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선이 상했는지 확인하는 방법

상한 생선을 먹으면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생선을 먹기 전에 신선도를 철저히 확인해야 한다.
생선이 상했는지 확인하는 방법

마지막 업데이트: 09 8월, 2022

생선은 냉동 여부와 관계없이 좋은 단백질 공급원이다. 실제로 영양가가 높고 소화가 잘되는 편이므로, 가장 중요한 식품이기도 하다. 그렇다면 생선이 상했는지 확인하는 방법이 있을까? 이 글에서 함께 알아보자.

생선의 신선도를 오랫동안 유지하는 보존법과 운송 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소비자에게 항상 좋은 상태로 전달되는 것은 아니다.

상했거나 상태가 좋지 않은 생선을 확인하는 방법을 꼭 알아둘 필요가 있지만, 최근에는 포장지에 쌓인 채 판매되는 경향이 있어 신선도를 파악하기가 조금 더 복잡하다.

요즘에는 편의성이 제품 판매 시 가장 중요한 부분으로 두드러지면서, 소비자들은 머리와 내장을 제거한 생선이나 저민 생선을 주로 구매하는 편이다. 이는 대부분 포장지에 싸여 있거나 냉동 처리를 거친 제품이므로, 결국 많은 사람이 생선의 신선도를 제대로 확인하지도 못한 채 요리에 사용하곤 한다.

생선이 상했는지 확인하는 방법

생선이 상했는지 확인하는 방법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에서는 상한 생선을 확인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감각을 활용하는 것이라고 한다. 자세한 설명에 따르면, 시각, 후각, 미각, 촉각, 청각으로 식품의 특징을 확인하고 분석하고 판단해야 한다.

감각을 통해 생선의 신선도를 확인하려면 다음과 같은 특징을 파악해야 한다.

  • 냄새: 상태가 좋지 않은 생선은 악취를 풍기거나 때로는 암모니아 냄새가 나기도 한다.
  • 촉각: 상태가 나쁜 생선은 피부가 매끄럽고 비늘이 쉽게 떨어져 나간다.
  • 눈알: 상한 생선은 눈이 움푹 들어가 있고, 각막이 희끄무레하며, 눈동자는 백내장에 걸린 것처럼 회색빛을 띤다.
  • 아가미: 상한 생선이라면 머리 뒤에 있는 아가미가 누렇거나 회색으로 변할 수 있다.
  • : 오래된 생선의 흔적은 배에 가장 먼저 나타난다. 생선의 상태가 좋지 않으면 배가 부어오르거나 물렁물렁해지면서 오히려 움푹 팰 수 있다.

더 읽어보기: 잘 상하지 않는 식품

상태가 좋은 생선의 모습

생선이 상했는지 확인하는 방법

감각을 통해 생선의 신선한 상태를 확인하려면 다음과 같은 특징을 고려해야 한다.

  • 냄새: 신선한 생선은 해초와 바다 냄새가 나며 모든 영양분을 그대로 포함하고 있다.
  • 촉각: 상태가 좋은 생선은 밝은색을 띠며 비늘이 단단하고 윤기가 난다.
  • 눈알: 생선이 신선한 상태라면 눈알이 툭 튀어나와 있으며, 동공이 새까맣고 밝게 빛난다.
  • 아가미: 종에 따라 상태가 좋은 생선의 아가미는 붉은색을 띠며, 점액이 없고, 깨끗하면서도 윤기가 흐른다.
  • : 살이 단단하고 미끈거리지 않는다.

생선을 제대로 보관하는 방법

생선이 상했는지 확인하는 방법

마트에서 구매한 생선을 맛보기도 전에 음식물 쓰레기통에 넣고 싶지 않다면 며칠 안에 요리해야 한다. 만약 며칠 내로 요리하지 못한다면 생선의 상태가 그대로 유지되도록 냉동실에 넣고 얼리는 것이 좋다.

실제로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에서는 냉동 처리를 하면 모든 생선의 소비 기한을 늘릴 수 있다고 설명한다. 생선을 얼리면 식품의 특성을 그대로 유지하고 식중독의 위험을 피할 수 있지만, 다음과 같은 사항을 고려해야 한다.

  • 몇 주간 외박 후 냉동실에 있던 생선을 먹는 것은 다소 위험할 수 있다. 집을 비운 사이에 냉장고의 전력이 나가지는 않았는지 확인할 길이 없기 때문이다.

한편 제대로 얼린 제품이라도 한번 해동하고 나면 2일 안에 다 먹어야 한다는 점을 잊지 말자.

얼렸던 생선을 냉동실에 다시 넣는 것은 금물이다. 냉장고의 전력이 나갔거나 제품 고장으로 생선이 녹았다면 그대로 버리는 것이 좋다.

냉장 및 냉동 처리는 박테리아 증식을 방지할 뿐, 균을 죽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균이 퍼지면 부패 과정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으니, 보관법에 변화가 생기면 식품을 버려야 한다.

물기를 보면 생선이 상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생선이 상했는지 확인하는 방법

생선 요리를 하기 전에 먼저 보관 용기에 얼음이 많이 생기지는 않았는지 살펴봐야 한다. 용기에 물기가 많다면 온도 변화로 생선이 이미 녹았다는 뜻일 수 있다.

냉동 과정에서 문제가 생기지 않았고 보관 용기에 물기가 없더라도 생선의 상태가 신선한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생선을 해동한 뒤 눈으로 꼼꼼히 확인하고 냄새를 맡아 보자. 생선의 겉모습과 냄새가 정상적이고 신선하다면 먹어도 되지만, 그렇지 않다면 먹지 않는 편이 좋다.

장을 본 날 바로 생선 요리를 먹지 않을 예정이라면 생선을 소금물에 잠시 담가 두어야 한다. 물기를 잘 빼낸 뒤 냉장고에 보관하면 신선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물론 생선의 상태는 직접 맛보는 것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을 잊지 말자. 신선한 생선은 쓰거나 시거나 썩은 맛이 나지 않으므로, 맛에 문제가 없는지 잘 살펴야 한다. 모든 것에 문제가 없다면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

이 글은 어떤가요?
달걀을 꼭 냉장고에 보관해야 할까?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달걀을 꼭 냉장고에 보관해야 할까?

마트에 가 보면 달걀을 실온에 둘 때도 많지만 왜 집에서는 꼭 냉장고에 보관하는 걸까? 달걀을 제대로 보관하는 방법을 알고 싶은가? 지금부터 달걀을 보관할 때 고려해야 할 몇 가지 측면을 살펴볼 예정이니, 끝까지 읽어 보자.



  • Evaluación de la calidad del pescado. (s.f.). En Organización de las Naciones Unidas para la Alimentación y la Agricultura (FAO). Recuperado el 16 de diciembre de 2017 de http://www.fao.org/3/V7180S/v7180s09.htm
  • Enfermedades comunes transmitidas a través de los alimentos, causadas por bacterias. Cliver. 1993.
  • Enfriamiento o congelación del pescado. (s.f.). En Organización de las Naciones Unidas para la Alimentación y la Agricultura (FAO). Recuperado el 16 de diciembre de 2017 de http://www.fao.org/3/y5013s/y5013s03.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