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환 염전의 증상 및 원인

07 2월, 2020
음낭의 결합 조직의 결함으로 인해 고환 염전이 생기기 쉬운 사람들이 있다.

고환 염전의 증상 및 원인에 관해 알아보자! 고환 염전은 음낭에 고환을 고정하는 정자가 비틀어진 상태이다. 이렇게 되면 고환과 주변 조직으로 혈액이 원활하게 공급되지 못한다.

고환은 정자를 생산하는 샘이다. 달걀 모양과 비슷하고 음낭에 위치한다. 정자를 통한 고환 동맥에서 고환으로 혈액이 흘러 들어간다. 정맥 환류는 동일한 경로를 따르지만 반대 방향으로 발생한다. 고환 염전이 생기면 혈관을 막는다. 이로 인해 고환에 혈류가 부족해지고, 이 상태가 오래 지속되면 제거해야 할 수도 있다.

고환 염전의 원인

고환 염전의 증상 및 원인
해부학적 특성으로 인해 고환 염전이 생기기 쉬운 경우도 있다.

고환 염전은 모든 연령대의 남성들에게 생길 수 있는 질환이다. 심지어 노인에게도 생길 수 있다. 그래도 보통 사춘기나 신생아에게 흔하게 생긴다. 선천적인 음낭 결합 조직의 결함으로 인해 고환 염전이 쉽게 생기는 사람들도 있다. 이외 고환 염전이 생기는 명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염증을 일으키는 음낭 부위에 부상을 당한 후에 고환 염전이 생기기도 한다. 운동을 심하게 한 후에 생기는 경우도 있다. 해부학적 이유로 고환이 음낭에서 자유롭게 움직이는 경우도 있다. 정삭이 정상보다 길어 고환 염전이 생기기도 한다.

고환 염전의 증상

고환 염전이 있으면 통증이 생긴다. 갑작스럽게 통증이 생기며 통증 정도가 꽤 심하다. 보통 고환 염전이 생긴 고환에 통증이 생기지만 사타구니 쪽이나 하복부까지 통증이 생기기도 한다.

통증이 생기며 다음과 같은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 구역질
  • 구토
  • 일반적인 불편

고환이 정상보다 높거나 비정상적인 각도가 되는 경우도 있다. 고환 염전이 생긴 고환은 붓고 음낭의 피부는 붉게 경화된다. 

이 질병에 걸린 지 얼마나 오래되었는지에 따라 통증의 정도가 달라진다. 고환 염전이 자연스럽게 치료되어 통증이 점차 사라지는 경우도 가끔 있다.

더 읽어보 : 정력에 좋은 8가지 식품

고환 염전의 진단 및 치료

의사는 환자 병력을 분석하고 신체 검사를 통해 고환 염전을 진단한다. 보통 초음파 검사를 하지만 항상 초음파 검사를 하는 것은 아니다.

초음파 검사 결과, 고환으로 흘러들어가는 혈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날 수 있다. 확실하게 진단하지 못하는 경우 이 검사를 한다.

더 읽어보기 : 남성의 생식력을 개선하기 위한 팁

고환 염전 증상 및 원인
고환을 음낭 내부에 부착하기 위한 일반적인 치료법은 수술이다.

고환 염전이 있으면 외과적으로 빨리 조치를 해야 한다. 빨리 조치하는 게 중요하다. 시간이 지날수록 고환 괴사에 걸릴 위험 및 제거해야 할 위험이 커지기 때문이다. 6시간 이내에 수술하면 고환을 살릴 수 있다.

아이가 고환이 갑자기 아프다고 하면 빨리 병원에 데리고 가야 한다. 꼬인 고환을 풀고 문제가 생긴 고환이 다시 꼬이지 않도록 고정한다. 

많이 부어 수술을 바로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는 보통 수동으로 풀어야 하며 붓기가 조금 가라앉은 후 바로 수술을 해야 한다.

조기에 진단하고 바로 치료하면 고환에 아무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하지만 6시간 동안 혈류가 흐르지 않으면 고환을 제거해야 할 위험이 커진다. 최악의 경우 고환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될 수도 있다.

  • Sanz Jaka, J. P., Villanueva, J. A., Garmendia Larrea, J. C., Mendívil Dacal, J., & Arocena Lanz, F. (1989). Torsión del cordón espermático. Archivos Espanoles de Urologia.
  • Mongiat-Artus, P. (2012). Torsión del cordón espermático y de los anexos testiculares. EMC – Urología. https://doi.org/10.1016/s1761-3310(04)40737-3
  • Gonzalo-González, A., Longás, J., Pérez-Barrero, P., Infantes, M., Pérez-Alfranca, C., & Ruiz-Pérez, R. (2007). Bloqueo del cordón espermático como tratamiento del dolor crónico testicular. Revista de La Sociedad Espanola Del Dol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