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에 졸지 않도록 하는 팁

11월 14, 2019
졸지 않으려고 커피를 마시며 버티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이렇게 하면 커피에 대한 의존성이 생기기 때문에 조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 커피를 마시는 습관은 버려야 한다.

회사에 있는데 계속 눈이 감기고 너무 졸려서 견딜 수가 없다면 습관을 바꿔야 한다. 이 글에서는 낮에 졸지 않도록 하는 팁을 소개한다. 커피를 마시자는 얘기가 아니다! 점심을 먹고 자리에 앉으면 눈꺼풀이 자동적으로 천천히 내려온다. 집중이 안 되고, 정신이 없어지기 시작한다. 이럴 때 잠깐이라도 낮잠을 자는 게 가장 좋지만, 낮잠을 잘 수 없는 상황도 있다.

낮에 조는 것을 피하려면 습관을 바꾸거나 새로운 습관을 가져야 한다. 낮에 졸지 않고 싶다면, 이 글을 마지막까지 잘 읽어보자.

더 읽어보기: 집중력 개선에 효과가 좋은 10가지 식품

낮에 졸지 않도록 하는 팁

1. 물 마시기

낮에 조는 것을 피하는 팁

회의 중에 너무 졸릴 때는 물을 마시는 게 가장 좋다. 몸에 액체류가 필요해서 졸릴 수도 있다.  그리고 퇴근 후에 할 일이 많거나 약속이 있다면, 차가운 물로 샤워를 하자. 그러면 혈액 순환을 활성화해서 잠을 깨울 수 있다. 

뜨거운 물로 샤워하면 더 나른해 질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샤워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차가운 물로 세수라도 하자.

2. 밤에 숙면하기

낮에 조는 것을 피하는 팁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낮에 졸지 않으려면 밤에 숙면을 해야한다. 밤에 푹 자야 아침에 편안하고, 상쾌하게 일어날 수 있다.

성인의 경우 하루 8시간 숙면을 해야한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사람마다 조금씩 다를 수 있다. 항상 같은 시간에 잠자리에 들고, 같은 시간에 일어나야 몸이 수면 시간에 적응할 수 있다.

또 주말이나 휴가에 폭음이나 폭식을 하는 것은 아무 도움이 안 된다는 것을 기억하자. 피곤만 쌓일 뿐 결코 휴식이 되지 않는다. 비생산적인 행위이며, 우리를 더 졸리게 할 뿐이다.

3. 창문 열기

낮에 조는 것을 피하는 팁

뇌는 장기를 활성화하거나 비 활성화하는 역할을 한다. 우리가 피곤한 원인도 뇌에 있다. 따라서 자주 낮에 졸린다면, 그 공간에 자연광이 많이 들어올 수 있도록 공간을 바꿔 보는 게 좋다.

우리 마음이 빛을 인식하면 활동을 해야 한다고 자각하기 때문이다. 반면, 어두울 때는 긴장을 풀고 잠을 자야 한다고 받아들인다.

회사 사무실에 창문이 없다면 밝은 스탠드를 켜서 뇌가 활동을 해야 한다고 인식할 수 있게 해 주자. 

4. 사과 먹기

낮에 졸지 않기 위해서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이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커피에 의존하게 되어 잠을 깨우기 위해서는 점점 더 많은 양의 커피를 마셔야 하게 되기 때문이다.

커피 대신 사과 처럼 씹어 먹을 수 있는 음식을 먹어보자. 사과는 수분 함량이 많기 때문에 탈수를 막아주고, 씹어 먹는 과정에서 뇌도 깨어난다. 또 아침에는 페이스트리를 먹지 않는 게 좋다.

5. 살 빼기

과체중인 경우, 체중이 심장과 폐에 압력을 가하기 때문에 더 피곤하다고 느끼게 된다. 날씬한 사람들은 활력이 넘치고, 비만인 사람들은 빨리 피곤을 느끼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몸을 아끼며, 다이어트를 해 보자.

더 읽어보기 : 다이어트를 위한 정신적 조언 5가지

6. 두뇌를 자극하는 대화 나누기

낮에 조는 것을 피하는 팁

폭력을 옹호하는 게 아니라 누군가와 진지하게 무엇인가에 대해 의논을 하면 잠이 깬다는 뜻이다. 일반적인 주제에 관해 동료와 열띤 대화를 나눠보자. 축구, 경제, 정치 등 뭐든 생각나는 것에 대해 이야기해 보자.

뇌는 상대에게 반응하기 위해 활동적인 상태를 유지하게 되며, 행복해진다. 졸릴 때는 사무실에서 불필요하게 싸우지 말고, 서로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과 건강한 대화를 나눠보자. 

7. 음악 듣기

낮에 조는 것을 피하는 팁

잠을 깨우고 몸을 움직이게 하는 멜로디가 있다. 음악은 집중력 및 기억력을 향상시키고 기분을 좋게 만들어 준다. 조는 것을 예방하는데도 도움 된다.

라디오를 켤 수 없는 상황이라면 이어폰을 끼고, 잠시 유투브를 보자. 

8. 몸 움직이기

몇 시간 동안 같은 자세로 앉아 있으면 졸리고 무기력해질 수 있다. 어쩔 수 없다. 따라서 몸이 나른해지면 자리에서 일어나 잠시 몸을 움직여 보자. 다른 층에 있는 동료에게 메신저로 연락하지 말고, 직접 가서 용건을 전해 보자.

점심 시간에 회사 근처 공원을 잠시 산책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심부름을 간다면,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해 보자. 순환이 활성화되어 잠이 달아날 것이다.

더 이상 무기력하지 않을 것이다! 

  • Duelo Marcos M., Escribano Ceruelo E., Muñoz Velasco F.. Obesidad. Rev Pediatr Aten Primaria  [Internet]. 2009  Oct [citado  2018  Dic  14] ;  11( Suppl 16 ): 239-257. Disponible en: http://scielo.isciii.es/scielo.php?script=sci_arttext&;amp;pid=S1139-76322009000600008&lng=es.
  • Pardo Lozano, R, Alvarez García, Y, Barral Tafalla, D, Farré Albaladejo, M. Cafeína: un nutriente, un fármaco, o una droga de abuso. Adicciones [Internet]. 2007;19(3):225-238. Recuperado de: https://www.redalyc.org/articulo.oa?id=289122084002
  • Romero-Pérez, I, Monterrosa-Castro, Á, Paternina-Caicedo, Á. El sobrepeso y la obesidad se asocian a mayor prevalencia de síntomas menopaúsicos y deterioro severo de la calidad de vida. Salud Uninorte [Internet]. 2014;30(2):180-191. Recuperado de: https://www.redalyc.org/articulo.oa?id=81732428009<;/d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