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풍이 있다면 피해야 할 7가지 음식

· 9월 7, 2017
통풍이 있다면 섭취하는 음식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 증상이 악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다음과 같은 식품 섭취를 피해야 한다. 

통풍은 가장 고통스러운 유형의 관절염 중 하나이다. 이는 신체에 요산의 미세한 결정체가 축적되는 것으로 인해 발생한다. 그렇다면 통풍이 있다면 피해야 할 음식은 무엇일까?

통풍은 무릎, 발목 및 요산의 축적에 취약한 신체 부위에 주로 영향을 미친다. 흔히 관절 부위에 발생하지만 체내 조직이나 신장의 부드러운 조직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실제로 통풍 환자의 20%가 신장 질환 및 신장 결석을 앓는 것으로 추정된다.

증상은 대개 밤에 나타나며 극심한 통증을 느끼거나 엄지발가락이 붉게 변할 수 있다. 또한 염증 반응을 유발하기 때문에 움직이는 것이 어렵거나 지속적인 통증이 동반될 수도 있다.

통풍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았지만 다음과 같은 요소와 관련이 있다.

  • 유전적 요인
  • 음주
  • 폐경기 여성이 경험하는 변화

부실한 식습관과 과체중 또한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증상의 악화가 나타나지 않도록 이 글에서는 통풍이 있다면 피해야 할 몇 가지 음식을 소개한다. 

1. 붉은 육류

통풍이 있다면 피해야 할 7가지 음식

붉은 육류를 과도하게 섭취하는 것은 통풍의 위험을 높일 뿐 아니라 이미 이 질환으로 진단을 받은 환자들에게 많은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콜레스테롤 지수와 과체중의 위험을 높이는 성분과 다량의 퓨린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이다.

2. 해산물

해산물 또는 갑각류는 통풍 환자들이 피해야 할 음식 중 하나이다.

물론 해산물에는 건강에 좋은 성분이 다양하지만 체내에서 요산을 분해하는 다량의 퓨린을 포함하고 있다. 즉, 통풍 환자들이 해산물을 섭취하면 염증과 통증이 악화될 수 있다. 

더 읽어보기: 체내 요산을 제거하는 항염증 식단

3. 맥주

통풍이 있다면 피해야 할 7가지 음식

일반 사람들에게는 적당한 양의 맥주가 건강에 좋을 수 있지만 통풍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맥주는 체내의 요산 수치를 높이며 요산의 제거 과정을 방해한다. 또한 관절의 염증 반응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움직이는 것이 어렵거나 뻣뻣한 느낌이 악화될 수 있다.

4. 단 음료

탄산음료와 단맛이 나는 음료에는 과당과 요산 생성을 늘리는 인공 당이 포함되어 있다. 이러한 음료를 매일 섭취하면 대사 질환 및 관절염이나 통풍 같은 염증성 질환이 발병할 위험이 매우 높아진다. 

5. 흰살생선

통풍이 있다면 피해야 할 7가지 음식

일부 생선은 염증과 통증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되지만 흰살생선은 요산 수치가 높은 사람들에게 해로운 음식이다. 흰살생선에는 50~150 mg의 퓨린이 함유되어 있어 통풍을 치료하는 것이 어려워질 수 있다.

통풍이 있다면 다음과 같은 생선 섭취를 피해야 한다.

  • 대구
  • 농어
  • 청보리멸
  • 귀족 도미
  • 헤이크

6. 버섯

통풍이 있다면 피해야 할 7가지 음식

풍부한 맛을 선사하고 칼로리가 낮은 버섯은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레시피에 활용하는 식품이다.

하지만 버섯은 관절에 요산의 결정체가 축적되는 것을 촉진시킬 수 있으므로 통풍이 있는 사람들은 섭취를 피해야 한다.

더 읽어보기: 관절통에 아주 효과적인 자연 치료제

7. 간

간은 철분 부족으로 인한 빈혈 환자들에게 권장되는 식품이지만 지속적으로 통풍을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그렇지 않다.

간과 같은 동물성 식품에는 해로운 퓨린이 풍부하게 들어가 있다.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에 따르면 통풍 환자는 정상 체중을 회복하고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절주를 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한다. 대부분의 통풍 환자들이 비만인 경우가 많으므로 규칙적인 열량 제한을 통한 체중 감량이 필수적이라고 한다.

이 글에서 소개한 식품 섭취를 피하는 것은 통풍의 증상을 최소화하고 극복하는 데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 요산을 제거하는 데 큰 도움이 되는 항염증, 진통 및 해독 작용을 하는 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권장된다.

  • Fellet, A. J., De Oliveira Aires Pinto, E., Barbosa, L. F., Afonso, A. F., & Soares, G. F. (2013). Gota. Revista Brasileira de Medicina. https://doi.org/10.1016/S1286-935X(17)87224-5
  • Álvarez-Lario, B., & Alonso-Valdivielso, J. L. (2014). Hiperuricemia y gota: El papel de la dieta. Nutricion Hospitalaria. https://doi.org/10.3305/nh.2014.29.4.7196
  • González, A. (2003). MANEJO DE LA GOTA : Revisión. Revista de Posgrado de La VIa Cátedra de Medicina. https://doi.org/10.1080/135048599353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