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를 위한 프로바이오틱스

13 10월, 2020
박테리아 기반 보충제는 성인의 위장관에 다양한 이점을 가져다준다고 알려져 있다. 그런데 영아와 신생아에게 프로바이오틱스를 제공하는 것도 괜찮을까?

이 글에서는 아기를 위한 프로바이오틱스에 관해 알아보도록 하자. 아주 어린 아기에게 프로바이오틱스를 제공하는 건 적절할까? 영아의 장내 세균총을 바꾸면 어떤 위험이 있을까? 소아 건강과 관련한 결정을 내리기 전에 몇 가지 불확실성을 명확히 하는 게 중요하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식단의 특정 측면에 추가하고 장에서 활성 상태를 유지하는 살아 있는 미생물이다. 그 활동 덕분에 이 미생물은 그들을 섭취하는 사람들의 소화 기관에 있는 미생물총을 수정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우리가 적절한 양의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할 경우 많은 건강상 이점을 누릴 수 있다고 한다. 프로바이오틱스 식품에는 신선한 요거트, 케피어, 사우어크라우트(독일식 김치) 등이 있다.

장내 세균총

장의 균형 잡힌 미생물총은 인체 건강에 필수적이다. 사람과 그 안에 사는 미생물 간의 협력은 장기 및 단기 건강을 결정한다.

여러 연구에 따르면 위장관에 서식하는 세균총은 여러 가지 이점을 가져다준다. 예를 들면 다음과 같이 말이다.

  • 장내 세균총은 장의 점막과 관련한 림프 조직의 분화를 돕는다. 이는 유익한 박테리아 균주를 인식하고 미래의 질병에 대비하는 법을 배우는 면역 체계와의 시너지 효과로 변환된다. 그래서 요약하자면 그들은 신체 방어에 도움이 된다.
  • 장내 박테리아는 우리 혼자서는 할 수 없는 특정 식물성 다당류를 인식하고 분해한다. 과학 출판물들에 따르면, 이 활동은 인간 일일 칼로리의 10%를 차지한다고 한다.
  • 소화 시스템은 외부 요인에 개방되어 있음으로 항상 외부 요인이 이를 공격할 위험이 있다. 그런데 정상적인 박테리아 식물군은 외부 세계와 접촉하고 표면을 식민지화하여 이물질이 번식하는 것을 방지한다.

위에서 말한 내용은 장내 세균총이 인간에게 가져다주는 몇 가지 이점이다. 이는 공생적 관계인데, 그들은 우리 없이 살 수 없으며 우리 또한 그들 없이 살 수 없기 때문이다.

장내 세균총

소화기 계통의 일반적인 세균총은 인간의 생존에 있어 필수적이다.

더 읽어보기: 정상적인 미생물총은 어떤 모습일까

아기를 위한 프로바이오틱스

프로바이오틱스 식품에는 장내 미생물 군집의 전반적인 기능에 유익한 박테리아가 함유되어 있다. 이들 중 일부는 젖산균, 비피더스균 및 사카로마이세스 불라디다.

건강한 미생물에는 이미 이러한 미생물이 포함되어 있지만, 이를 섭취하는 사람이 기존 질병이 없는 경우 그 양을 늘리는 게 좋다. 하지만 신생아의 경우에는 어떨까?

아기를 위한 프로바이오틱스 사용을 옹호하는 연구

2014년에 수행된 한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 생후 첫 90일 동안 589명의 신생아를 모니터링했다. 그들 중 일부는 프로바이오틱스 박테리아인 락토바실러스 루테리(Lactobacillus reuteri)를, 다른 일부는 가짜를 공급받았다.
  • 부모들은 아기의 장 건강을 나타내는 다른 요인 중에서도 토하는 빈도, 울음 시간, 소아과 의사 방문 횟수, 입원을 모니터링하도록 요청받았다.
  • 프로바이오틱스를 복용하는 아기와 그렇지 않은 아기 사이에는 변수에 상당한 차이가 있었다. 미생물이 장 질환으로부터 신생아를 보호했다는 뜻이다.

