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화학요법 관련 질환과 메스꺼움 예방

07 6월, 2020
항암 화학요법 관련 질환과 메스꺼움 예방은 종양학 세계에서 늘 중요한 주제였다. 이 부작용을 잘 관리해야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암 환자들은 화학요법 관련 질환과 메스꺼움을 가장 두려워한다. 이는 가장 흔한 부작용 중 하나이므로 잘 예방하면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으며 결과적으로 환자는 치료에 더욱 전념할 수 있다.

오늘날에는 항암 화학요법과 관련한 메스꺼움 예방에 도움이 되는 많은 옵션이 있지만 환자는 종종 그러한 옵션을 잘못 사용한다. 아마 사용에 익숙하지 않거나 과도하게 사용하는 게 더 편하게 느껴지기 때문일 것이다.

항암 화학요법으로 인한 질환 및 메스꺼움을 둘러싼 위험은 환자 및 치료법에 달려 있다. 이 2가지 요소 모두 부작용 정도를 결정한다.

항암 화학요법 관련 질환과 메스꺼움의 종류

환자가 이러한 증상으로 고통받는 시기에 따라 질병은 3가지 주요 그룹으로 분류될 수 있다.

  • 급성 구토: 화학요법 후 처음 24시간 이내에 발생한다.
  • 지연성 구토: 화학요법 관련 메스꺼움 및 구토의 첫 징후는 처음 24시간 후에도 발생할 수 있다. 그리고 치료제를 투여한 후 6~7일 동안 지속한다. 시스플라틴은 이러한 부작용과 큰 연관성이 있는 화학요법 약물이다.
  • 예기성 구토: 이는 일반적으로 화학요법 전 24시간 이내에 발생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3번째 또는 4번째 주기 후에 환자의 20~40%가 예기성 구토를 경험한다.
항암 화학요법 관련 질환과 메스꺼움 예방
항암 화학요법 관련 질환과 메스꺼움은 심화 치료를 한 후에 나타날 수 있다.

항암 화학요법 관련 질환과 메스꺼움 예방 및 치료

예방 및 치료 방법은 화학요법 약물이 생성하는 질환의 유형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급성 구토

수년간 메스꺼움과 급성 구토를 예방하고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된 주요 약물은 도파민성 길항제, 항히스타민제, 코르티코스테로이드, 카나비노이드 및 벤조디아제핀이었다.

이러한 약물은 효과가 다양하지만,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도 있다. 수용체 길항제 세로토닌이 생겨난 이후로, 새로운 종류의 약물이 많이 등장했다. 이러한 약물은 더 효과적이고, 덜 빈번하며 심각한 부작용도 덜하다.

같은 복용량에서, 기존 4개의 5-HT3 수용체길항제(온단세트론, 그라니세트론, 돌라세트론, 트로프세트론)는 항암 화학요법에 의해 유발되는 중등도 또는 심한 구토를 예방하는 데 동일하게 효과적이다. 하지만 사용 여부의 결정은 가용성, 편의성, 비용 및 부작용을 기반으로 해야 한다.

더 읽어보기: 구토를 예방하는 10가지 팁

지연된 구토

지연된 구토는 일반적으로 급성 구토보다 치료하기가 어렵다. 이는 환자가 일반적으로 집에서 경험하는 부작용으로, 이를 통제할 방법이 적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반면 개인 및 가족에게 미치는 영향은 더 커진다. 따라서 메스꺼움과 구토가 지연될 위험이 있는 한, 환자에게 구토 방지 약물 사용에 대한 올바른 지시가 전달되어야 한다.

화학요법 관련 메스꺼움 및 구토의 적절한 제어는 후속 주기에서 급성, 지연성 및 예기성 구토의 위험을 줄인다. 화학요법의 첫 번째 주기 전에 이를 수행하면 불필요한 상담을 피할 수 있음으로 환자의 스트레스 수준이 줄어든다.

이 경우 세로토닌 수용체 길항제는 약물은 급성 구토일 때와 비교해 효과적이지 않다. 코르티코스테로이드제는 지연성 구토 예방을 위한 최고의 활성제다. 환자는 화학요법 후 3~4일 동안 이 약물을 복용해야 한다.

더욱이 급성 구토 예방과 마찬가지로, 구토 방지 약물의 조합은 단일 약물의 사용보다 더 효과적인 것으로 보인다.

지연된 구토

만약 위의 치료가 효과가 없다면 5-HT3 길항제를 2차 치료로 권장해야 한다.

예기성 구토

예기성 구토를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급성 및 지연성 구토를 적절히 조절하는 것이다. 만약 이 부작용이 발생하면 행동 요법이 효과적일 수 있다.

더 읽어보기: 화학 물질에 대한 과도한 두려움, 케모포비아

결론

모든 구토 방지 치료의 이상적인 목표는 화학요법 관련 메스꺼움 및 구토의 발병을 완전히 예방하는 것이다.

이는 입원 중이나 집에서 암 환자의 삶의 실을 상당히 향상한다.

불행히도 지난 20년 동안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이 목표를 달성하기는 어렵다. 이미 말했듯이, 메스꺼움은 화학요법을 받는 환자에게 계속 빈번하게 나타나고 환자를 염려하게 만드는 부작용이다.

  • Carretero Colomer, M. (2001). Ondansetrón. Offarm: Farmacia y Sociedad.
  • FERREIRA, R. G., & FRANCO, L. F. de R. (2017). EFEITOS COLATERAIS DECORRENTES DO TRATAMENTO QUIMIOTERÁPICO NO CÂNCER DE MAMA: revisão bibliográfica. REVISTA DA UNIVERSIDADE VALE DO RIO VERDE. https://doi.org/10.5892/ruvrd.v15i2.3759
  • Haro, L. M., Mondéjar, R., Muñoz, M. del M., Molina, M. J., Olaverri, A., & Santiago, J. A. (2013). Tratamiento psicológico de las náuseas y vómitos anticipatorios inducidos por quimioterapia o radioterapia. Psicooncologia. https://doi.org/10.5209/rev_PSIC.2013.v10.n2-3.43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