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혈을 완화하는 차

02 3월, 2020
빈혈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모르는가? 빈혈을 완화하는 몇 가지 차와 권고 사항 실천을 통해 철분 수치를 안정시킬 수 있다.
 

빈혈은 많은 사람에게 영향을 미치는 문제다. 빈혈은 다른 이유로 나타날 수 있지만, 가장 흔하게는 철분의 흡수와 관련이 있다. 하지만 빈혈을 완화하는 차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는가?

차에는 여러 가지 이점이 있다. 보통 복통을 완화하거나 소화를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 또한, 몸이 철분을 더 잘 흡수하도록 도울 수 있다. 이 글에서는 빈혈을 완화하는 효과적인 차를 알아보자.

빈혈을 완화하는 차

어느 중요한 연구에 따르면, 어떤 차는 탄닌산이 덜 들어 있기 때문에 다른 것보다 더 잘 작용한다. 전문가들은 신체가 음식에서 철분을 흡수할 수 있도록 식후 적어도 1시간 후에 이러한 차를 마실 것을 권고한다. 하루에 한 잔이면 충분하다.

1. 펜넬 차

빈혈을 위한 첫 번째 차 중 하나는 펜넬 차이며, 펜넬의 학명은 ‘페니쿨룸 불가레’이다. 펜넬을 차로 섭취하는 것에 관해 이야기하겠지만, 식사에 펜넬을 포함할 수도 있다.

만드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 30g의 펜넬 잎을 사용한다.
  • 물 1ℓ를 넣는다.
  • 일반적인 차로 준비한다.
빈혈을 위한 차
많은 요리에 펜넬 뿌리를 추가하여 철분이 풍부한 맛있는 식사를 즐길 수 있다.
 

2. 빈혈을 위한 박하 차

박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부엌에 가지고 있는 널리 사용되는 식물이다. 이 식물은 소화를 촉진하고 과식을 해서 생기는 무거운 느낌을 줄이는 데 제격이다. 빈혈로 고생하는 경우에도 도움이 된다.

박하의 특징 중 하나는 풍부한 철분의 원천이라는 것이다. 이 때문에 식후 최소 1시간 이상 섭취하면 좋다. 하루에 적어도 두 번은 박하 차를 마실 수 있다. 이런 점에서 집에서 차를 준비하려면 박하잎을 사는 것이 가장 좋다.

더 읽어보기: 박하의 효능과 용도를 알아보기

3. 계피 차

빈혈을 위한 또 다른 차로는 계피(실론계피나무) 차가 있다. 또한, 다음과 같은 단계를 따른다면 사람들이 다른 음식과 디저트를 준비하기 위해 사용하는 이 향신료를 섭취할 수 있다.

  • 계피 스틱 두 개와 물 한 컵이 필요하다.
  • 물을 끓인다.
  • 끓는점에 이르면 계피 스틱을 넣는다.
  • 몇 분 동안 끓인 후 불을 끈다. 일단 식으면 그 액체를 마신다.

4. 빈혈을 위한 로즈메리 차

로즈메리도 철분이 매우 풍부하다. 또한, 가스나 위장의 불편함을 퇴치하는 데 도움이 된다.

빈혈에 대한 팁
로즈메리 차는 가스 배출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풍부한 철분의 원천이다.
 

일반적인 차로 준비할 수 있지만, 미리 준비된 티백 대신 로즈메리 잎을 사는 것이 좋다. 첫 번째 방법은 훨씬 더 자연스럽고 효과적이다.

빈혈을 관리하는 팁

위에서 소개한 빈혈을 위한 차 외에도 식단에 철분이 풍부한 음식을 포함해야 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미네랄이 풍부한 몇몇 음식은 다음과 같다.

  • 육류, 가금류, 어류
  • 통곡물과 콩류
  • 뿌리 및 덩이줄기

또한, 식사에 백포도주 한 잔을 포함하면 곡물이나 식물성 식품에 존재하는 철분 흡수를 촉진할 수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1잔의 권장량을 초과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한다.

이제 빈혈을 위한 차는 식사 직후에 절대 마셔서는 안 된다는 것을 기억하자. 음식에서 철분이 흡수되는 것을 방해하지 않도록 해야 하기 때문이다.

더 읽어보기: 철결핍성 빈혈에 좋은 식습관

앞서 언급한 것과 같이 식단에 철분이 풍부한 음식을 포함하고 의사의 권고를 따르는 것도 중요하다. 철분 수준을 안정시키기 위해 추가 보충제를 복용해야 할지도 모른다.

 
  • Fernández-Palacios, Lorena, Ros-Berruezo, Gaspar, Barrientos-Augustinus, Elsa, Jirón-de-Caballero, Elizabeth, & Frontela-Saseta, Carmen. (2017). Aporte de hierro y zinc bioaccesible a la dieta de niños hondureños menores de 24 meses. Nutrición Hospitalaria34(2), 290-300. https://dx.doi.org/10.20960/nh.1161
  • Gallegos-Zurita, M. (2016, October). Las plantas medicinales: principal alternativa para el cuidado de la salud, en la población rural de Babahoyo, Ecuador. In Anales de la Facultad de Medicina (Vol. 77, No. 4, pp. 327-332). UNMSM. Facultad de Medicina.
  • Madaleno, I. M., & Montero, M. C. (2012). El cultivo urbano de plantas medicinales, su comercialización y usos eitoterapeuticos en la ciudad de Río Cuarto, provincia de Córdoba, Argentina. Cuadernos Geográficos, (50), 63-85.
  • Mercado-Mercado, Gilberto, Rosa Carrillo, Laura de la, Wall-Medrano, Abraham, López Díaz, José Alberto, & Álvarez-Parrilla, Emilio. (2013). Compuestos polifenólicos y capacidad antioxidante de especias típicas consumidas en México. Nutrición Hospitalaria28(1), 36-46. https://dx.doi.org/10.3305/nh.2013.28.1.6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