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볕 노출 주의 사항

햇볕 노출은 발적, 일광 화상, 노화, 암 발병 위험 증가와 같이 피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신체를 보호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한여름이 멀지 않았으니 햇볕 노출 시 주의해야 할 점에 대해 함께 알아보자!
햇볕 노출 주의 사항

마지막 업데이트: 16 7월, 2021

햇볕 노출 시 필요한 예방 조치를 하지 않거나 권장 시간보다 오랫동안 일광욕을 하면 피부 건강에 역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 잡지 표지에 나오는 구릿빛 피부를 원하지만 실제로는 화상, 조기 노화, 안구 손상 또는 최악의 경우 피부 종양 병변이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다양한 연구에서 햇볕 노출 전후와 도중에 모든 예방 조치를 따르기 위한 도구와 방법을 제안한다. 이러한 조치는 피부를 건강하게 유지하고 앞서 언급한 부작용을 피하는 데 도움이 된다. 어떤 방법이 있는지 알고 싶은가? 그렇다면 계속 읽어 보자!

햇볕 노출 전에 고려해야 할 점

미국 국립보건원(NIH)의 보고서에 따르면, 햇볕은 조기 피부 노화의 위험 요인 중 하나이다. 또한 장기적으로 볼 때 필요한 관리를 하지 않으면 암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햇볕에 노출되기 전에는 다음과 같은 권장 사항을 따라야 한다.

알코올 함유 제품 피하기

제형에 알코올이 포함된 향수와 제품은 피부에 좋지 않다. 알코올이 햇볕과 접촉하면 검은 반점이 생기는 경향이 있어 제거하기가 쉽지 않다.

레몬즙과 같은 액체도 이러한 영향을 줄 수 있다. 레몬즙을 피부에 바르고 햇볕을 쬐면 곧바로 피부가 어두워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으니 조심하자!

왁싱 및 면도 피하기

해변이나 수영장에 가기 직전에 왁싱을 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이는 잘못된 선택이다. 이렇게 하면 모낭이 더 쉽게 자극받을 수 있다.

이러한 상태에서 햇볕과 다른 환경적 요인에 노출되면 통증, 염증, 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야외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면 이미 면도를 해 두자.

타박상이 생긴 부위 주의하기

타박상이 있다면 장시간의 일광욕을 피해야 한다. 햇볕 노출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해당 주위를 가리는 것이 좋다. <My Health Alberta> 사이트의 일부 전문가가 설명했듯이, 타박상이 생긴 부위가 햇볕에 노출되면 반점이 생길 수 있다.

자외선 차단제 사용하기

완벽한 구릿빛 피부를 자랑하고 싶은 만큼 피부 건강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측면이다. 해변이나 수영장에 가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고 몇 시간 동안 햇볕을 쬐는 것은 매우 해롭다.

일사병은 그중 가장 가벼운 문제이다. 장기적으로 계속해서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지 않으면 피부암과 같은 심각한 질환에 걸릴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햇볕 노출 전후와 도중에 주의해야 할 점

야외 활동 전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은 햇볕의 부정적인 영향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가장 중요한 조치 중 하나이다.

햇볕 노출 시 주의해야 할 점

이제 일광욕을 할 때 가장 중요한 조치를 살펴보자. 햇볕 노출 전후뿐만 아니라, 도중에도 관리를 해야 한다. 이와 관련하여 다음과 같은 점을 고려하자.

물 마시기

일광욕을 할 때 매우 흔한 상황인 땀을 흘리면서 물을 마시지 않으면 상당량의 체액이 손실되어 탈수증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야외 스포츠를 하거나 해변이나 수영장에 갈 때는 항상 물병을 들고 다니면서 수분을 보충하자.

또한 아르헨티나의 OSDE 의료 서비스 네트워크에 따르면, 수분은 체성분의 60%를 차지하므로 수분을 적절히 보충하면 모든 기관이 제대로 기능할 수 있다.

모발 관리하기

햇볕은 모발 건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실제로 햇볕을 오랫동안 쬐는 휴가를 계획하고 있다면 모발을 관리해야 한다.

열 보호제와 보습 팩을 사용하고 일상으로 돌아오면 머리를 약간 다듬어 모발을 아름답게 유지해 보자.

