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격리 동안 일상을 유지하는 방법

25 5월, 2020
현재 코로나19 전연병으로 인해 대부분 사람이 집에 머물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상황에서는 당연히 온종일 잠옷만 입고 싶은 생각이 들 수 있다. 하지만 오늘은 왜 그것은 좋은 생각이 아닌지 설명하고, 일상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한 몇 가지 습관을 제안하고자 한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요즘의 격리 생활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일상적인 습관을 바꿀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사실 어느 누구도 이런 상황에 직면할 준비가 되어 있지는 않았기 때문에 지금과 같은 새로운 현실에 적응하면서 일상을 유지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일 수 있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점은 집에서 온종일 잠옷만 입고 있는 게 좋지 않다는 것이다. 그 이유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집에 머무르면 일과가 무너지기에 십상이다. 특히 일상적인 일과인 회사 가기, 학교 가기, 외식하기 등의 일상생활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재 상황에서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습관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그렇게 하면 침착하고, 안전하며 안정적으로 느끼게 된다.

온종일 잠옷만 입고 있으면 안 되는 이유

집에서 온종일 잠옷만 입고 있는 건 그 자체만 봤을 때는 나쁜 게 아니다. 일상생활을 하는 중 하루 동안 집에 머물면서 빈둥거리더라도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다음 날, 별일 없이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온종일 잠옷만 입고 있는 게 비생산적인 이유

그러나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격리 상황은 결코 익숙한 상황이 아니다. 게다가 몇 주 동안 온종일 잠옷만 입고 있으면 뇌에 부정적인 영향이 미칠 수 있다. 이는 마치 뇌에 온종일 잠을 자거나 아무것도 하지 않는 시간이라고 말하는 것과도 같다.

따라서 격리 중에는 일련의 습관을 따르도록 애쓰는 게 중요하다. 이러한 일상적인 습관은 우리가 하루 중 여러 순간을 구별하는 데 도움이 된다. 그렇게 하면 일을 하거나 공부하고, 먹고, 운동하고, 휴식을 취하며 위생 및 신체적 모습을 돌볼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지금과 같은 상황에 외모에 시간을 투자하는 건 완전히 부수적인 일처럼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스스로를 정돈하고 가꾸면 기분이 좋아지므로 매우 중요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더 읽어보기: 코로나19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

코로나 격리 동안 일상을 유지하는 방법

격리 중에 따르기로 한 일과는 자신의 하루가 어떤지에 따라 크게 달라진다. 어쨌든 아래의 기본 지침을 모두 따르자.

  • 매일 샤워하자. 매일 씻으면 신진대사가 활성화되고 피부와 모발이 깨끗해진다. 또한, 잠에서 깨어 아침을 잘 시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만약 밤에 샤워하는 걸 선호한다면, 그 또한 잠자기 전 긴장을 풀어주는 좋은 방법이다.
  • 옷을 갈아입자. 온종일 잠옷을 입고 있지 말고 집에 있더라도 각 상황에 맞는 옷을 입는 게 중요하다. 그렇게 하면 뇌에 특정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일할 시간이야, 운동할 시간이야, 이제 휴식할 시간이야 등으로 말이다.
  • 머리를 감고 외모에 신경 쓰자. 우리가 무엇을 하는지에 따라 기분이 달라진다. 따라서 새로운 헤어 스타일, 네일 관리, 메이크업, 면도 등을 시도해보자. 외모가 개선되면 전반적으로 기분이 좋아진다.
  • 식사 후에는 매번 양치질하자. 단지 신체 건강과 관련이 있는 중요한 습관이 아니다. 치아 위생은 우리가 자신을 돌보고 있다는 메시지를 보내므로 이 또한 정신 건강을 증진한다.
스스로 기분이 좋아지도록 하기 위해 어떤 일상을 유지해야 할까?

더 읽어보기: 코로나를 피해 집에서 할 수 있는 복근 운동

기타 권장 사항

특정 상황은 장소마다 다르지만, 우리는 지금 대부분 한 달 동안 대부분의 시간을 집에서 보냈다. 그리고 당분간은 몇 주를 집에서 더 보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므로 우리는 일상생활과 최대한 비슷한 새로운 일과를 만들어야 한다. 지금은 할 수 없는 일이 많지만, 평범한 일상을 유지하기 위해 가능한 한 모든 조처를 해야 한다. 자기 관리는 매우 중요하며 우리의 몸과 마음의 건강에 아주 중요하다.

지금 외모를 돌보고 입는 옷에 주의를 기울이는 일은 매우 경박하고 피상적으로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자기 사랑을 실천하고 좋은 느낌을 가질 수 있는 간단하고 효과적인 방법이다. 그리고 그것이 바로 이 격리 기간 동안 스스로에게, 그리고 주변의 가족들에게 보낼 수 있는 가장 좋은 메시지가 될 것이다.

  • Diener, E. & Suh, E. M. (2002). Culture and subjective wellbeing. Cambridge, MA: MIT Press.
  • Gómez Lillo, S. (2006). Equilibrio y organización de la rutina diaria. Revista Chilena de Terapia Ocupacional, (6), Pág. 47 – 54. doi:10.5354/0719-5346.2010.111
  • Schwartzmann, L. (2003). Calidad de vida relacionada con la salud: aspectos conceptuales. Ciencia y enfermería, (2), 09-21. doi: 10.4067/S0717-9553200300020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