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관결찰의 특성 및 시행 절차

6월 3, 2020
난관결찰은 외과적 피임법이다. 오늘은 난관결찰의 시행 절차와 더불어 난관결찰을 하기에 가장 좋은 시기에 관해 알아보자.

난관결찰(자궁관묶기)은 여성의 나팔관을 닫아 더 이상 임신이 되지 않게 하는 수술이다. 나팔관을 통한 정자의 이동을 차단해 난자를 수정시킬 수 없기 때문에 효율적인 피임법이다. 이 방법은 어떤 식으로든 월경 주기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정자를 난소 영역에서 진입하지 못하도록 한다. 

다른 방법과는 달리 난관결찰은 영구적인 해결책이지만, 일부 방법은 되돌릴 수 있다. 다만, 난관결찰을 되돌리는 일은 결코 흔하지 않고 새로운 수술 절차가 필요하다.

따라서 난관결찰은 일반적인 목적을 위한 영구 피임법이라고 말할 수 있다.

난관결찰의 효과는 상당히 높다. 전반적으로 보면 여성 100명 중 1명은 이 수술 후 첫해 이후 임신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임신율은 1.8%로 10년차까지 매우 낮다.

난관결찰의 절차

의사들은 난관결찰을 권고하기 전에 수술 전 검사를 우선 시행해야 한다. 따라서 환자의 혈액과 심장 상태를 평가하여 마취에 적합한지 아닌지를 알아낸 후 시술을 한다.

이때 국소 또는 전신 마취를 사용하며, 외과 의사는 환자의 부위가 충분히 마비되는 대로 수술을 진행할 것이다. 현재 비디오복강경술이 가장 보편적인 기법이다.

외과 의사는 복부에 작은 절개를 하고 수술 기구를 삽입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또한, 가위와 작은 클램프로 장기를 확장하고 나팔관에 작업할 것이다. 나팔관을 태우거나 소작하여 닫을 수 있다. 또한 이 목적을 위해 특별히 고안된 특수 고리를 통해 밀봉하거나 조일 수도 있다.

시술 후의 회복 속도는 상당히 빠르다. 일반적으로 여성은 시술 당일에 집으로 돌아갈 수 있어서 병원이나 진료소에서 밤을 보낼 필요가 없다.

난관결찰
난관결찰은 난자로 가는 정자의 흐름을 방해하고 멈추게 한다.

더 읽어보기: 여성용 콘돔에 관한 7가지 궁금증

난관결찰이 필요한 경우

다른 건강상 문제가 없는 한, 특히 여성이 그 시점에 임신하지 않은 경우라면 언제든 난관결찰을 시행할 수 있다. 따라서 주로 시술을 받게 될 여성의 결정에 달려 있다.

의료 전문가의 관점에서 난관결찰을 시행하기에 가장 좋은 시기는 다음과 같다.

  1. 임신하지 않은 기간

여성이 임신하지 않았거나 출산 후 모든 시간을 포함한다. 아이가 있거나 아이가 없는 환자일 수 있다. 의사는 월경 주기의 첫날에 수술 일정을 잡을 것이다. 생리 후 첫 주 동안 조직 내 혈류량이 적기 때문에 그때 수술을 하는 것이 더 편하다.

  1. 제왕절개를 하는 동안

출산 후 난관결찰을 선택한 임산부는 이 절차를 포함하는 제왕절개 일정을 잡을 수 있다. 수술실 사용과 마취의 장점을 살려 의사는 나팔관을 막는 데 여분의 시간을 할애할 수 있다.

  1. 산후

임신부가 나중에 난관결찰을 하기로 하면 질 관을 통해 출생할 수 있으며, 아기가 태어난 후 48시간 동안 일정을 잡을 수 있다. 가장 큰 장점은 임신부가 이미 진료소나 병원에 있다는 것이다.

난관결찰의 수술 후 관리
난관결찰은 제왕절개 후 바로 할 수 있다.

더 읽어보기: 피임약 복용을 중단해야 할까?

난관결찰의 수술 후 관리

여성은 난관결찰이 끝나면 바로 휴식이 필요하다. 외적인 노력이나 갑작스러운 움직임을 해서는 안 된다. 반드시 조심해야 할 징후나 증상에 대한 의사의 지시를 기억해야 한다.

예를 들어, 열이나 변비, 복부에 매우 강한 통증이 있으면 즉시 의사와 상담해야 한다. 또한, 질 분비물에서 악취가 나거나 외과적 상처에 고름이 있으면 의사에게 연락해야 한다.

난관결찰 후 첫 번째 주에는 성관계를 삼가야 한다. 이런 종류의 피임법이 성병으로부터 보호해 주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난관결찰은 장기적으로 여성들에게 극적인 변화를 가져오지 않는다. 난관결찰 후 살이 찌거나 성관계 중에 쾌감을 덜 느낀다는 여성들의 루머는 잘못된 것이며, 그런 사실을 뒷받침하는 과학적인 연구는 없다.

따라서, 난관결찰을 고려하고 있고 그것이 맞는 피임법이라고 생각한다면 의사와 상담하자. 산부인과 의사가 더 자세히 알려줄 것이다.  

  • Pecheny, Mario, et al. “Ligadura y vasectomía: obstáculos para su accesibilidad.” AL Kornblit, AC Camarotti y G. Wald (comp.), Salud, Sociedad y Derechos (2012): 315-338.
  • del Río Fortuna, Cynthia. “Elecciones en anticoncepción quirúrgica: una mirada sobre la relación entre la técnica y la persona.” Runa 30.1 (2009): 79-95.
  • Gervaise, A., and H. Fernandez. “Técnicas de esterilización femenina.” EMC-Cirugía General 11.1 (2011):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