껌을 씹으면 몸에 어떠한 일이 발생할까?

6월 15, 2018
껌을 과도하게 섭취하지 않고 필요한 예방 조치를 취해야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우리는 스트레스를 받거나 배가 고플 때 껌을 씹거나 습관적으로 껌을 찾기도 한다. 껌 한 조각 정도는 신체에 무해한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완전히 그런 것만은 아니다. 껌을 씹으면 우리 몸에 어떠한 일이 발생할까?

지금부터 매일 껌을 씹는 것에 대한 장점과 단점을 소개한다.

껌은 우리 몸에 좋을까?

껌을 씹고 양치를 한다면 신체에 해롭지 않다. 적절한 구강 위생을 지킨다면 껌이 해로울 이유가 전혀 없다. 

껌은 긴장을 풀고 머리를 식히며 스트레스를 퇴치하는 데 도움이 된다. 오후에 간식을 먹고 싶어 하는 느낌을 줄이는 방법이 될 수도 있다.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보자. 

껌의 장점

1. 집중력 향상

껌을 씹으면 몸에 어떠한 일이 발생할까?

껌은 침의 코르티솔 수치에 변화를 일으킨다. 스트레스를 생성하는 코르티솔이 껌을 씹으면 약 16% 정도 줄어든다고 한다. 스트레스 수치가 낮아지면 마음이 편안해지고 집중력이 더 좋아질 수 있다.

읽어보기 : 높은 코르티솔 수치의 6가지 징후

2. 식욕 감소

껌을 씹으면 끊임없이 음식을 먹는 것을 피할 수 있다고 한다. 특히 단 음식이나 청량음료와 같은 영양분이 부족한 음식을 피하는 데 유익한 방법이다.

3. 속 쓰림 완화

껌을 씹으면 몸에 어떠한 일이 발생할까?

껌은 타액 생성을 자극한다. 이로 인해 음식물과 액체가 식도를 더 수월하게 통과할 수 있다. 그 결과, 신체는 움직이는 산을 더 효율적으로 중화할 수 있게 된다.

특히 페퍼민트, 스피어민트, 유칼립투스 맛의 껌을 추천한다. 과일 맛은 복통을 일으킬 수 있어 불쾌할 수 있다.

껌의 단점

1. 과도한 설탕은 과체중으로 이어질 수 있다

다른 모든 간식과 마찬가지로 껌 또한 정제 설탕, 첨가물 및 기타 화학 성분을 포함하고 있다. 따라서 주기적으로 껌을 섭취하면 영양가가 낮은 음식을 폭식하게 될 수도 있다. 

2. 아스파탐에 주의하자

껌을 씹으면 몸에 어떠한 일이 발생할까?

아스파탐은 무설탕 껌에 들어가는 감미료이다. 아스파탐은 뇌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 질환인 페닐케톤뇨가 있는 사람들에게 해로운 물질인 페닐알라닌을 포함하고 있다.

3. 위험한 완하제

무설탕 껌에는 과도하게 섭취했을 때 설사와 복통을 유발할 수 있는 완하제인 소르비톨이 함유되어 있다. 독일 출신의 위장병학자인 Jurgen Bauditz는 일주일에 섭취하는 소르비톨의 양이 5그램을 초과하지 않을 것을 권장한다.

읽어보기: 변비를 퇴치하는 8가지 천연 완하제

4. 턱 통증

껌을 씹으면 몸에 어떠한 일이 발생할까?

이 간식을 무리하게 씹으면 입을 제대로 다무는 데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입을 벌리고 다물 수 있게 해 주는 악관절이 마모가 될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5. 충치, 치태 및 기타 문제

껌의 당분은 치아에 달라붙어 박테리아를 축적하게 만들어 충치, 치태 및 기타 구강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인해 치과 의사들은 껌을 권장하지 않는다. 그래도 껌을 씹고 싶다면 다 씹고 나서 바로 양치를 해야 한다. 

6. 라놀린을 포함하고 있다

껌을 씹으면 어떻게 될까 양털

껌에는 양털에서 추출한 라놀린이 함유되어 있다. 라놀린은 껌을 부드럽게 유지시켜주는 왁스 같은 물질이다. 비록 건강에 유해한 것으로 간주되지는 않지만 그 반대 역시 아직까지 증명되지 않았다.

결국 껌을 씹을지 말지를 결정하는 사람은 본인이다. 스스로의 선택이 어떠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잘 생각해 보자.

  • Bravo Cordero, G. (2008). Masticar chicle de xylitol para prevenir Otitis Media Aguda: estudio doble ciego randomizado. Revista de otorrinolaringología y cirugía de cabeza y cuello68(3), 323-330.
  • De Luca-Monasterios, F., Chimenos-Küstner, E., & López-López, J. (2014). Efecto de masticar chicle sobre la halitosis. Medicina Clínica143(2), 64-67.
  • Ribelles Llop, M., Guinot Jimeno, F., Mayné Acién, R., & Bellet Dalmau, L. J. (2006). El papel del chicle en la prevención de la caries dental. Odontología Pediátrica14(2), 5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