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강 궤양 또는 구내염의 유형 및 치료

구강 궤양은 일반적으로 걱정할 만한 원인이 아니다. 하지만 매우 심한 증상을 유발하거나 이상한 특징이 있거나 자주 재발한다면 무시해서는 안 된다.
구강 궤양 또는 구내염의 유형 및 치료

마지막 업데이트: 31 12월, 2020

구강 궤양 또는 구내염은 입술이나 잇몸의 아랫부분에 나타나는 병변이다. 뺨 안쪽, 입천장, 편도샘 주변에도 생길 수 있다. 이러한 병변은 흔히 통증을 유발하므로, 양치질을 하거나 음식이나 음료를 섭취하거나 말을 하는 것과 같은 활동으로 약간의 불편함이 느껴질 수 있다. 구강 궤양의 모습은 일반적으로 주변에 붉은 부위가 있는 희끄무레한 타원형 병변이다.

전문가들은 구내염이 인구의 약 25%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한다. 여성, 청소년, 구내염의 가족력이 있는 사람들에게 더 자주 발생한다. 구내염은 전염성이 없으며, 건강상 위험을 거의 초래하지 않는다.

구강 궤양의 유형

구강 궤양은 다양한 방식으로 분류할 수 있다. 아주 가끔 나타난다면 급성 구강 궤양이다. 하지만 재발한다면 만성 구강 궤양으로 여겨진다. 임상 증상에 따라, 대아프타성 구내염, 소아프타성 구내염, 포진성 구내염의 3가지 유형이 있다. 하나씩 자세히 살펴보자.

대아프타성 구내염

대아프타성 구내염 또는 구강 궤양은 직경이 10mm 이상이며 단독으로나 여러 개로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궤양은 조직 깊숙이 침투하여 대개 1주 이상이나 심지어 몇 달간 그대로 남아 있다. 사라질 때 흉터를 남길 수 있으며, 일반적으로 입술, 입천장, 혀, 인두, 안쪽 볼에 있다.

소아프타성 구내염

소아프타성 구내염은 직경이 10mm 미만이며 가장 흔한 유형이다. 피상적이며, 혀의 가장자리나 입술 또는 볼의 내부 점막에 있다. 인접한 부위로 퍼지는 심한 통증을 유발하지만, 대개 1주 이내에 저절로 사라진다. 이러한 구내염은 간격을 두고 여러 차례 나타난다.

포진성 구내염

포진성 구내염은 헤르페스로 인한 유형과 유사한 궤양을 형성한다. 포진성 구내염은 재발하는 경향이 있지만, 전염성은 없다. 포진성 구내염은 3mm를 넘지 않는 작은 궤양이 여러 개로 함께 발생한다. 때로는 서로 합쳐져 더 큰 병변을 형성한다.

구강 궤양 또는 구내염에 대해 알아야 할 모든 것

구강 궤양은 대아프타성, 소아프타성 또는 궤양성으로 나타날 수 있다.

구강 궤양 또는 구내염이 나타나는 이유

구강 궤양이 발생하는 여러 이유가 있다. 대부분 다음과 같은 유발 요인에 의해 발생한다.

  • 부정 교합, 부러진 치아 또는 자기 살을 무는 치아로 문지르는 행위: 의치 또는 브래킷과의 부적절한 마찰도 문제가 될 수 있다
  • 격렬한 칫솔질 또는 로릴 황산 나트륨을 포함한 치아 관리 또는 구강 위생 제품 사용으로 인한 손상
  • 화상을 유발하는 매우 뜨거운 음식이나 흡연으로 인한 화상

때때로 구강 궤양은 비타민 B12, 아연, 엽산 또는 철분 결핍으로 인해 발생하기도 한다. 구강 박테리아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일 수도 있다.

이러한 병변이 염증성 장 질환, 당뇨병, 후천성 면역 결핍 증후군, 크론병, 셀리악병, 자가 면역 질환 또는 구강암과 같은 심각한 건강상 문제의 징후가 되는 더 심각한 사례도 있다.

구강 궤양 치료

구강 궤양이나 구내염은 대부분 신체에 해를 가하지 않으며 치료를 하지 않아도 된다. 일반적으로 7~14일 이내에 호전된다. 원칙적으로는 구내염의 원인이 제품, 식품 또는 약물인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이에 해당한다면 이러한 요소는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다른 제품으로 대체하는 것이 가장 좋다.

손상의 결과로 나타나거나 원인을 알 수 없다면 구내염 치료는 일상에 약간의 변화를 주고 증상을 완화하기 위한 자연 요법을 활용하는 것으로 구성된다.

  • 소금을 살짝 넣은 따뜻한 물로 입을 헹군다. 하루에 3차례 4분간 입을 헹구자. 그런 다음 찬물로 가글을 한다.
  • 물을 많이 마시고 뜨겁거나 맵거나 매우 짠 음식이나 감귤류 과일 섭취를 피한다. 물론 흡연도 피해야 한다.
  • 파라세타몰과 같은 처방전 없이 구매할 수 있는 진통제를 복용할 수도 있다.
  • 운동을 하거나 스트레스에 대한 이완 기법을 수행하는 것은 불편한 증상으로부터 주의를 분산할 수 있는 방법이다.
  • 부드러운 칫솔을 사용하고 치아 상태가 좋지 않다면 치과를 방문한다.

