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하지 않는 네스팅 습관이 주는 혜택

9월 2, 2020
'네스팅'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집에서 편히 쉬는 습관을 말한다. 네스팅이 현실성이 없는 경우도 있지만, 유익한 경우도 많다.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마음의 평온을 위한 ‘네스팅(nesting)’ 습관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는가? 오늘은 아무것도 하지 않음이 주는 혜택에 대해 알아보자. “지루하게” 집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안 좋은 것만은 아니다.

사실, 이러한 습관을 “네스팅”이라고 명명하며 유행처럼 떠오르고 있다.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치료와 자아발견의 수단으로 이 간단한 방법을 적용하고 있다.

네스팅이란?

일생생활의 리듬을 멈추기 위해 휴식을 취하는 것은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즐거운 활동에 시간을 투자하는 것은 스트레스와 불안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된다.

네스팅은 바쁘게 지나가는 일상생활의 위한 방법이다. 휘게와 마찬가지로 네스팅 또한 북유럽에서 시작되었고 이제 이 유행은 전 세계 많은 국가로 퍼지고 있다.

결국,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바쁜 삶을 내려놓고 이러한 생활 습관을 실천하고자 하는 타당한 이유가 있다. 그 이유는 이러한 생활습관은 불안과 스트레스를 줄여주며 웰빙에 기여하기 때문이다.

그와 동시에 네스팅은 굉장히 경제적인 선택이다. 가정의 포근함을 느끼도록 해줄 뿐 아니라 가족들과 본인 자신과의 유대감을 더욱 끈끈하게 한다.

기나긴 주중과 부담되는 주말 계획에 대해 시간을 내어 돌아볼 가치가 있다. 솔직히 말하자면 점점 더 많은 시간을 뺏어가는 이러한 계획들은 즉흥적이기 보단 의무감을 느끼게 한다.

더 읽어보기: 심리치료 방법인 로고테라피는 어떤 것일까

사람들과 어울릴 의무

자유시간이 생겼을 때 우리는 보통 아이들이 느끼는 것과 비슷한 감정을 가진다. 아이들이 긴 학교 수업을 마치고 돌아오자마자 여러가지 많은 해야할 일들이 기다리고 있다. 숙제를 해야하며, 특별 활동에 참여해야 하며 집안일도 해야한다.

그와 마찬가지로 우리에게 주어진 자유시간을 보내는 방법에 대해 어느 정도의 압박감을 가지는 경향이 있다. 다른 연인들, 가족들 및 친구들과 같이 식당에서 식사를 하거나 외출 등을 하며 시간을 보내도록 스스로를 강요한다. 물론, 이러한 모임이나 활동이 안 좋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현실은 과거 그 어느때보다도 요즘 가장 필요한 쉴 수 있는 시간이 점점 줄어든다는 것이다.

메시지에 답장을 하고 이메일을 확인하며 SNS를 확인할 필요성을 느끼게 하는 휴대폰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이 모든 것들이 굉장히 진을 빼는 자극들이다. 게다가 끊임없는 부담과 의무감이 가득한 생활 습관은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신체는 휴식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경우에 따라 아프기도 한다. 사실 이것은 신체가 휴식을 필요로 한다고 알리는 것이다. 집에 머무르며 담요를 덮고 소파에 앉아 따뜻한 음료를 마시며 본인만의 공간을 확보하면 안좋은 일이 생길 일이 없다. 사실 많은 사람들이 이것을 은밀히 원하고 있다.

그러므로 은신처가 될 집은 본인 내면의 자아와 소통할 가장 안전한 장소가 된다. 네스팅 습관은 집을 극도의 피로감으로 부터 회복하며 혼자만의 시간을 즐길 공간으로 바꿔 준다.

더 읽어보기: 정서적 고통을 다루는 데 도움이 되는 5가지 팁

네스팅 실천이 바람직 하지 않은 경우

우울 슬픔
슬픔과 우울함을 느끼는 경우 네스팅을 실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오히려 전문적가의 상담을 받아야 한다.

