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루증의 원인, 증상 및 치료

농루증은 구강 위생 불량과 관련된 잇몸 질환이다. 농루증은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농루증의 원인, 증상 및 치료

마지막 업데이트: 12 7월, 2021

오늘은 농루증의 원인, 증상 및 치료에 대해 알아보자. 잇몸 질환은 비교적 흔한 질환이다. 잇몸은 박테리아에 지속적으로 노출되기 때문에 염증과 전염성 문제를 쉽게 겪을 수 밖에 없다. 특히 농루증은 수반되는 합병증 때문에 가장 주의를 요하는 질병이다.

그렇다면 농루증은 어떻게 구성되어 있고 치료 방법은 어떤 것들이 존재할까?

농루증은 잇몸 질환으로 더 잘 알려진 만성 치주 질환의 합병증이다. 농루증은 세균의 확산으로 치아를 지탱하는 뼈와 인대가 감염될 때 발생한다.

스페인 치주요법학과 골유착증(Spanish Society of Periodontology and Osseointegration)에 관한 정보에 따르면, 농루증은 만 35세에서 44세 사이의 성인의 25%에 영향을 미친다. 게다가, 농루증의 발병률은 65세 이후부터 증가한다.

농루증이란?

농루증은 치석판이 축적된 결과이며, 치석 위생이 나빠지고, 잇몸의 염증과 출혈을 통해 생겨나는 질환이다. 동시에 치아의 지지 조직에도 영향을 미쳐 치아의 수축과 치간 공간과 외관의 변화를 유발한다.

농루증은 치아 근처의 인대나 조직의 심각한 감염으로 특징 지어지며 위험한 질환이다. 농루증은 농루증이 이미 심각한 구강 건강 합병증을 일으킬 때까지 보통 증상을 일으키지 않는다.

농루증

농루증은 치아에 세균성 플라크가 누적되어 발생한다. 농루증은 대개 구강 위생 불량과 관련이 있다.

농루증의 원인

농루증의 주된 원인은 구강 조직에서 박테리아가 과도하게 성장하기 때문이다. 이는 나쁜 구강 위생, 형편없는 칫솔 사용, 지속적인 스트레스 노출, 흡연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심지어 유전적 요인들과 해부학적 이상도 농루증에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농루증은 제때 치료되지 않은 치주염의 결과라는 것을 알아두는 것이 중요하다. 처음에는 통증이 없었지만 잇몸에 염증이 생기는 것이 칫솔질 도중 잇몸에서 피가 나는 주된 원인이다.

농루증을 일으키는 기타 요인들은 다음과 같다.

  • 입안이 건조하거나 잇몸에 변화를 일으키는 약물 복용
  • 비타민 B와 비타민 C의 결핍
  • 마리화나를 피우거나 베이핑하는 것과 같은 약물의 복용
  • 임신이나 폐경기 중 발생하는 호르몬 변화
  • 면역 체계의 질병
  • 당뇨, 골다공증 등과 같은 기타 만성질환

농루증의 증상

농루증의 발병에 대해 가장 중요한 부분은 농루증은 가시적인 증상이 쉽게 발현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비록 농루증을 겪은 환자들 대부분에게서 치주염의 증상이 먼저 보이기는 했으나, 반드시 치주염이 생기는 것은 아니다.

몇몇 환자들은 심각한 증상이 생기기 전까지 그 어떤 불편함 조차도 느끼지 못하는 경우도 존재한다. 또한, 몇몇 사람들은 칫솔질로 인한 잇몸 출혈 때문에 농루증을 간과하기도 한다.

그 어떤 경우더라도, 농루증의 특징들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농루증의 대표적인 증상들은 다음과 같다:

  • 잇몸 출혈
  • 잇몸 염증 및 잇몸의 붉어짐
  • 음식을 씹을 때에 느끼는 어려움 혹은 불편함
  • 입냄새 (구취)
  • 흔들리는 듯한 치아
  • 치아 사이의 공간이 느껴지는 것
  • 잇몸 수축
  • 온도 차이로 인해 느껴지는 치아 감도의 변화
  • 씹을 때 느껴지는 치아 불일치

이러한 증상들이 느껴진다는 것은 잇몸 조직이 악화되고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심각한 경우에는 적절한 개입이 없을 때 치아 손실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정기 검진과 전문가 상담하는 것은 필수적이다.

