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력을 잃은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 1000송이 꽃을 심은 남자

· 8월 19, 2016

우리가 사랑을 위해서 하는 일들은 정말로 놀랍고 때로는 믿기 힘들 정도이다. 우리를 가장 놀라게 하는 것은 오랜 세월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함께 하면서 서로를 사랑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행복한 관계를 유지하는 모습들이다.

그중에서 가장 훌륭한 예중의 하나는 전세계에도 잘 알려진 이 일본인 농부가 시력을 잃은 아내를 위해서 한 숭고하고도 아름다운 사랑의 행동이다. 

그는 거의 2년간 그의 사랑하는 아내가 즐길 수 있도록 큰 꽃밭을 만들고 가꿨다.

이 이야기는 전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나누었던 유튜브 비디오로부터 비롯되었으며, 금세 수 백만번의 뷰와 댓들들이 생겼다.

이야기…

man-flower-garden

일본의 미야자키 현의 신토미지방에서 쿠로키씨 부부는 최근에 관광지로 변신한 어마어마한 꽃밭에 둘러쌓여서 살고 있다.

개인 소유의 정원임에도 불구하고 쿠로키씨 부부는 매년 아름다운 광경을 보고자 할 뿐만 아니라 이 정원에 숨은 이야기를 알고 두 나이든 농부들을 만나기 위해 방문하는 여행객들을 매년 약 7000명 가량 받는다.

이 이야기는 1956년에, 갓 결혼한 신혼 부부가 평생 살게될 집으로 이사오면서 시작한다. 이 부부는 두명의 아이를 낳고 오랫동안 행복하게 살았다.

하지만 시간이 흐른 뒤에, 쿠로키 부인의 건강이 나빠지기 시작했다. 그녀의 당뇨병으로 시력에 문제가 생기기 시낙했으며 결국 그녀는 완전히 시력을 잃게 되었다.

이 질병의 영향은 전 가족들을 특히 쿠로키 부인을 아주 어렵게 만들었다. 우울해진 그녀는 오랫동안 집안에서 은둔생활을 하며,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집을 떠나기를 거부했다.

이런 상황에서 쿠로키씨는 부인을 기쁘게 해주고자 하는 열정적인 바램이 있었기에, 그는 여러가지 방법으로 부인을 기쁘게 해주고 미소를 찾아주고자 노력을 했다.

flower-garden

그 때, 그는 모든 사랑에 빠진 남자들이 언젠가는 한번쯤 주었던 선물중 하나를 그녀에게 주어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하지만, 그는 꽃다발정도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그의 커다란 깜짝 선물을 준비할 작업을 했다.

집 주의의 언덕을 이용해서, 쿠로키씨는 향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종류의 꽃인 “시바자쿠라” 씨를 심기 시작했다. 

그는 꽃향기가 그의 부인이 밖으로 나오게 해줄 수 있는지 보기 위해서, 들판 전체에 꽃을 심었다. 그의 생각이 맞다는 것을 깨달았을때, 그는 2년간 힘들게 작업을 해서 그의 정원 전체를 완전히 꽃으로 덮게 되었다.

쿠로키 부인은 30년전에 시력을 잃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남편의 아름다운 작업을 즐기는데 방해가 되지는 않았다.

이제 그녀는 집에만 갇혀있는 대신, 매일 사랑하는 남편과 밖으로 나와서 꽃의 향기와 새로운 하루의 신선한 공기를 즐긴다.

유튜브 주소 : https://youtu.be/aVXpBqj67BY
그의 이야기가 유튜브에서 공유된 이후로 쿠로키씨는 그의 성과를 조명하고 이 거대한 사랑의 작업을 세계에 알리고자 하는 세계의 방송사들과 인터뷰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