자외선 차단제 덧바르기

자외선 차단제를 한 번만 바르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전문가는 햇볕에 노출될 때 최적의 관리를 위해 자외선 차단제를 덧바를 것을 권장한다. 미국 암학회에 따르면, 자외선 차단 지수(SPF)가 30 이상인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자외선 차단 지수가 높을수록 자외선에 대한 보호 수준이 높아진다. 필요할 때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가방에 넣어 다니자.

화장하지 않기

해변이나 수영장에 가기 전에 화장을 하면 피부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땀을 흘리면 화장품 잔여물이 모공을 막아 여드름과 감염이 발생할 위험이 커진다.

햇볕 노출 후 관리

마지막 단계로 햇볕 노출 후 관리가 있다. 실제로 햇볕 노출 후 관리는 앞서 언급한 다른 단계만큼이나 중요하다. 관리를 하면 자외선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받은 피부를 이완할 수 있기 때문이다.

햇볕 노출 후 피부 보습하기

햇볕에 오랫동안 노출되면 피부가 건조해지거나 체내 수분 지수가 떨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려면 하루에 2~3L씩 물을 마셔야 한다.

한편 영양분을 제공하는 수분 크림으로 피부를 보습하는 방법도 있다. 예를 들면 알로에 베라나 아몬드 오일을 기본 성분으로 포함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햇볕 노출 전후와 도중에 주의해야 할 점

자외선에 노출된 후 보습 제품을 바르면 피부의 자연적인 수분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

햇볕 노출 후 찬물 샤워하기

집에 돌아오면 피부에 남아 있는 염분이나 염소를 제거해야 한다. 이때 찬물로 샤워를 하면 피부의 수분 공급을 개선할 뿐 아니라, 시원한 느낌을 즐길 수도 있다. 중성 비누를 사용하고 물기를 조심스럽게 닦아 내자.

햇볕 노출 후 관리 제품 사용하기

선 케어를 한 후에 사용하도록 만들어진 많은 제품이 있다. 예를 들면 알로에 베라, 캐모마일, 민트 추출물이 들어간 크림을 사용할 수 있다. 이러한 제품을 사용하면 일광 화상으로 인한 발적과 염증을 가라앉힐 수 있다.

또한 민감성 피부도 함께 사용할 수 있다. 더 좋은 효과를 위해 사용 전에 잠시 냉장고에 넣어 두면 좋다. 이렇게 하면 제품을 바를 때 더 시원한 느낌을 즐길 수 있다.

건강에 해로운 햇볕 노출 후 머리 다듬기

때로는 장시간의 햇볕 노출로 인한 모발 손상을 도저히 회복할 수 없을 수 있다. 만약 그렇지 않다고 해도 손가락 두 마디 정도로 모발 끝부분을 다듬는 것이 가장 좋다. 손상모를 잘라 주면 건강한 모발이 자랄 수 있다.

보습 팩과 다른 영양 공급 트리트먼트로 모발을 집중적으로 관리할 수도 있다. 매일 열 보호 제품을 사용할 것을 잊지 말자!

햇볕 노출 유의점

일광욕을 하면 피부를 아름답게 그을릴 수 있다. 하지만 과도한 햇볕 노출은 해로울 수 있다는 점을 잊지 말자. 따라서 위험을 최소화하고자 직접적인 햇볕 노출 전후와 도중에 특정한 예방 조치를 따라야 한다.

피부가 매우 민감하고 빨리 붉어지는 편이라면 위험성을 줄일 수 있도록 관리를 더 많이 하는 것이 좋다. 자외선 차단제 외에도, 모자, 긴 옷, 선글라스와 같은 제품이 도움이 될 수 있다. 피부를 관리할 것을 잊지 말자!

이 글은 어떤가요?
과일로 만드는 시원한 여름 음료 7가지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과일로 만드는 시원한 여름 음료 7가지

여름은 식단에 더 많은 과일과 채소를 추가하기에 적합한 계절이다. 과일과 채소를 섭취하는 데 있어서 차가운 여름 음료보다 더 즐겁고 좋은 방법은 없을 것이다. 과일로 맛있고 영양이 가득하며 매우 상쾌한 여름 음료를 만들어서 즐겨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