네스팅은 모든 경우, 특히 정신적 증상을 보이는 경우에 어울리는 만능 해결책이 아니라는 점을 확실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네스팅은 우울증이나 불안장애가 있거나 또는 애도를 표하는 과정에 있는 사람들에게는 추천하지 않는다.

이런 경우 사람들은 스스로를 격리하지만 네스팅 환경을 즐기기 위해 집에 머물기로 결정하는 능력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 이러한 상황에 있는 사람들은 집에 머무르기 보단 치료를 받고 전문가의 자문을 따라야한다.

네스팅은 항상 즐거움을 제공하는 실천이 되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특별한 일이 없는 사람들은 집에 머무는 것을 부담으로 여길 수 있는데, 그것은 네스팅의 진정한 의미가 아니다. 네스팅은 일반적인 사회적 압력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가장 원하는 바를 할 수 있는 자유를 수용하는 것이다.

네스팅을 실천하는 방법

이 사회적 추세는 다음과 같은 규칙을 따른다.

  • 좋아하는 일을 한다. 예를 들어, 책 읽기, 그림 그리기, 영화 감상하기, 식물 돌보기, 애완동물과 놀기, 오래된 가구 복원하기, 수공예 등이 있다.
  • 번거로운 계획을 피한다.
  • 휴식을 취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을 한다.
  • 바쁜 삶을 피한다.
  • 의무적인 일을 제외하고는 스스로 일을 끝내기 위해 압박하지 않는다.
  • 함께하는 사람이 있어도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면 누군가와 함께하는 것은 전혀 문제되지 않는다.
  • 주의하며 마음을 다스리는 습관을 들인다. 다시 말해 본인의 정신을 현재에 집중한다.
  • 마지막으로, 본인의 집을 깔끔하게 정리하는 것이 좋다. 그렇지 않다면 본인만의 “작은 보금자리”에서 불편함을 느낄 수도 있다.

위의 추천 외에도, 집에 충분한 자연광을 들이는 것이 좋다. 평온하고 편안함을 느끼기 위해서는 환경과 실내장식이 중요하다. 집에 자연 식물을 가져다 놓는 사람들도 있다.

단순함을 추구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집에 더욱 혼란만 가져올 물건들로 채울 필요가 전혀 없다. 집 안의 환경은 평온함을 추구해야 한다.

본인의 공간을 꾸미기 위해서 전문가들은 불필요한 물건들을 줄이도록 권유한다. 차츰차츰 집 안을 정리하며 그 공간을 평화로 채울 수 있다. 그리하여 본인의 생활습관을 바꾸듯이 본인의 집 또한 바꿀 수 있다.

무엇을 기다리는가? 네스팅을 인생의 새로운 돌파구로 만들어보자.

  • Picón, J. (2010). Guia del descanso saludable. Colegío Profesional de Fisioterapeutas.
  • Salinas., D. (2012). Estrés. In Prevención y afrontamiento del estrés laboral.
  • Sandín, B. (2003). El estrés: un análisis basado en el papel de los factores sociales. Revista Internacional de Psicología Clínica y de La Salud = International Journal of Clinical and Health Psychology.
  • Suhail Velazquez Cortes. (2009). Hábitos y estilos de vida saludable. Programa Institucional Actividades De Educacion Para Una Vida Saludables.
  • Universidad de Las Palmas de Gran Canaria. (2015). Necesidad de descanso y sueño. Enfermeria Comunitaria.
  • Fernández-Castro, J., Martínez-Zaragoza, F., Rovira, T., Edo, S., Solanes-Puchol, Á., Martín-del-Río, B., … & Doval, E. (2017). How does emotional exhaustion influence work stress? Relationships between stressor appraisals, hedonic tone, and fatigue in nurses’ daily tasks: A longitudinal cohort study. International journal of nursing studies, 75, 43-50.
  • Linnet, J. T. (2011). Money can’t buy me hygge: Danish middle-class consumption, egalitarianism, and the sanctity of inner space. Social Analysis, 55(2), 21-44.
  • Wielgosz, J., Goldberg, S. B., Kral, T. R., Dunne, J. D., & Davidson, R. J. (2019). Mindfulness meditation and psychopathology. Annual review of clinical psychology, 15, 285-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