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에 풋사과를 먹으면 좋은 점 7가지

04 2월, 2019
풋사과가 제공하는 효능을 최대한 활용하려면, 껍질도 먹을 수 있는 유기농 풋사과를 선택하자.

모든 사과에는 건강에 좋은 필수 영양분이 있다. 특히, 풋사과는 칼로리도 낮고 고농도의 파이토뉴트리언트 즈, 야채 및 과일에 함유된 생리활성물질이 함유되어 꼭 권장하고 싶은 과일 중 하나다. 특히 공복에 풋사과를 먹으면 몸에 에너지가 공급하며 신진대사를 되살리고 질병을 예방한다.

신맛이 특징인 풋사과 과육은 대부분이 수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러므로 풋사과를 먹으면 체내 독소를 제거하고 수분을 공급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풋사과에는 식이섬유, 아미노산, 비타민, 무기질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이 글에서는 풋사과가 우리 몸에 좋은 이유 7가지를 소개한다.

공복에 풋사과를 먹으면 좋은 점 7가지

1. 체중 감량

풋사과를 체중 감량

풋사과 하나의 열량은 80칼로리다. 칼로리는 낮지만, 탄수화물과 아미노산 성분 덕분에 아주 강력한 에너지원이 된다.

  • 공복에 사과를 먹으면 사과에 집중된 섬유소가 소화 과정을 개선하고 긴 시간 포만감을 느끼게 해준다.
  • 사과의 영양분은 하루의 시작을 활기차게 만들어주며 그 덕분에 우리의 몸은 칼로리를 더욱더 쉽게 연소할 수 있다.

2. 당뇨 예방

매일 식단에 풋사과를 추가하면 간단하고 효과적으로 당뇨의 위험성을 낮출 수 있다. 특히 당뇨의 위험 인자가 있는 사람이라면 말이다.

  • 사과 속의 수용성 섬유소는 당분을 대사작용해서 몸의 에너지원으로 쓸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 아침에 사과를 먹으면 당분을 먹고 싶은 욕구가 낮아져 우리 몸이 인슐린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다.

더 읽어보기: 레몬, 셀러리, 풋사과를 이용한 한 달 디톡스 비법

3. 심혈관계 건강

풋사과를 먹으면 심혈관계 건강

풋사과에서 발견할 수 있는 영양분인 플라보노이드와 섬유소는 심혈관계 건강에 중요한 효능을 제공한다.

  • 풋사과를 먹으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조절되어 동맥벽에 콜레스테롤이 끼이지 않는다.
  • 사과 속의 풍부한 칼륨과 필수 무기질이 전해질의 균형을 맞춰 근육과 심장을 보호한다.
  • 풋사과는 또한 가끔 심장의 합병증을 일으키며 뇌의 혈류 안에서 발견되기도 하는 염증 분자들을 완화한다.

4. 소화

공복에 풋사과를 먹으면 느린 소화와 변비를 단 한 번에 끝낼 수 있다.

  • 풋사과에서 발견되는 섬유소인 펙틴은 장운동을 관장하고 노폐물 제거를 돕는다.
  • 풋사과는 장내 가스를 배출하는 효과를 내기도 한다.
  • 과도한 위산을 중성화하고 소화 불량과 위산 역류를 완화한다.

5. 뇌 건강

풋사과를 먹으면 뇌 건강

뇌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은 많다. 매일 아침 풋사과를 먹으면 인지 능력 악화로 이어지는 질환들을 예방할 수 있다.

  • 풋사과에는 풍부한 항산화 물질, 그중에서도 에피카테킨이 활성 산소의 부작용으로부터 뇌 세포를 보호한다.
  • 비타민 C와 마그네슘, 플라보노이드는 세포 재생을 돕는다. 혈액 순환을 개선하며 뇌 조직의 산소화를 최적화하는 기능도 수행한다.

더 읽어보기: 풋사과의 놀라운 효능 8가지

6. 피부 건강

풋사과가 피부 주름을 위한 기적의 치료법은 아니다. 하지만 풋사과의 항산화 물질은 피부의 조기 노화를 예방하는 훌륭한 성분이다.

  • 식단에 사과를 추가하면 사과의 성분이 세포 복원과 원기 회복을 돕는다. 그 결과 주름과 잡티가 옅어지게 된다.
  • 사과의 높은 수분 함량이 피부를 항상 촉촉하게 유지하고 정화한다.
  • 풋사과는 피부를 탄탄하고 젊게 유지해주는 콜라겐과 엘라스틴 생성을 자극한다.

7. 치석 감소

풋사과를 먹으면 치석

풋사과 속의 화학 물질은 박테리아 치석 형성을 줄여 치아 건강에 지대한 효능을 제공한다.

  • 사과의 천연 산이 치아를 청소하고 염증을 유발할 수 있는 박테리아의 성장을 중성화한다.
  • 또한 풋사과는 타액 생성을 늘려 입안의 pH 수치를 조절해서 구취를 예방한다.

아직도 식단에 풋사과를 포함하지 않았는가?

이제 풋사과의 다양한 효능을 알았으니 매일 아침 껍질을 벗기지 말고 풋사과를 하나씩 먹어보자.

  • Patricio, G. (2007). Extraccion de pectina de manzana. Universidad Nacional Micaela Bastidas de Apurimac.
  • Salazar, N. A. S., & Orozco, G. I. O. (2011). El aroma de la manzana. Intercienc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