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소판 수치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4가지 요법

· 1월 10, 2019
혈소판은 출혈을 막기 위해 혈액의 응고를 담당하는 혈류에 위치한 세포이다. 혈소판 수치를 낮추는 질병을 앓고 있다면 이를 높이기 위한 몇 가지 자연적인 방법을 시도해 보자.

뎅기열, 지카 바이러스, 빈혈, 간경변, 에이즈와 같은 질병은 혈소판 수치를 낮출 수 있다. 따라서 이러한 질병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면 혈소판 수치를 높이는 데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안정적인 수치를 유지하면 면역계가 더 튼튼해지고 증상이 호전될 수 있다.

혈소판 수치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4가지 요법

1. 코코넛 워터

코코넛 워터는 혈소판 수치를 높이는 데 맛있고 훌륭한 음료이다. 비타민 A, B, C  및 건강에 유익한 무기질(칼슘, 칼륨, 마그네슘, 인, 철분)이 함유되어 있다.

섭취 방법

  • 큼지막한 코코넛의 즙을 추출한다. 원한다면 몇 시간 동안 냉장고에 보관한 뒤 시원한 상태로 마셔도 된다.
  • 코코넛 워터는 빠르게 상하기 때문에 가능한 한 신선한 상태로 섭취해야 한다.

과일의 건강상 이점을 상쇄하는 보존제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병에 든 제품이나 가공된 코코넛 워터는 구매하지 말자. 

더 읽어보기: 코코넛 워터의 10가지 이점

혈소판 수치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4가지 요법

2. 구아바, 홍피망 주스

구아바에는 강력한 항산화제인 엽산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비타민 A 및 C 함량 또한 높다. 홍피망 또는 붉은 고추에는 혈소판 수치를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비타민 C, 칼륨, 엽산, 철분 및 기타 성분이 풍부하다.

혈소판 수치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주스를 만들기 위해 두 재료를 함께 사용해 보자.

재료

  • 구아바 (익은 정도는 취향에 맞게 선택)
  • 홍피망 또는 고추 1개
  • 설탕 1숟갈 (15 g)
  • 생수 3컵 (750 ml)

방법

  • 구아바와 피망을 꼼꼼하게 씻는다. 구아바를 깍둑썰기로 자른다. 피망은 씨를 발라내고 깍둑썰기를 한다.
  • 믹서기에 모두 넣고 물, 설탕과 함께 갈아 준다. 음료를 걸러내고 컵에 담아낸다.
  • 매일 3잔씩 섭취해야 한다. 

3. 렌틸콩, 블랙베리, 우유 음료

블랙베리, 렌틸콩, 우유 또한 혈소판 수치를 높이는 훌륭한 특성이 풍부한 식품이다. 렌틸콩에는 철분, 엽산 및 다양한 비타민이 함유되어 있다. 블랙베리 또한 혈소판 수치를 높이는 데 훌륭한 철분, 비타민 C 및 K가 풍부하다. 우유는 칼슘과 인 함량이 높은 음료이다.

재료

  • 물 3컵 (750 ml)
  • 렌틸콩 1컵 (200 g)
  • 블랙베리 (원하는 만큼)
  • 우유 3숟갈 (45 ml)

방법

  • 냄비에 물을 데운다. 끓기 시작하면 렌틸콩을 넣고 부드러워질 때까지 익힌다. 완전히 다 삶아지면 식힌다.
  • 블랙베리를 씻은 뒤 렌틸콩과 함께 믹서기에 넣는다. 물과 우유 3숟갈을 추가한 뒤 잘 갈아 준다.
  • 원한다면 설탕을 살짝 넣어도 된다. 음료를 체에 거른 뒤 마시면 된다.
  • 혈소판 수치를 높이기 위해 매일 3잔씩 섭취한다. 

더 읽어보기: 렌틸콩의 8가지 효능

4. 파파야 잎 인퓨전

강력한 치유 능력을 갖고 있는 파파야 잎으로 면역력을 강화하고 혈소판 수치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인퓨전을 만들 수 있다.

 재료

  • 신선한 파파야 잎(원하는 만큼)
  • 물 1컵 (250 ml)
  • 또는 설탕 (취향에 맞게)

방법

  • 파파야 잎을 씻은 뒤 물이 담긴 냄비에 넣고 중불로 끓인다.
  • 물이 반 정도 줄어들 때까지 우려낸 뒤 원한다면 설탕이나 꿀을 첨가한다.
  • 차를 식힌다. 하루에 2~3숟갈씩 섭취한다.
  • 또 다른 방법으로는 잎을 씻은 뒤 절구에 빻아서 사용할 수 있다. 여과기에 소량의 반죽과 물을 섞은 뒤 마셔 보자.
혈소판 수치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4가지 요법

혈소판은 체내에서 여러 가지 기능을 한다. 출혈로 인한 상처를 막고 손상된 혈관을 복구하며 혈액의 유동성을 높이고 감염체를 찾아낸다. 혈소판은 면역계 세포에 자극을 주어 즉시 감염체를 공격할 수 있도록 만든다.

혈소판 수치가 정상보다 낮다면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식단에 변화를 주며 이 글에서 소개한 4가지 요법을 시도해 보자. 며칠만 지나도 수치가 높아지고 몸이 더 튼튼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수치를 정상으로 되돌리기 위해 매주 병원에 방문하여 의사의 진찰을 받고 자주 혈액 검사를 받아 보자.

  • Gaisán, C. Montes, et al. "Anemias hemolíticas adquiridas." Medicine-Programa de Formación Médica Continuada acreditado 11.20 (2012): 1212-1219.
  • Gutiérrez-Romero, Alonso, Ylse Gutiérrez-Grobe, and Raúl Carrillo-Esper. "Volumen plaquetario medio: el tamaño sí importa." Medicina interna de México 29.3 (2013): 307-310.
  • Ruiz Gil, Wilson. "Diagnóstico y tratamiento de la púrpura trombocitopénica inmunológica." Revista Medica Herediana 26.4 (2015): 246-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