에도 영향이 미친다는 보고가 있다. 이상하게도 많은 경우 이 증후군을 앓는 사람들의 악센트는 그들이 한 번도 방문한 적이 없는 나라의 악센트인 경향이 있다.

외국어 말투 증후군의 원인

오랜 시간 전문가들은 이 문제를 신경학적 문제로만 국한해 왔다. 다시 말해 뇌졸중과 같은 뇌 손상이 일어난 상태와 이 문제를 연관 지었다. 하지만 정신과적 또는 혼합적 요인으로 인해 발생한 외국어 말투 증후군의 사례도 있다.

신경학적 원인

신경학적 원인은 외국어 말투 증후군의 주요 촉발 원인이긴 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이 문제를 유발하는 정확한 메커니즘에 대해 알지 못한다. 다양한 신경학적 관찰 기법은 뇌의 여러 영역, 즉 우성대뇌반구의 운동 및 언어 영역 손상을 보여주었다.

또한, 뇌졸중 외에도 뇌의 이 영역을 손상할 수 있는 다른 상황도 있는데 그중 우리는 다음을 강조하고자 한다.

  • 머리 부상
  • 동맥류
  • 다발성경화증
  • 뇌종양
외국어 말투 증후군의 원인

뇌혈관 장애는 외국어 말투 증후군과 같은 몇 가지 후유증을 남긴다.

정신과적 원인

지난 몇 년간 뇌 손상 징후 없이도 외국어 말투 증후군을 보이는 환자들이 보고되었다. 그 환자들은 정신적 또는 심리적 고통을 경험함으로써 이 문제가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복잡하다는 사실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전문가들은 이 증후군과 관련된 주요 정신 질환으로 정신병, 전환 장애, 양극성 장애, 정신 분열증을 지적한다. 특정 정신병의 경우 환자가 채택한 새로운 악센트가 발작 기간 계속 유지된다. 하지만 대개 발작이 진정됨에 따라 이러한 악센트도 함께 가라앉는다.

복합적인 원인

이 경우 환자가 보통 처음에는 신경학적 손상을 경험했다가 나중에는 정신 장애를 경험하기 때문에 하나의 특정한 원인을 지적하기가 어렵다. 우리는 이를 정체성의 상실과 새로운 성격의 발달로 규정한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외국어 말투 증후군의 변형이 발달 및 성장과 관련이 있다는 점을 강조할 만한 가치가 있다. 실제로 이 문제를 경험하는 환자가 뇌 손상이나 심리 장애의 징후를 보이지 않았다는 증거 사례가 있다.

외국어 말투 증후군의 증상

이 신기한 증후군은 환자의 발음 변화를 특징으로 하는데, 정작 환자는 그러한 변화를 알아채지 못할 수 있다. 이러한 경우 분절 및 운율 결함이 있을 수 있다.

  • 분절 결함: 이 경우 환자가 모음을 발음하는 시간을 더 늘리거나 줄이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모음에 더 많은 변화가 나타난다는 사실을 알아차릴 수 있다. 반면 자음의 경우 아주 미묘한 변화와 발음 오류가 있을 수 있다.
  • 운율 결함: 운율 결함이란 여러 단어 및 구의 리듬과 억양 변화를 뜻한다. 또한 우리는 음절 사이의 시간 단축과 구의 억양 전도도 발견할 수 있다.

전문가의 진단

외국어 말투 증후군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보통 스스로 말투의 변화를 알아차리지 못하며, 제삼자가 이 문제를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공식적인 진단은 전문가에 의해 내려져야 한다. 하지만 여러 많은 장애가 유사하기 때문에 진단을 내리기가 어려울 수 있다.

정확한 진단을 내리려면 의료 전문가는 환자의 병력, 가족력, 외국어에 대한 노출 여부 등을 확인해야 한다. 그리고 보통 말할 때 사용되는 근육을 철저하게 살펴보아야 한다.

많은 경우 신경학적 손상을 발견하기 위해 환자의 뇌와 그것의 행동을 관찰하기 위한 영상 검사도 요구된다. 특히 MRI와 컴퓨터 단층 촬영이 유용하다.

진단

외국어 말투 증후군의 치료

대부분의 경우, 이러한 말투 변화는 며칠 또는 몇 주 후에 저절로 사라지기 때문에 의학적 치료가 필요하지 않다. 하지만 이 말투 변화가 사라지지 않고 수년간 지속하는 사례도 있다.

전문가는 이 특정한 문제를 신경학적 손상이 동반된 운동 변경으로 간주하여 이 두 가지 문제를 모두 해결하기 위한 치료 방법을 사용한다.

먼저 전문가는 이 증후군의 원인이 되는 신경학적, 아니면 심리적 문제에 집중한다.

한편, 전문가는 외국어 말투 증후군을 다룰 때 언어 치료가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입증한 바 있다. 이 치료는 환자들이 원래 말투를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비슷한 맥락에서, 말라가 대학교의 한 연구는 도네페질을 치료에 포함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입증했다.

환자의 삶에 미치는 영향

이 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해서 삶이 위험에 처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물론 엄청난 심리적, 사회적 영향을 경험할 수는 있다.

왜냐하면 환자와의 의사소통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결국 사람들은 이 환자가 무엇을 말하려고 하는지 이해하기 어려워한다.

그러나 말투 변화를 간과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왜냐하면 외국어 말투 증후군이 일종의 근본적인 신경학적, 또는 심리적 장애로 인한 징후일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증상이 나타난다면 가능한 한 빨리 전문가를 찾아가야 한다.

이 글은 어떤가요?
젤웨거 증후군은 무엇일까
건강을 위한 발걸음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젤웨거 증후군은 무엇일까

젤웨거 증후군에 대해 알고 있는 점이 있는가? 젤웨거 증후군은 근긴장 또는 시각 및 청각 지각과 같은 기능에 영향을 미치는 질환이다. 또한 심장 및 간과 같은 기관이나 뼈의 조직에도 영향을 미친다.



  • Mato Díaz R, Ricart Menéndez R, Sotomayor Álvarez M, Méndez Amador T. Síndrome del acento extranjero: presentación de caso. GENOINFO. 2018;13(1).
  • Asogwa K, Nisenoff C, Okudo J. Foreign Accent Syndrome, a Rare Presentation of Schizophrenia in a 34-Year-Old African American Female: A Case Report and Literature Review. Case Reports in Psychiatry. 2016;2016:1-5.
  • Reeves R, Burke R, Parker J. Characteristics of psychotic patients with foreign accent syndrome. Journal of Neuropsychiatry and Clinical Neurosciences. 2007;19(1):70-76.
  • Vares González E. Un nuevo caso de síndrome del acento extranjero ligado al desarrollo. Revista de Logopedia, Foniatría y Audiología. 2015;35(2):77-83.
  • Buentello García R, Martínez Rosas A, Cisneros Franco J, Alonso Vanegas M. Síndrome del acento extranjero. Archivo de Neurociencia de México. 2011;16(3).
  • Checa Moreno A, Quevedo Blasco.Revisión sistemática en el Síndrome del Acento Extranjero: intervención y terapia del lenguaje. Revista Iberoamericana de Psicología y Salud. 2017;8(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