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의 혈당지수와 당뇨병

05 11월, 2020
꿀은 종종 감미료로 사용되므로 꿀의 혈당지수가 당뇨병 및 기타 대사 장애가 있는 사람들에게 안전한지 궁금할 수 있다.

당뇨병 환자는 종종 꿀의 혈당지수(Glycemic Index: GI)에 대해 궁금해 한다. 또한 꿀을 천연 감미료로 사용할 수 있고 또 약효를 얻을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알고 싶어 한다. 예를 들어, 꿀이 혈당지수를 증가시키는지, 설탕 대신 사용할 수 있는지를 말이다. 오늘은 이러한 질문 중 일부에 대한 답을 공유해 보려고 한다.

혈당지수의 개념은 약 30년 전에 생겨났다. 과학 분야에서는 이를 사용하여 혈당을 높이는 속도에 따라 탄수화물이 포함된 식품을 분류한다.

과학자들은 각 식품 항목의 값을 표에 넣어 비교하고 포도당을 기준으로 사용한다. 포도당의 혈당지수가 100이기 때문이다. 그 외 나머지는 0에서 100 사이의 범위로 분류한다.

  • 낮은 혈당지수(55 미만): 유제품, 과일, 채소, 콩과 식물 및 일부 파스타 종류의 값이다.
  • 중간 혈당지수(55~69): 쌀, 빵 및 일부 아침 식사용 시리얼의 값이다.
  • 높은 혈당지수(70 이상): 흰 밀가루와 감자에 해당하며, 대부분의 제빵 제품에 대한 값이기도 하다.

꿀의 혈당지수

꿀은 주로 탄수화물(80%)과 물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이들은 포도당과 과당을 더 많이 함유한다. 한 종류의 당분과 다른 종류 사이의 비율은 우리가 측정하는 꿀의 종류에 따라 다르다.

일반적으로 꽃 품종은 과당이 더 풍부하여 결과적으로 혈당지수가 낮다. 꿀의 혈당지수는 약 61이지만, 위아래도 약 3포인트 정도 변동할 수 있다.

보다시피 꿀의 다양성과 포도당-과당 비율이 혈당지수의 차이를 만든다. 따라서 이 지수는 중간 그룹에 있는 식품 항목에 꿀을 배치한다.

꿀의 혈당 지수

꿀은 주로 탄수화물로 구성되어 있다.

건강과 식단

많은 전문가 및 영양 전문가는 오랫동안 식품의 혈당지수를 기반으로 한 식단을 옹호해 왔다. 가장 낮은 혈당지수를 가진 그룹에 속한 음식은 풍부하게 섭취해야 하고, 가장 높은 그룹에 속한 음식은 제거하거나 또는 완전히 제한해야 한다.

영양학자들은 이러한 유형의 식단을 옹호하는데, 그 이유는 사람이 낮은 혈당지수를 가진 음식들만 천천히 소화하고 흡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포도당 피크가 낮아지거나 더 길어진다.

그렇다면 이것이 바람직한 이유는 무엇일까? 예를 들어, 당뇨병 환자는 당분을 효과적으로 처리하기가 어렵다. 이러면, 좋은 혈당 조절은 신장 손상, 신경 손상 또는 심혈관 질환의 위험 증가와 같은 질병과 관련한 합병증의 발병을 지연하는 데 도움이 된다.

게다가 혈당지수가 낮은 음식과 식단이 다음과 같은 이점과 연관된다는 과학적 증거가 있다.

  • LDL 콜레스테롤 감소
  • 체중 감량
  • 암 위험 감소 (결장, 유방암, 자궁 내막 등)
  • 심장병 위험 감소

더 읽어보기: 체내 과다 당분을 제거하는 방법

혈당지수의 단점

하나의 영양 성분, 예를 들어 혈당지수만 보는 것은 일반적으로 영양 과학에서 좋은 전략이 아니다. 일부 속성에만 집중하면 전체적으로 그 가치를 무시하게 되기 때문이다. 다음은 혈당지수와 관련하여 고려해야 할 몇 가지 사항이다.