증상이 매우 심하거나 가정 요법으로 효과를 보지 못하거나 문제가 재발한다면 병원을 방문할 것을 권장한다. 가정 요법과 일상에 변화를 주는 것 이상의 방법이 필요할 수도 있다.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

발생할 수 있는 주된 합병증은 문제가 매우 자주 재발하거나 궤양의 중복 감염이 발생하는 경우이다. 이러한 문제가 나타나지 않도록 의사는 클로르헥시딘 염산염, 헥세티딘, 포비돈 요오드, 염화 벤잘코늄 또는 붕산나트륨을 포함한 국소 구강 소독제를 처방할 수 있다.

의사는 이러한 약을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알려줘야 한다. 특히 궤양이 크거나 재발하는 경우 일부 사례에서 의사가 항생제를 처방할 수도 있다.

구강 궤양 또는 구내염에 대해 알아야 할 모든 것

구강 위생을 위한 양치질을 구내염 예방과 관련하여 훌륭한 지원군이다.

구강 궤양 예방 및 권장 사항

구내염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적절한 위생 습관을 유지하는 것이다. 하루에 3차례 이상 양치를 하고, 치실과 비자극성 구강 청결제를 사용해야 한다. 또한 적어도 일 년에 한 번씩은 치과를 방문해야 한다.

건강하고 균형 잡힌 식단은 구내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 문제가 재발한다면 산, 향신료 또는 매우 매운 음식과 같이 구강을 자극할 수 있는 음식을 피하는 것이 가장 좋다. 발생할 수 있는 알레르기도 알아두는 것이 중요하다.

규칙적인 신체 활동과 이완 기법은 스트레스를 제어하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구강 궤양은 일반적으로 걱정할 만한 원인이 아니지만, 일부 사례에서는 의학적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다. 주의해야 할 몇 가지 상항은 다음과 같다.

  • 궤양이 퍼지기 시작하고 서서히 커지는 경우
  • 심한 통증이나 불편함을 유발하는 경우
  • 3주 이상 사라지지 않는 경우
  • 이상하게 보이거나 입속에 얼룩이 생기는 경우

또한 통증이 매우 심하게 나타나거나 궤양이 발열과 같은 추가 증상을 일으킨다면 전문가의 진찰을 받을 것을 권장한다. 때로는 이러한 작은 조치가 추후 심각한 문제를 예방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이 글은 어떤가요?
구취 예방에 도움이 되는 방법 12가지
건강을 위한 발걸음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구취 예방에 도움이 되는 방법 12가지

구강 청결은 건강에 매우 중요한 습관이다. 양치질, 입안 헹구기나 구취 중화 민트 같은 방법을 동원해도 입안이 깔끔하게 느껴지지 않는다면 이번 글에서 소개하는 구취 예방법 12가지를 기억해 두자! 우선은 식후 양치질을 습관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 Sánchez Ñamo, I. J. (2015). Efectos que producen las prótesis totales removibles mal adaptadas AUTORA: Irma Jacqueline Sánchez Ñamo TUTOR: Dr. Silvio Gustavo Coronado Sarmiento. Guayaquil, Junio (Bachelor’s thesis, Universidad de Guayaquil. Facultad Piloto de Odontología).
  • Rodríguez, G. (1998). Ácido fólico y vitamina B12 en la nutrición humana. Revista Cubana Aliment Nutr, 12(2), 107-19.
  • Bascones-Martínez, A., Figuero-Ruiz, E., & Esparza-Gómez, G. C. (2005). Úlceras orales. Medicina clínica, 125(15), 590-597.
  • Pontón, Mariano Marx-Sánchez, et al. “Prevalencia de alteraciones bucales en el Centro Dermatológico Dr. Ladislao de la Pascua.” Dermatología Revista Mexicana 61.2 (2017): 87-97.
  • Weber, P., and F. Pascal. “Aftas y aftosis.” EMC-Tratado de Medicina 21.4 (2017): 1-7.
  • Mendieta Álvarez, Verónica Andrea. Efectos negativos del tabaquismo en la enfermedad periodontal. BS thesis. Universidad de Guayaquil. Facultad Piloto de Odontología., 2019.
  • Rodríguez Guerrero, Katiuska, Rafael Alberto Clavería Clark, and Maritza Peña Sisto. “Consideraciones actuales sobre envejecimiento y cáncer bucal.” Medisan 20.12 (2016): 2526-2535.
  • Vázquez Marrero, Annia Iris, Milagros de la Caridad Pérez Suárez, and Marlen Esperanza García Zaldívar. “Eficacia del láser en el tratamiento de la estomatitis aftosa recurrente.” Correo Científico Médico 23.1 (2019): 281-287.
  • Pernas, Mayra García, et al. “Efecto del oleozón oral en el tratamiento de las aftas bucales.” Revista Cubana de Medicina Natural y Tradicional 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