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 출생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기후 변화

· 4월 15, 2016
일본에서 수행된 연구에 따르면, 전세계 기후 변화가 여자 태아에 비해 남자 태아의 유산을 증가시킬 수 있다.

 

일본 아코의 M&K 건강연구소(Institute of Health M&K Ako)의 연구조사에 따르면 남성이 글로벌 기후 변화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이 연구는 지구상의 기후 변화가 어떻게 영향을 주는지 설명한다.

이 연구에 따르면, 비정상적인 온도 변화가 발생하면 여자 태아에 비해 남자 태아의 사망이 증가한다고 한다.  조사책임자인 미사오 후쿠다(Misao Fukuda) 박사가 제시한 확실한 예는, 일본에서 1970년부터 연간 기온이 급격하게 변화하였으며 그 이후로 여아에 비해 더 적은 수의 남아가 태어났다는 점이다.

이 조사를 위해 연구팀은 두 가지 극단적인 날씨 변화 사례에 집중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상세한 출생률 분석을 실시했다. 두 가지 사례는 2010년 여름과 2011년 겨울로 일본기상청(Japanese Meteorological Agency)에 의해 기록되었으며, 일본 인구동태통계(Vital Statistics of Japan) 데이터베이스에 공식적으로 등록된 유산 건수와 비교를 위해 사용되었다.

Nausea-during-pregnancy

이 두 가지 자료를 비교한 결과, 2010년 극단적인 여름 동안 일본 내 유산 건수가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9개월 후 여자 태아에 비해 남자 태아의 출산 수가 감소했음을 확인되었다. 또한 2011년 겨울의 태아 이상 사망 수치 증가를 조사했을 때도 동일하게 남자 태아의 출생 수가 감소한 결과가 나왔다.

기후 변화가 인류 중 남성의 소멸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주장하기 위해, 이 조사는 일본에서 발표된 연구만을 바탕으로 수행되었다. 비록 결과는 절대적으로 확실하지만, 이것이 처음 실시된 조사는 아니다. 사실 과거에도 비슷한 연구들이 핀란드와 뉴질랜드에서도 수행되었지만, 날씨 변화와 출생 성별을 연관지은 결론을 도출하지는 못했다. 이 점에 있어서, 미사오 후쿠다(Misao Fukuda) 박사는 일본에서 있었던 것과 같은 극심한 온도 변화가 두 국가에서는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런 결과가 나왔을 수 있다고 밝혔다.

Stimulating-a-baby

기후 변화는 전세계적으로 더욱 두드러지고 있는 현상이며, 환경과 그 안에 살고 있는 생명체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앞으로 올 수십년 동안 남성이 줄어들 것이라고 현재로서는 말하기는 어렵지만, 전세계 기후 변화가 지역마다 다르고 특정 지역에 더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은 확실하다. 앞으로 이러한 조사가 계속될 수 있으며, 특히 기후 변화의 영향이 더 큰 지역에서 그러할 수 있다. 후쿠다 박사와 그의 조사팀의 주장에 의하면, 최근 몇년 동안 극심한 기후 변화가 없었던 지역에서는 이와 동일한 결과가 나오지 않을 확률이 높다고 한다.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