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통의 원인은 무엇일까

요통 또는 하부 요통은 성가신 문제다. 그리고 좀 더 심각한 경우에는 해결될 때까지 마비가 될 수 있다. 일하거나 운동하는 동안의 자세가 요통의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지만, 그것이 유일한 원인은 아니다.
요통의 원인은 무엇일까

마지막 업데이트: 04 1월, 2021

요통 또는 하부 요통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이러한 성가심은 항상 근육 구조 및 척추와 관련이 있다. 이는 사람들이 의사를 찾아가거나 일을 할 수 없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

이 경우 통증은 등의 아랫부분에 있는데 거의 모든 사람이 일생에 한 번은 이러한 고통을 겪게 된다. 전문가는 대부분의 사례를 좋은 예후로 진단하며 쉽게 해결할 수 있지만, 요통 사례의 15%는 만성화된다.

이 글에서는 요통의 가장 일반적인 원인에 관해 설명할 것이다. 또한 일부 요통은 예방할 수 있으므로 이러한 상황을 피할 수 있는 몇 가지 간단한 조처에 관해서도 논의해 볼 것이다.

요통의 원인은 무엇일까?

우리가 이미 언급했듯이, 요통은 등 아랫부분에서 발생하는 통증이다. 이 성가심은 팔다리까지 퍼지고 확장될 수 있다. 그리고 이는 모든 나이대의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매우 흔한 질병이다.

의료-외과 연구소(Center for Medical-Surgical Investigations)의 연구에 따르면, 요통은 일반 대중의 60~90%에 영향을 미친다. 이 중 80%가 급성이고 나머지는 만성이다.

그 통증에는 특정한 특징이 있다. 예를 들어, 고통 받는 사람이 몸을 구부리거나 무언가를 들어 올리려고 할 때 일반적으로 통증이 심해진다. 또한, 이 통증은 퍼질 수 있다. 다리에는 닿지 않지만 엉덩이에는 닿을 수 있다.

어떤 경우에는 요통이 좌골신경통과 관련이 있기도 하다. 이는 좌골 신경 뻗치듯이 아픈 병리학이다. 이 경우 통증이 하지까지 확장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요통의 원인은 일반적으로 척추가 기능하는 방식의 문제와 관련이 있다. <코스타리카 및 중앙아메리카 의학 저널(Costa Rica and Central American Medical Journal)>에 게재된 개정된 기사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나이, 성별, 유전학, 스포츠 및 일과 같은 요인이 이 문제의 발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단언한다.

요통의 원인

요통은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모든 나이대의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더 읽어보기: 허리를 강화하는 탄력 밴드 운동

신체적 과로

미구엘 에르난데스 대학교(Miguel Hernandez University)의 연구에 따르면, 신체적으로 과도한 운동은 요통의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이다. 여기서 우리는 등에 갑작스러운 부담을 주는 모든 종류의 스포츠 활동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예를 들어, 익숙하지 않은 근력 운동 또는 신체 건강은 좋지만, 척추의 인대를 손상하는 방식으로 갑자기 움직이는 경우를 말한다.

그러나 운동이 유일하게 요통의 원인은 아니다. 오토노모스 메트로폴리탄 대학교(Autonomous Metropolitan University)에서 실시한 한 연구에서 입증된 것처럼, 과도한 노력으로 인한 요통이 직장에서도 흔하다는 점을 강조하는 것이 중요하다.

디스크 손상

추간판은 척추 동물에게 있어서 일종의 완충 작용 역할을 한다. 충격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뜻이다. 이는 연골 조직에 의해 형성되며 신체의 다른 모든 부분과 마찬가지로 노화에 민감하다.

이는 우리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이러한 디스크가 파열되는 경우가 점점 흔해진다는 뜻이다. 그리고 이런 일이 발생하면 신경을 자극하는 화학 물질을 방출하여 염증이나 통증을 유발한다.

탈출추간판은 요통 및 좌골신경통과 관련한  또 다른 병리다. 이는 디스크의 중심이 튀어나와 척추를 통해 튀어나온 경우를 말한다. 이런 일이 생기면 통과하는 신경을 압박하게 된다.

추간판변성

위에서 우리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디스크의 연골 조직이 마모되기 시작하여 충격을 완화하는 능력이 감소한다고 언급했다. 이런 일이 생기면 척추가 서로 충돌하여 뻣뻣함과 허리 통증이 유발될 수 있다.

여기서 문제는 디스크 퇴행이 척추 협착증이나 척추골관절염과 같은 다른 척추 질환을 악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퇴행성 척추전방전위증

퇴행성 척추전방전위증은 마치 척추가 미끄러진 것처럼 비정상적으로 다른 척추 위에 쌓이는 현상이다. 그래서 이 경우 척추 뼈가 움직일 때마다 신경에 압력을 가해져 통증이 생기고 움직이지 못하게 된다.

나바라 대학교의 메디컬 센터(la Clínica de la Universidad de Navarra)에서 설명했듯이, 척추 뼈를 안정시키는 조직이 분해될 때 퇴행성 척추전방전위증이 발생한다. 그것은 인대 또는 추간판이 될 수 있다.

하지만 그게 유일한 원인은 아니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외상 후, 종양의 결과로 또는 어떤 종류의 선천적 기형으로 인해 나타날 수도 있다.

척추관 협착증

척추관 협착증은 척추관이 좁아지는 병리학이다. 많은 수의 말초 신경이 이 관을 통과한다. 따라서 수축이 되면 신경이 눌러져 손상이 된다.

