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기 동안 피부를 개선하는 방법

폐경기가 되면서 피부가 엉망인가? 폐경기 동안 피부를 건강하게 유지하려면 해로운 습관을 피하고, 적절하게 수분을 공급해야 한다.
폐경기 동안 피부를 개선하는 방법

마지막 업데이트: 04 2월, 2019

이 글에서는 폐경기 동안 피부를 개선하고 보습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폐경기는 복잡한 변화의 단계이다. 여성은 단지 내면뿐만 아니라 외적인 여러 가지 측면을 돌봐야 한다. 폐경 시기에는 피부도 가장 많은 변화를 겪는 부위 중 하나이며, 날씨와 계절에 의해 약해지기도 한다.

폐경기 때 피부에는 무슨 일이 생길까?

폐경기 때 피부에는 무슨 일이 생길까?

여성의 피부는 남성보다 25% 더 얇다. 심지어 폐경기에는 이런 현상이 더 심해진다. 

시간이 지나면서 진피 연령과 기본 기능에 변화가 생기기 시작한다. 여기에는 체온 조절, 자외선으로부터의 보호, 세균으로부터의 보호, 수분이나 영양분을 저장하는 기능이 포함된다. 

유전적 요인과 생활 습관에 따라 달라지긴 하지만 50세 이후가 되면 다음과 같은 피부 노화의 징후가 나타난다.

  • 건조함
  • 피부 탄력이 떨어짐
  • 거칠어짐
  • 주름이 생김

또한 탄력 저하, 색소 침착, 혈관 문제 등이 생길 수 있다. 

  • 진피는 더 건조해진다. 세포나 상처가 치유되고 재생되는 능력도 감소한다는 뜻이다.
  • 콜라겐 양도 줄어들기 때문에 피부 탄력이 점점 떨어진다.
  • 에스트로겐을 덜 생성하기 때문에 피부 색깔을 유지하는 세포도 줄어든다. 이는 점이나 기미가 생기는 원인이다. 
  • 손과 발뒤꿈치 피부도 점점 더 두꺼워지고 갈라지기 시작한다.

폐경기 동안 피부를 개선하는 방법

치료를 통해 호르몬 수준의 변화를 조절할 수 있다.

하지만 폐경기에 더 빛나는 피부를 만들기 원한다면 바꾸거나 개선해야 하는 특정 습관들이 있다.

다음을 주의 깊게 잘 읽어보자.

햇볕으로부터 피부 보호하기

연령에 상관없이 UV 광선은 누구에게나 해롭다. 하지만 폐경기에는 더 안 좋다. SPF 수치가 높은 선크림을 사용하고, 특히 낮이나 여름에는 더욱더 신경 써야 한다.

또한, 비타민 D를 적절히 합성하기 위해 매일 15분 동안은 햇볕을 쬐자. 이는 칼슘을 흡수를 촉진하여 뼈의 건강을 향상해 준다.

피부가 흰 편이라면 날씨가 흐리든 춥든 늘 선크림을 챙겨 발라야 한다.

물 많이 마시기

물 많이 마시기

하루에 2∼3리터의 물을 마시는 습관도 중요하다. 이 정도의 물을 마셔야 내적으로도, 외적으로도 촉촉한 상태가 유지된다.

을 별로 좋아하지 않거나 지겹다면, 물 대신 천연 주스나 과일 스무디, 허브차를 마셔보자. 커피, 탄산음료, 그리고 술은 오히려 해롭다.

또 얼굴과 몸에 보습 크림을 꼼꼼히 바르는 것도 중요하다. 폐경기 여성들을 위한 제품이 시중에 많이 판매되고 있다. 아침과 밤에 꼭 챙겨 바르도록 하자.

깨끗하게 세수하기

더 젊고 건강한 피부로 가꾸려면 반드시 깨끗하게 세수해야 한다.

천연 비누로 세수해 피부 pH 상태를 약간 알칼리 상태로 유지하고, 피부 지질막이 손상되지 않도록 하자.

그리고 세수한 후에는 피부를 보호하는 크림을 발라주자. 피부가 건조할 때에는 마찰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영양분 섭취하기

피부 크림도 중요하지만, 건강하고 균형 잡힌 식단 또한 매우 중요하다. 비타민, 무기질, 항산화 성분을 다 챙겨 먹어야 한다.

특히 과일과 채소가 가장 좋은데,천연일 뿐만 아니라 수분과 영양분 함량도 높기 때문이다.

그리고 지방, 밀가루, 설탕은 멀리하자. 가공식품이나 패스트 푸드도 멀리해야 한다. 대신 집에서 만든 건강한 제철 음식을 챙겨 먹자.

그렇게 한다면 몸에 필요한 모든 영양분을 다 채울 수 있고, 피부 건강을 손상하는 활성 산소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수도 있다.

각질 제거 하기

각질 제거 하기

불순물을 제거하고 세포 재생을 자극하기 위해 일주일에 1번 각질 제거를 해야 한다.

예를 들어, 설탕과 꿀이 함유된 수제 마스크를 사용할 수 있다. 각질 제거를 하면 얼굴과 목 피부에 생기는 변화를 늦출 수 있다.

운동하기

피부 관리에서 운동 또한 매우 중요하다. 특히 폐경기에는 더욱더 중요하다.

운동은 모공을 통해 독소를 제거하고 피부의 탄력을 증가시키는 데 필수적이다.

또한, 운동하면 골다공증을 예방하고, 심장 건강을 개선하며,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 

따라서 운동은 필수적이다. 이완 운동이나 차분한 운동이라도 괜찮다. 평소에 운동을 많이 하지 않았다면 요가, 필라테스, 수영 같은 운동으로 시작해 보자.

건강하지 않은 습관 끊기

건강하지 않은 습관은 스트레스, 흡연, 음주 등을 일컫는다. 이러한 습관들은 건강을 악화시키고, 그 결과 피부 상태에도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담배를 피우면 해로운 독소가 몸 안으로 들어올 뿐만 아니라, 피부의 수분 유지와 재생을 방해한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불면증으로 이어지고, 불면증이 있으면 다크서클이나 기미가 생긴다. 

술도 담배와 마찬가지다. 술을 마실 때 몸으로 들어온 독소는 더 배출하기가 어렵다.

이 글은 어떤가요?
폐경기 피부 관리 팁 8가지
건강을 위한 발걸음그것을 읽으십시오 건강을 위한 발걸음
폐경기 피부 관리 팁 8가지

폐경기에 호르몬 변화로 인해 피부에 나타나는 여러 가지 문제를 최소화시키는 관리법이 있다. 폐경기가 되면 노화로 인한 여러 증상이 나타나는 게 정상이지만 관리를 잘 하면 노화 과정을 좀 늦출 수 있다. 폐경기 피부 관리 팁 8가지를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