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미 완화에 효과적인 3가지 자연 요법

10 1월, 2021
기미는 일반적으로 임신 중에 나타나는 반점이다. 이 글에서는 기미에 좋은 3가지 요법을 공유해 보려고 한다.

기미는 과학적으로 갈색반(chloasma faciei)으로 알려져 있으며 일반적으로 임신한 여성에게 영향을 미친다. 이 글에서는 기미 완화에 효과적인 몇 가지 자연 요법을 살펴보도록 하자.

기미가 일반적으로 임산부에게 영향을 미치는 게 사실이지만, 일부 연구에 따르면 남성에게도 발생할 수 있다. 그 이유는 안면 기미가 일반적으로 태양에 노출된 부위에 나타나기 때문이다. 따라서 장기간 태양에 노출되면 기미가 나타날 수 있다.

뺨이나 이마에 갈색 반점이 있다면 기미일지도 모르는 색채 이상을 경험하고 있을 수 있다. 그렇다면 지금부터 피부 외관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기미에 좋은 자연 요법을 살펴보도록 하자.

기미 완화에 효과적인 3가지 자연 요법

1. 프랑스 해안 소나무 껍질 추출물

기미에 좋은 3가지 자연 요법

이 자연 요법은 착색된 피부를 재생하는 긍정적인 효과를 보여주었다.

연구에 따르면 프랑스 해안 소나무 껍질 추출물의 탈색 효과는 얼굴 색소 침착의 경우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와 기미에 대한 효과적인 치료법이 되었다. 연구에 따르면 이 치료법은 안전하고 효과적이었다.

그 결과는 분명했다. 프랑스 해안 소나무 껍질 추출물을 사용한 치료는 완전히 성공했으며 환자의 삶의 질과 피부를 개선했다. 이 치료법이 보습과 탄력을 증가시키고 피부 노화를 지연하는 데 도움이 되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 성분을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까?

이 치료법의 혜택을 누리려면 경구로 섭취해야 한다. 피크노제놀 보충제라는 이름으로 이 프랑스 해안 소나무 껍질 추출물을 찾아볼 수 있다.

더 읽어보기: 과다색소침착의 원인

2. 비타민 C

기미에 좋은 또 다른 자연 요법은 피부에 비타민 C를 제공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 비타민이 왜 그렇게 중요할까? 비타민 C는 강력한 항산화 작용을 해 피부가 밝고 탄력 있으며 균일한 모습을 갖도록 도와준다.

또한, 비타민 C는 잡티 제거에 좋다. 그렇다면 이 치료법을 어떻게 사용할 수 있을까?

  • 천연 제품 가게에서 비타민 C 농축액을 사서 국소적으로 피부에 바를 수 있다.
  • 먼저 피부를 완전히 세안한 후 밤에 농축액을 바른다.
  • 세럼 또는 오일로 바른다.
  • 피부가 매우 건조한 경우 좋아하는 보습제를 그 위에 발라준다.

더 읽어보기: 비타민은 왜 식단의 필수 구성 요소일까

3. “산타루치아” 펠로이드

3. "산타루치아" 펠로이드

색소 침착에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이 연고는 여드름과 같은 다른 피부 문제에 효과적인 것으로 입증되었다.

전문가들은 또한 기미에 대한 이 치료법을 분석하여 매우 고무적인 결과를 얻었다. “산타루치아” 펠로이드는 “약용 진흙”으로 알려져 있다. 이 성분은 약용 미네랄 워터와 고체 성분으로 구성되어 있어 점토처럼 보인다.

그 속성은 건선이나 여드름과 같은 피부 문제를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되며, 또 기미를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 자연 요법을 어떻게 사용할 수 있는지 궁금할 것이다. 먼저 우리는 이를 마스크로 살 수 있다. 패키지의 지침에 따라 피부에 직접 바르고 물로 씻어 제거하면 된다.

이 글에서 소개한 모든 기미 치료법은 천연이다. 물론 전문가들이 좋은 결과를 관찰하기는 했지만, 기미가 점진적으로 사라지도록 지속해서 사용하는 게 중요하다.

마지막으로, 다른 피부 문제가 있거나 치료를 받는 경우 이러한 옵션을 시도하기 전에 피부과 의사와 상의하는 게 중요하다. 또한, 제안된 치료법의 효과를 입증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

  • Estrella, V, Nipotti, J, Orive, M, & Fernández Bussy, R. (2015). La piel y sus nutrientes. Revista argentina de dermatología96(2), 117-133. Recuperado en 04 de marzo de 2019, de http://www.scielo.org.ar/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1851-300X2015000200010&lng=es&tlng=es.
  • Jiménez, A. Y. P. (2010). Uso de los peloides de “Santa Lucía” en el Acné Polimorfo. MediCiego16(2).
  • Pérez Jiménez, A. Y., García, M. F., López, A. M., Martín, J. M. M., & García, L. F. (2012). Uso de los peloides de “Santa Lucía” en el melasma. Mediciego18(s1).
  • Sarkar R, Ailawadi P, Garg S. Melasma in Men: A Review of Clinical, Etiological, and Management Issues. J Clin Aesthet Dermatol. 2018;11(2):53-59.
  • Alvarez, Judith. (2014). Efecto despigmentante del extracto de Pino Marino Francés (Pycnogenol®) en pacientes con hipercromía facial. Archivos Venezolanos de Farmacología y Terapéutica, 33(1), 1-6. Recuperado en 03 de agosto de 2020, de http://ve.scielo.org/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0798-02642014000100001&lng=es&tln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