요통 예방을 위한 권장 사항

요통의 원인 중 일부는 예방할 수 있지만 관리할 수 없는 요인도 있다. 하지만 척추 건강을 개선할 수 있는 일련의 간단한 조처가 있다.

우선, 운동이 가장 유익한 활동 중 하나임을 강조할 필요가 있다. 특히 등 근육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적당한 운동이 좋다. 하지만 인대가 손상될 수 있음으로 가혹한 움직임이나 너무 많은 무게를 사용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마찬가지로 앉아 있는 생활 방식을 피하는 게 가장 좋다. 이렇게 하려면 같은 자세로 너무 오래 머무르지 않아야 한다. 그리고 직장에서 허리 통증을 예방하는 측면에서 전문가들은 휴식 시간 동안 스트레칭하고, 특히 체중으로 작업하는 경우 몸을 비틀거나 과도하게 늘리는 것을 피하라고 권장한다.

비만은 허리 통증으로 고통받을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는 또 다른 요인이다. 따라서 체중 감량은 척추에 가해지는 압력을 줄일 수 있다.

요통 예방을 위한 권장 사항

체중 조절은 비만으로 인한 요통을 예방하는 데 중요하다.

더 읽어보기: 임신 중 할 수 있는 허리, 엉덩이 및 다리 스트레칭

요통에 대한 대처 방법

허리 통증의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으며 이러한 종류의 통증은 매우 흔하다. 그리고 에피소드가 발생하는 경우 몇 가지 사항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무엇보다 항상 전문가에게 문의하는 게 가장 좋다.

또한, 요통을 다룰 때 전문가는 장기간의 침대 휴식을 피하라고 권장한다. 사실 무리하지 않고 활동적인 상태를 유지하는 게 더 효과적이다.

어떤 사람들은 감염된 부위에 따뜻한 물이나 차가운 물을 찜질할 때 통증이 어느 정도 개선하는 것을 경험한다. 따뜻한 물은 일반적으로 해당 부위에 잠시 두면 통증을 완화하고, 냉찜질은 부상의 염증을 줄이는 데 좋다.

기억해야 할 가장 중요한 측면 중 하나는 요통의 대부분이 나쁜 자세와 관련이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우리의 자세 습관을 인식하고 개선하려고 노력하는 게 좋은 출발점이 된다.

일하거나, 공부하거나, 심지어 휴식을 취할 때 등을 똑바로 유지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물건을 잡거나 들어 올리는 것과 같은 어떤 종류의 노력을 할 때 전문가들은 다리와 같은 신체의 다른 부분을 포함하라고 권장한다. 이런 식으로 허리가 긴장감을 느끼지 않도록 할 수 있다.

이 글은 어떤가요?
책가방과 허리 통증의 관계
건강을 위한 발걸음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책가방과 허리 통증의 관계

책가방과 허리 통증에 무척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의견이 있다. 근본적으로는 맞는 이야기이지만, 여러 방면으로 해석의 여지가 있다. 우선 문제는 책가방 자체에 있는 게 아니라 책가방의 사용법에 있다. 여기에는 무게와 무게 분산의 중요성이라는 요인이 중요하다.



  • Espondilolistesis: Síntomas, diagnóstico y tratamiento. Clínica Universidad de Navarra. (n.d.). Retrieved October 22, 2020, from https://www.cun.es/enfermedades-tratamientos/enfermedades/espondilolistesis
  • Noriega-Elío, M., Barrón Soto, A., Sierra Martínez, O., Méndez Ramírez, I., Pulido Navarro, M., & Cruz Flores, C. (2005). The debate on lower back pain and its relationship to work: a retrospective study of workers on sick leave. Cadernos de Saúde Pública / Ministério Da Saúde, Fundação Oswaldo Cruz, Escola Nacional de Saúde Pública, 21(3), 887–897. https://doi.org/10.1590/s0102-311×2005000300023
  • Hernández, Gabriel A., and Juan D. Zamora Salas. “Ejercicio físico como tratamiento en el manejo de lumbalgia.” Revista de Salud Pública 19 (2017): 123-128.
  • Lumbalgia: Causas, diagnóstico y manejo. (n.d.). Retrieved October 22, 2020, from https://www.medigraphic.com/cgi-bin/new/resumen.cgi?IDARTICULO=51255
  • Ibarra, Javier Ernesto Matta, et al. “Relación entre lumbalgia y sobrepeso/obesidad: dos problemas de salud pública.” Revista Med 27.1 (2019): 53-60.
  • Delgado, J. G., Delgado, J. Á. G., Lara, G. V., Torres, J. del C. M., & Morales, I. P. (2014). Epidemiología del dolor de espalda bajo. Investigaciones Medicoquirúrgicas, 6(1), 112–125. Retrieved from http://www.revcimeq.sld.cu/index.php/imq/article/view/275
  • Ocaña Jiménez, Úrsula. “Lumbalgia ocupacional y discapacidad laboral.” Revista de fisioterapia 6.2 (2007).
  • Gil Huayanay, Delia, Vicente Benites Zapata, and Carlos Alberto Ramirez La Torre. “No toda hernia lumbar causa lumbalgia.” Horizonte Médico (Lima) 17.4 (2017): 58-62.
  • Vega, John Chancasanampa, and Anibal Diaz Lazo. “Patologías de columna lumbar diagnosticadas por radiografía convencional.” revista desafios 8 (2017): 21-26.
  • Pérez, Alberto Aceves. “Diagnóstico diferencial en la estenosis espinal lumbar.” Ortho-tips 14.1 (2019): 1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