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환자의 생활 습관을 바꾸는 방법

05 5월, 2020
많은 사람이 고혈압을 가지고 있지만 어떤 증상도 알아차리지 못한다. 그래서 고혈압을 '침묵의 살인자'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 글에서는 고혈압을 더 잘 조절하기 위해 생활 습관 바꾸는 방법을 알아보자.
 

고혈압을 앓는 사람들은 많은 위험인자를 가지고 있다. 처음에는 증상이 없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심장 질환의 도화선이 될 수 있다. 고혈압 환자의 생활 방식을 바꾸는 방법을 알고 있는가?

고혈압 치료에는 특정 약물 및 치료법이 포함될 수 있다. 하지만, 생활 습관 일부를 바꾸면서 고혈압을 조절할 수 있다.

오늘은 혈압을 정상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데 도움이 되는 몇 가지 전략을 공유하고자 한다.

고혈압 환자의 생활습관을 바꾸는 요령

고혈압은 혈압이 건강하지 않은 수준으로 상승할 때 발생한다. 이 압력 때문에 혈관이 손상될 수 있는 장애이다. 고혈압은 결국 동맥이 좁거나 막혀서 발생할 수 있다.

의사들은 수축기 혈압이 140mm Hg 또는 90mm Hg 이상일 때 고혈압으로 간주한다. 정상적인 성인의 혈압 수준은 120mm Hg 수축기 혈압과 80mm 확장기 혈압이다.

이 질환에서 가장 걱정되는 부분은, 고혈압은 대부분 증상이 없으므로 진단하기가 어렵다. 이 때문에 “침묵의 살인자”라고 부르기도 한다.

따라서 정기적인 검진을 받고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다음으로 고혈압이 있거나 예방하고자 하는 경우 생활습관을 바꿀 수 있는 몇 가지 건강한 방법을 살펴보도록 하자.

신체 활동 수행

고혈압
 

고혈압이 있다면 신체 운동을 하는 것은 생활습관을 향상하는 가장 좋은 방법의 하나다. 이러한 활동을 하는 동안 심박 수와 호흡이 증가함에 따라 심장은 더욱 강해져 혈액 순환에 어려움을 덜 겪는다. 혈관의 압력을 줄이는 것이 유익하다.

실제로 2013년 연구에서 유산소 운동을 한 노인들은 수축기 혈압이 3.9%, 확장기 혈압이 4.5%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 많은 증거가 필요하지만, 이러한 결과는 운동이 이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

따라서 적어도 일주일에 서너 번은 40분 이상 신체 활동을 하는 것이 좋다. 운동은 건강 수준에 따라 적당하거나 격렬할 수 있다. 그러나 건강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전문가의 감독하에 하는 것이 가장 좋다.

더 읽어보기: 임신 중 고혈압의 증상과 치료

설탕 섭취량 조절

설탕과 정제된 탄수화물은 과체중과 혈압에 큰 영향을 미친다. 대부분의 다이어트에 흔하지만, 너무 많이 먹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 과학적 연구에 따르면 이러한 물질들이 적은 식단이 혈압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반면 설탕이 제한적이고 정제된 탄수화물이 제한된 식단은 포만감을 더 오래 느끼게 한다. 그것은 전체 탄수화물, 단백질 그리고 건강한 지방과 같은 건강 식품을 우선시하기 때문이다.

더 많은 칼륨과 더 적은 나트륨 섭취

 
더 많은 칼륨과 더 적은 나트륨 섭취

생활습관 개선의 일부는 식습관을 바꾸는 것을 의미한다. 칼륨을 더 많이 섭취하고 나트륨을 적게 섭취하는 것이 좋다. 칼륨은 혈관 장력을 줄이고 소금의 영향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그러나 칼륨이 너무 많은 식단은 신장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 따라서 섭취량을 늘리기 전에 먼저 의사와 상의하자.

미네랄이 함유된 식품은 다음과 같다.

  • 저지방 유제품
  • 기름진 생선
  • 바나나, 살구, 아보카도, 오렌지와 같은 과일
  • 고구마, 감자, 토마토, 시금치와 같은 채소

나트륨은 시중에 나와 있는 다양한 식품에 존재한다. 영양성분표를 확인하고, 교체할 다른 음식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금연

담배를 끊어야 하는 데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많은 흡연자가 그것들을 무시하지만, 특히 흡연은 혈압과 심박 수를 증가시킨다. 실제로 이 독성 성분이 혈관벽을 악화시켜 염증을 일으키고 동맥이 좁아진다.

간접흡연 또한 호흡하는 사람들에게 이러한 해로운 영향을 끼친다. 따라서 금연하고 신선한 공기를 마시는 것이 중요하다.

 

더 읽어보기: 고혈압을 완화하는 6가지 최고의 허브

스트레스 조절

고혈압 치료를 위해

고혈압이 있다면 스트레스 관리 능력을 갖추는 것이 생활습관을 바꾸는 비결이다. 비록 많은 사람이 스트레스를 과소평가하지만, 스트레스는 많은 질병을 더 악화시킨다.

그러나 다음과 같은 몇 가지 이완 기법으로 조절할 수 있다.

  • 요가와 명상
  • 호흡 훈련
  • 독서
  • 침술과 마사지

결론

혈압을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습관들이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고혈압을 치료하는 방법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어떤 경우에는 의사의 처방전이 필요할 수도 있다.

 
  • Huang, G., Shi, X., Gibson, C. A., Huang, S. C., Coudret, N. A., & Ehlman, M. C. (2013). Controlled aerobic exercise training reduces resting blood pressure in sedentary older adults. Blood Pressure. https://doi.org/10.3109/08037051.2013.778003
  • Ajala, O., English, P., & Pinkney, J. (2013).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 of different dietary approaches to the management of type 2 diabetes1-3.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https://doi.org/10.3945/ajcn.112.042457
  • Yancy, W. S., Westman, E. C., McDuffie, J. R., Grambow, S. C., Jeffreys, A. S., Bolton, J., … Oddone, E. Z. (2010). A randomized trial of a low-carbohydrate diet vs orlistat plus a low-fat diet for weight loss. Archives of Internal Medicine. https://doi.org/10.1001/archinternmed.2009.492
  • Ha, S. K. (2014). Dietary salt intake and hypertension. Electrolyte and Blood Pressure. https://doi.org/10.5049/EBP.2014.12.1.7
  • Frisoli, T. M., Schmieder, R. E., Grodzicki, T., & Messerli, F. H. (2012). Salt and hypertension: Is salt dietary reduction worth the effort? American Journal of Medicine. https://doi.org/10.1016/j.amjmed.2011.10.023
  • Seyedzadeh, A., Hashemi, F., & Soleimani, A. (2012). Relationship between Blood Pressure and Passive Smoking in Elementary School Children. Iranian Journal of Pediatrics.
  • Primatesta, P., Falaschetti, E., Gupta, S., Marmot, M. G., & Poulter, N. R. (2001). Association Between Smoking and Blood Pressure. Hypertension.
  •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CDC). (2016). High Blood Pressure Fact Sheet. Division for Heart Disease and Stroke Prevention. https://doi.org/10.1016/0747-5632(96)00015-5
  • Rosenthal, T., & Alter, A. (2012). Occupational stress and hypertension. Journal of the American Society of Hypertension. https://doi.org/10.1016/j.jash.2011.09.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