  • 모든 식품의 가치는 우리가 상담하는 연구에 따라 다르다.
  • 인슐린 민감성은 사람마다 다르므로 모든 사람이 모든 음식에 동일한 방식으로 반응하는 건 아니다.
  • 우리는 단 하나의 음식만 먹지 않는다. 사실 우리는 보통 같은 식사에 음식들을 혼합하며, 각 음식을 따로 분석할 때 나타나는 혈당지수는 변경된다. 예를 들어, 지방이나 단백질의 존재는 포도당의 흡수와 그에 따른 혈중 상승을 조절한다.
  • 마지막으로 음식을 포함하거나 제거하기 위해 이 지표만 참고한다면 영양 밀도, 가능한 프로바이오틱 효과 및 포만감 용량과 같은 다른 중요한 측면을 놓치게 된다.
혈당 지수에는 몇 가지 단점이 있다 

꿀의 혈당지수를 고려하는 데에는 장단점이 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꿀은 당뇨병 환자에게 좋은 감미료다.

꿀의 혈당지수는 무엇을 나타낼까?

꿀의 영양 및 치료 가치는 수천 년 동안 잘 알려져 왔다. 그 영양 성분에는 항산화제, 페놀, 유기산 및 미량의 비타민과 무기질이 포함되어 있다.

현재 꿀은 천연 의약품과 관련한 치료제의 천연 감미료로 사용되고 있다. 사실 소량의 꿀이 사람의 건강에 좋다는 과학적 증거도 있다. 우리는 꿀의 속성을 다음과 같이 요약해 볼 수 있다.

  • 꿀은 항산화 능력이 있다.
  • 꿀은 염증의 분석 지표 감소를 일으킨다.
  • 꿀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개선하고 중성 지방을 줄이며 체지방을 약간 감소 시켜 심혈관 건강을 촉진한다.
  • 위장염이나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의 경우 꿀의 일부 항균 효과가 긍정적일 수 있다.

더 읽어보기: 당뇨 신약, 큐트릴메트는 어떤 약일까

하지만 꿀의 특성과 혈당지수가 중간 수준이라는 사실 때문에 매일 꿀을 너무 많이 먹어서는 안 된다.

정제 설탕 및 인공 감미료보다는 확실히 더 나은 선택이지만, 과도한 당분은 장기적인 건강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하루 권장량인 30~60밀리리터를 초과하면 안 된다.

이로운 기타 지표

결론적으로 혈당지수는 탄수화물 함량이 높은 음식을 먹은 후 혈당치에 대한 반응을 분류하는 측정 도구다. 꿀은 그중 하나이며 기본적으로 포도당과 과당이라는 두 가지 유형의 당분으로 구성된다.

마지막으로 꿀은 중간 정도의 혈당지수를 가지고 있어 좋아하는 요리와 음료에 단맛을 추가하는 데 더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이 지수를 지표로 사용하는 것 외에도 식단에서 높은 당분 섭취와 관련한 문제를 고려해야 한다.

  • Barclay A.W. et al. Glycemic Index, Glycemic Load, and Chronic Disease Risk–A Meta-Analysis of Observational Studies.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Marzo 2008. 87(3); :627-37.
  • Brand-Miller J.C, et al. Glycemic index, postprandial glycemia, and the shape of the curve in healthy subjects: analysis of a database of more than 1000 foods. The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Enero 2009 89(1): 97-105.
  • Deibert P. et al. Glycaemic and insulinaemic properties of some German honey varieties. Setiembre 2009. Europe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64;762-764.
  • Nur Zuliani R. et al. A Review on the Protective Effects of Honey against Metabolic Syndrome. Nutrients. Agosto 2018. 10(8):1009.
  • Venn B. J, et al. Glycemic Index and Glycemic Load: Measurement Issues and Their Effect on Diet-Disease Relationships. Europe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Diciembre 2007. 61Supple 1: S122-31.
  • Visweswara R.P. et al. Honey, Propolis, and Royal Jelly: A Comprehensive Review of Their Biological Actions and Health Benefits. Oxidative Medicine and Cellular Longevity. Julio 2017. 26
  • Yahoobi N. et al. Natural Honey and Cardiovascular Risk Factors; Effects on Blood Glucose, Cholesterol, Triacylglycerole, CRP, and Body Weight Compared With Sucrose. Scientific World Journal. Abril 2008. 20; 8:463-9.
  • Radulian G, Rusu E, Dragomir A, Posea M. Metabolic effects of low glycaemic index diets. Nutr J. 2009;8:5. Published 2009 Jan 29. doi:10.1186/1475-289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