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을 찌르는 듯한 통증, 얼마나 심한가?

심각한 문제가 생긴 것일까? 일단은 진정을 하고 통증의 경과를 지켜보자. 통증의 대부분은 스트레스나 불안으로 인해 발생한다.
가슴을 찌르는 듯한 통증, 얼마나 심한가?

마지막 업데이트: 24 10월, 2018

수천 개의 바늘이 가슴을 찌르는 듯한 느낌이 들어 숨을 쉬는 것이 어려운가? 왜 그런 것일까? 심각한 문제가 생긴 것일까? 일단은 진정을 하고 통증의 경과를 지켜보자. 통증의 대부분은 스트레스나 불안으로 인해 발생한다. 이 글을 읽고 자세하게 알아보자.

날카롭게 찌르는 듯한 통증

가슴을 찌르는 듯한 통증, 얼마나 심한가?

많은 사람들은 이 통증을 마치 칼로 심장을 찌르는 듯한 느낌이 들어 숨을 쉴 수 없다고 표현한다. 이는 보기 드문 증상이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인생에서 언젠가 이 통증을 겪을 수 있다. 하지만 희귀하지 않다고 해서 이 증상을 무시해도 된다는 뜻은 아니다. 이러한 증상을 겪을 때 의사들은 다음과 같은 권장 사항을 따를 것을 권장한다.

  • 편안하게 앉아서 최선을 다해 마음을 진정시키자.
  • 조금만 있으면 통증이 지나간다는 것을 기억하자.
  • 천천히 그리고 조용히 입으로 호흡을 하자.
  • 가능하다면 맥박을 재자. 호흡이 거칠고 맥박이 빨리 뛰면서 통증이 목과 팔로 퍼진다면 당장 병원에 방문해야 한다. 하지만 이 통증의 70% 정도는 스트레스나 불안이 원인이다.

첫 번째 원인, 불안 또는 스트레스

가슴을 찌르는 듯한 통증, 얼마나 심한가?

첫 번째 원인은 불안 및 스트레스이다. 가슴을 찌르는 듯한 통증은 더 심각한 문제의 징후일 수 있기 때문에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 스트레스나 불안의 증상이 항상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서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명심하자. 스트레스와 불안이 가득한 환경에서 하루 종일 업무를 잘 볼 수 있지만, 불안과 스트레스의 증상은 나의 집까지 따라온다.

집에 도착하면, 머리가 아프고 어지럽기 시작할 것이다. 더 최악의 상황은 다음 날 아침 출근을 위해 옷을 입을 때 똑같은 증상들이 다시 나타난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심장 마비나 심혈관계 질환이 연휴나 주말에 높은 빈도로 발생한다고 한다. 우리 몸이 쉬어야 할 시간인데, 정작 그러지 못하는 것이다. 체내의 코티솔 수치가 너무 높아서 가슴을 찌르는 듯한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저녁을 먹을 때, 텔레비전을 볼 때, 전화 통화를 할 때 갑자기 통증이 발생하고 숨을 쉴 수 없는 듯한 느낌이 든다. 가슴을 찌르는 듯한 통증의 가장 흔한 원인이 무엇인지 알아보자.

  • 긴장된 근육: 근육의 긴장이 높아지면 갑자기 제대로 숨을 쉴 수가 없다.
  • 발작성 교감 항진증: 어지럼증, 빠른 맥박, 발한, 빈 호흡 등

어떻게 하면 증상이 경감될까?

일단은 몸에 긴장을 풀고 횡격막으로 숨을 쉬려고 하자. 이렇게 하면 폐에 공기가 가득 차게 된다. 그리고 다음과 같은 단계를 실시해보자.

  • 편안하게 앉는다.
  • 한 손을 배꼽 바로 위에 올린다.
  • 천천히 그리고 깊게 코로 숨을 쉰다. 손의 움직임을 주시하며 배가 부풀어 오르는지 확인하자.
  • 2초간 숨을 참는다.
  • 촛불을 끄는 것처럼 입술을 오므린다.
  • 4초간 입으로 공기를 내뱉는다.

두 번째 원인, 심장 문제

가슴을 찌르는 듯한 통증, 얼마나 심한가?

우리가 알고 있어야 할 여러 위험 요인이 있다.

  • 심장 문제는 대부분 50~55세일 때 발생한다.
  • 이전 증상: 고혈압,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 심장병의 가족력

가슴 통증이 발생하면 가장 먼저 자리에 앉는다. 그리고 다음과 같은 방법을 실시해보자.

  • 위의 방법처럼 호흡을 한다.
  • 불규칙적인가? 맥박이 빠른지 불규칙적인지 확인해보자.
  • 5분이 지나도 통증이 가시지 않고 더 심해진다면, 바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 통증이 턱, 목, 팔로 번진다면 당장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자.
  • 통증이 가슴을 심하게 조이는 듯한 느낌과 병행되고 숨을 쉴 수 없다면, 의료적 치료가 당장 필요하다.

삼성서울병원 건강칼럼에 따르면 다양한 원인 질환을 갖고 있는 흉통은 증상이 매우 비슷하여 환자 임의로는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없을 뿐 아니라 급박한 병세 진전으로 인해 응급치료를 하지 않으면 안 될 경우가 많으므로 가능한 한 빨리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 아래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대응책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