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기에 자신을 돌보는 방법

07 1월, 2021
여성의 신체에서 배란의 끝을 알리는 첫 증상이 시작되면 폐경이 다가오고 있다는 뜻이다. 이를 막을 수는 없지만, 스스로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 44~55세의 여성은 폐경기로 알려진 현상을 경험하게 된다. 폐경기는 기본적으로 배란과 생식 능력의 종료로 이루어져 있다. 여성 생활 주기의 정상적인 한 부분이기는 하지만, 많은 불쾌한 증상을 겪을 수 있다. 폐경기에 자신을 돌보는 방법을 알고 있는가?

불면증, 피로, 탈모, 골다공증은 경험할 수 있는 일부 신체 증상이다. 여기에 좋지 않은 기분이나 불안과 같은 기분 변화와 성욕 감소 등이 추가될 수 있다.

이러한 모든 점이 삶의 이 단계를 잘 준비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 준다. 따라서 이러한 생물학적 과정의 일부 증상을 줄이고자 할 수 있는 몇 가지의 실용적인 방법을 소개한다.

폐경기에 자신을 돌보는 방법

폐경기 식단 준비하기

폐경기 동안 자신을 돌보는 방법

폐경 중 발생하는 호르몬 감소는 칼슘과 같은 특정 영양분의 분포와 체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폐경기가 심하게 나타날 때 식습관이 좋지 못하면 문제가 더 심해질 수 있다. 이 단계에서 특정한 측면을 조절하지 않으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포도당, 콜레스테롤, 혈압 수치를 잘 조절하는 것을 목표로 해야 한다.

실제로 신체의 기능과 호르몬 생성은 식단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 있다. 또한 칼슘이나 철분 또는 다른 미네랄이 포함된 식품 섭취를 늘리는 것이 좋다. 이러한 식단으로 골다공증을 퇴치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더 읽어보기: 철분 보충제를 섭취해야 하는 경우

하루에 최소 2L 물 마시기

피부 건조는 폐경기 동안 가장 흔히 보고되는 증상 중 하나이다. 이에 덧붙여 탈수증이 호르몬 증상을 복잡하게 할 수 있다. 따라서 하루에 최소 2L의 물을 마시면서 신체에 수분을 보충하는 것이 좋다.

금연과 금주

현재 우리는 담배와 술이 호르몬에 미치는 나쁜 영향에 대해 잘 알고 있다. 심지어 카페인을 포함한 음료조차 신체의 호르몬 생성을 손상할 수 있다. 폐경기 동안 흡연과 음주를 줄이는 것이 적절하다.

또한 술과 담배가 탈수증에 원인을 제공한다는 점도 함께 알아두자. 탈수증을 유발할 수 있는 모든 것은 권장되지 않는다.

기분 전환이 필요하다

폐경기 동안 자신을 돌보는 방법

폐경기에는 기분 변화를 경험할 수 있다. 운동과 다른 취미가 행복한 폐경기를 보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폐경기의 심리적 영향에 대처하는 유일한 방법은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다. 마음을 차분해지게 하고 내적 평화를 조성하거나 만족감을 주는 일을 해야 한다. 이렇게 해야만 행복 호르몬을 자극하여 불안과 스트레스를 물리칠 수 있다.

활동을 통해 도파민, 엔도르핀, 세로토닌 생성을 활성화하는 것이 관건이다. 이는 긍정적인 기분을 북돋는 것으로 할 수 있다. 정신 건강은 전적으로 자신에게 달려 있다.

유산소 운동

운동은 폐경기 동안 자신을 돌보고 폐경기 증상을 예방하는 데 가장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이다. 근육과 뼈를 강화하고 심혈관 건강에 도움이 되는 신체 활동을 하는 습관을 들이자. 이러한 요인은 삶의 이 단계에서 여성에게 필수적이다.

운동의 이점 중에는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고 조직의 탄력을 유지하는 효과가 있다. 실제로 유산소 운동과 고강도 훈련은 신체를 강화하고 폐경기에 대비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또한 기분에 큰 도움이 된다.

더 읽어보기: 고강도 운동과 칼로리 소모의 상관 관계

병원 정기 검진 받기

폐경기 동안 자신을 돌보는 방법

건강한 습관을 들이고 의사의 조언을 따르면 폐경 후에도 삶의 질을 좋게 유지할 수 있다.

신체에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모르면 그 문제를 치료할 수 없다. 따라서 산부인과 전문의 및 내과 전문의와의 정기적인 상담을 예약해야 한다. 이러한 전문가는 예를 들어 어떤 비타민을 섭취해야 하는지 또는 특정한 식단을 보완하는 방법을 알려줄 수 있다.

계속해서 소변을 보러 가거나 불면증을 앓는 것과 같은 일부 증상은 약으로 치료할 수 있다. 또한 만 40~50세가 되면 여러 유형의 암을 예방하기 위한 전략을 시작해야 한다.

폐경기에 그 어느 때보다 더 자신을 돌보자

폐경 중 호르몬 변화는 지방 분포에 내부 변화를 일으킨다. 따라서 건강한 식단을 섭취하고 신체 활동량을 늘려 체중을 조절해야 한다.

일부 연구에 따르면, 여성의 80%가 일부 폐경 증상을 경험한다. 이러한 영향이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고려할 때, 여성의 삶에서 경험하는 이 단계에 도달하기 전부터 자신의 몸과 마음을 관리할 것을 권장한다.

  • Sociedad española de ginecología y obstetricia (S/F). Consejos de salud para mantenerse sana y activa (España). https://sego.es/mujeres/Consejos%20de%20salud%20sana%20y%20activa%20menopausia.pdf
  • A. Carvajal Lohr; M. Flores Ramos; S.I. Marin Montejo; C.G. Morales Vidal (2016). Los trastornos de ansiedad durante la transición a la menopausia (Mexico). https://www.sciencedirect.com/science/article/pii/S018753371600011X
  • I. Pavón de Paz; C. Alameda Hernando; J. Olivar Roldán (2006). Obesidad y menopausia (España). http://scielo.isciii.es/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0212-1611200600090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