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간이 있다면?

· 4월 24, 2016

건강하지 못한 생활 습관, 과체중, 그리고 올바르지 못한 식습관들 모두 지방간으로 이어질 수 있는 요소들이다. 전문가들은 현 시대에 가장 흔한 질병중 하나라고 말하지만, 감사하게도 이 질환은 회복이 가능하다; 확실한 기준만 따른다면, 간에서 불필요한 지방을 제거할 수 있다.

오늘 우리의 웹사이트에서 더 설명을 하겠다. 먼저 가장 흔한 증상들을 살펴보아서 당신이 더 빠른 행동을 취할 수 있도록 해보자. 그리고 기억해야 할 것은, 의심스러울 때에는 모든 증상을 의사에게 상담을 해야한다는 것이다. 당신의 건강이 항상 먼저이다!

지방간이란? 그 원인은?

의학계에서, 지방간은 “간 지방증”이라 지칭된다. 먼저 말할 것은 지방간은 온화한 질병이라는 것이지만, 제대로 치료하지 않는다면 더욱 심각한 만성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지방과 트리글리세라이드가 간에 축적되면 이 병을 일으키게 된다. 간이 “작동을 멈추고”, 더이상 간의 대사 기능이나 해독 기능을 전처럼 효과적으로 할 수 없게 된다. 

불필요한 지방이 간에 축적될 때, 간은 작은 부상을 입으며 그 것을 치료하려는 시도를 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시간이 지날수록, 흉터 조직들이 쌓이기 시작하면서 간경변으로 발전하게 된다.

의사들은 우리의 간이 지방을 함유하고 있다고 말한다. 지방의 비율이 10%를 넘어서게 되면, 그 때부터는 간지방증을 앓고 있다고 진단을 내린다. 이 증상은 혈액 내의 에 의해 올바르게 처리되지 못한 해로운 물질의 존재로 감지하며, 염증이나 불편함같은 다른 증상을 동반함은 말할 필요도 없다.

지방간을 유발하는 요소

많은 사람들이 즉각적으로 지방간은 술이나 다른 해로운 습관들과 연관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언제나 이 것들만이 그 이유는 아니다. 다른 기억해 두어야 할 위험 요소들도 있다:

  • 과체중 혹은 비만
  • 유전적인 대사 이상
  • 50세 이상부터는 지방간으로 발전할 위험성이 높아지며, 특히 좋지 못한 식습관을 가지고 있는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 소염제, 진통제, 아스피린, 타목시펜, 스테로이드제 같은 특정 약품의 남용.
  • 트라이글리세라이드 레벨에 주의해야 하며,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를 조절하지 않는 경우 지방간으로 이어질 수 있다.
  • 2형 당뇨병 또한 흔한 이유중 하나이다.

내가 지방간이 있는지 알 수 있는 법.

liver-pain

많은 증상들이 다른 질병과 헷갈릴 수 있다; 하지만, 이 증상들이 몇주간 이어지거나 당신이 더이상 보통의 삶을 이어갈 수 없고 이 증상이 당신의 식욕이나 직장에서의 업무 성과에 지장을 줄 정도라면, 의사에게 상담하는 것이 좋다.

피로

지방간의 그리고 다른 간질환의 가장 뚜렷한 신호중 하나는 아주 확연한 피로감이다. 특히 아침에 더 알아보기 쉽다: 아침에 특히 알아보기 쉬운데: 하루를 시작할 에너지를 찾기가 힘들다. 피로감은 또한 식사 후 더 뚜렷하게 나타난다.

불편함

간에 불필요한 지방이 끼어 있을때, 그것은 염증을 유발하고 크기를 키우게 된다. 복부의 통증이 갈비뼈 밑에서 등쪽을 향한 아주 특이한 불편함을 동반하게 된다. 이 압력이 자라면 타는 듯한 뜨거운 접시 같은 타는 듯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식욕의 저하

지방간은 식욕의 저하를 유도하는 일반적인 불편함을 유발하며 소화가 느려지고 거북해지며 심지어는 고통스러워 지기도 한다; 이 모든 증상들이 우려할만 한 체중 감소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간경변의 위험

위에서 언급했듯이, 간의 지나친 지방은 여러 종류의 상처와 흉터를 남기게 되어 간경변을 유발하게 된다. 만약 치료하지 않고 놔둔다면, 황달로 발전하게 되어 피부와 눈이 노란색을 띄게 한다.

알아두어야 할 또 다른 중요한 증상은 몸, 다리, 얼굴등이 붓는다는 것이다. 원인? 간이 더이상 단백질을 충분히 합성하지 못하기 때문이며, 신체는 이 단백질의 부족을 수분을 머금는 것으로 대신하려고 한다.

woman-health

결과적으로, 간에 불필요한 지방이 많이 있게 되면, 그리고 적절히 치료하지 않는다면, 건강상 위험이 있게 되며, 더욱 심각한 질병으로 발전할 수 있다. 이 증상들을 알아두고 있어야 하며, 필요하다면 의사와 상담을 하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