농루증의 치료

의료 전문가들은 농루증의 심각성의 정도를 고려함해서 이에 대한 적절한 치료 방법을 선택한다. 일반적으로, 농루증은 경미하거나, 적당하거나, 심할 것이다. 구강 건강 전문가는 농루증의 영향에 따라 치료 옵션을 결정한다.

농루증이 수반하는 합병증을 고려할 때, 이 상태를 완화할 수 있는 가정 치료법은 없다는 것을 알아두는 것이 중요하다. 농루증의 영향을 받는 조직의 악화를 막으려면 위생 습관을 개선하고 처방된 의학적 치료를 따라야 한다.

위생

의심할 여지 없이, 농루증의 예방과 치료의 첫 번째 방법은 적절한 치아 위생 상태를 보장하는 것이다. 이는 치실 및 기타 보완 세척 제품을 사용하는 것 외에 하루에 몇 번씩 올바른 칫솔질을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잇몸에 히알루론산(hyaluronic acid)을 함유한 구강세척제나 구강젤을 매일 사용하는 것과 같은 옵션은 구강보호를 더욱 강화하는데 도움을 준다.

두 제품 모두 과도한 박테리아 성장과 치석 형성을 막는 데 도움이 되는 성분을 가지고 있다. 또한 이것들은 손상된 조직을 강화하고 회복에 기여한다.

농루증

히알루론산이 함유된 구강세척제나 젤을 사용하면 농루증의 치료에 기여할 수 있다.

기본적인 치주 치료

대부분의 경우 잇몸 질환은 치주 치료가 기본적으로 이루어진 후 상태가 호전된다. 이는 치아 표면과 근처 부위에 축적된 박테리아를 제거하는 절차를 포함하기 때문에 구강 위생을 보완시킬 수 있다.

  • 치주 치료의 시작은 스케일링으로부터 시작된다.
  • 의료 전문가들은 항생제를 복용할 것을 추천한다. 항생제의 종류는 치아에 존재하는 박테리아 유형에 따라 달라진다.

치주 수술

농루증이 너무 진전되면, 기본적인 치료로는 충분하지 않은 경우가 존재한다. 이런 경우, 치주과 전문의는 치주 수술을 제안할 것이다. 이는 농루증의 발병원이 존재하는 깊은 위치의 치아까지 접근해야 하는 과정이다.

만약 감염이 이미 조직과 뼈의 심각한 파괴를 야기 했다면, 조직 재생과 같은 다른 치료 기술의 적용이 필요할 것이다.

재발하기 쉬운 질환

농루증을 치료한 이후에도, 농루증 환자는 전문가와 함께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야 한다. 만약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농루증은 다시 재발할 수 있다.

따라서 권장 제품을 사용하여 최적의 구강 위생을 보장하는 것 외에도 정기적으로 치과를 방문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의료 전문가는 당신을 위해 좋은 위생 습관을 안내할 수 있을 것이고 필요하다면 구강 청소나 구강 질환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이 글은 어떤가요?
비타민 결핍이 유발할 수 있는 질병
건강을 위한 발걸음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비타민 결핍이 유발할 수 있는 질병

충분한 영양이 부족하면 비타민 결핍으로 인한 질병이 발생할 수 있다. 비타민은 소량이지만 사람들이 자주 섭취하는 다양한 식품에 존재하는 필수 미량 영양소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비타민 결핍이 유발할 수 있는 질병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 Pihlstrom BL, Michalowicz BS, Johnson NW. Periodontal diseases. Lancet. 2005 Nov 19;366(9499):1809-20. doi: 10.1016/S0140-6736(05)67728-8. PMID: 16298220.
  • Saini R, Marawar PP, Shete S, Saini S. Periodontitis, a true infection. J Glob Infect Dis. 2009;1(2):149-150. doi:10.4103/0974-777X.56251
  • Mehrotra N, Singh S. Periodontitis. [Updated 2020 Jul 10]. In: StatPearls [Internet]. Treasure Island (FL): StatPearls Publishing; 2020 Jan-. Available from: https://www.ncbi.nlm.nih.gov/books/NBK541126/
  • Dahiya P, Kamal R. Hyaluronic Acid: a boon in periodontal therapy. N Am J Med Sci. 2013;5(5):309-315. doi:10.4103/1947-2714.112473
  • Casale M, Moffa A, Vella P, et al. Hyaluronic acid: Perspectives in dentistry. A systematic review. Int J Immunopathol Pharmacol. 2016;29(4):572-582. doi:10.1177/0394632016652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