그러나 이것이 전부는 아니다. 이와 같은 다른 연구들에서도 장의 적절한 기능에 있어서 락토바실러스 루테리 박테리아가 유익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 경우 모유에 프로바이오틱스 드롭스를 적용한 영아에게서 영아 산통과 관련한 증상의 감소가 관찰되었다. 

프로바이오틱스의 일반적인 이점

일반적으로 프로바이오틱스는 다음과 같은 여러 측면에서 성인과 어린이를 돕는 것으로 추정된다.

  • 먼저 이를 섭취하는 사람이 항생제를 복용할 때 프로바이오틱스는 유익균의 성장을 촉진한다.
  • 과민성 대장 증후군과 같은 장 질환의 증상을 감소시킨다.
  • 마지막으로 감염원에 의한 설사를 예방한다.

아기를 위한 프로바이오틱스의 위험성

프로바이오틱스는 일반적으로 안전하지만, 특정 과학 자료는 이러한 사용으로 인해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한다.

면역 체계가 손상된 사람, 심장 판막 질환자 또는 미숙아가 가능한 위험 그룹이다. 이는 박테리아가 이러한 상황에서 불균형하게 증식하여 위장 염증, 면역계의 과도한 활성화 및 최악의 경우 균혈증을 유발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신생아에게 나타나는 이러한 질병의 정도를 완전히 알지 못한다. 이러한 박테리아를 장기간 사용할 경우 아동 발달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기도 어렵다. 이는 박테리아를 섭취한 아기에 대한 수년간의 후속 조처를 의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기를 위한 프로바이오틱스의 위험 

일부 연구에 따르면 영아 산통은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한 어린이들에게서 덜 발생했다. 

더 읽어보기: 소아 변비에 걸린 아이는 어떤 음식을 섭취해야 할까

유의 사항

영아에게 프로바이오틱스를 사용하면 몇 가지 이점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과학 소식통들은 이러한 미생물과 신생아 장 건강 사이의 상호 작용을 계속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경고한다. 잠재적 위험 및 부작용도 평가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누구보다 신생아의 병력을 더 잘 알고 무엇이 가장 좋은지 알고 있는 소아과 의사의 조언을 구하는 게 가장 좋다. 모든 사람이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해야 하는 건 아니지만, 부모에게 있는 프로바이오틱스의 양을 평가해야 한다.

  • Guideline for evaluation of probiotics in food. Recogido a 27 de junio en https://www.who.int/foodsafety/fs_management/en/probiotic_guidelines.pdf.
  • Maynard, C. L., Elson, C. O., Hatton, R. D., & Weaver, C. T. (2012). Reciprocal interactions of the intestinal microbiota and immune system. Nature489(7415), 231-241.
  • Inman, M. (2011). How bacteria turn fiber into food. PLoS Biol9(12), e1001227.
  • Indrio, F., Di Mauro, A., Riezzo, G., Civardi, E., Intini, C., Corvaglia, L., … & Del Vecchio, A. (2014). Prophylactic use of a probiotic in the prevention of colic, regurgitation, and functional constipation: a randomized clinical trial. JAMA pediatrics168(3), 228-233.
  • Koonce, T., Mounsey, A., & Rowland, K. (2011). Colicky baby? Here’sa surprising remedy. The Journal of Family Practice60(1), 34.
  • Doron, S., & Snydman, D. R. (2015). Risk and safety of probiotics. Clinical Infectious Diseases60(suppl_2), S129-S134.
  • Probiotics, Cleveland Clinic. Recogido a 27 de junio en https://my.clevelandclinic.org/health/articles/14598-probiotics.
  • Merino, A. Barrio. “Probióticos, prebióticos y simbióticos. Definición, funciones y aplicación clínica en pediatría.” Revista Pediatría de Atención Primaria 8.Suplemento 1 (2006).
  • Román Riechmann, E., and G. Álvarez Calatayud. “Empleo de probióticos y prebióticos en pediatría.” Nutrición Hospitalaria 28 (2013): 4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