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검은말벌에 쏘이면 어떻게 해야 할까

14 5월, 2020
등검은말벌에 쏘인 상처가 심각한 상황을 일으키는 경우는 많지 않지만, 증상이 심각해질 수는 있다. 특히 벌의 공격을 받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레르기 반응을 보일 수 있기에 주의해야 한다.

등검은말벌에 쏘인 상처는 주의 깊게 해결해야 할 상처이다. 대부분의 경우에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하지 않지만 간혹 사망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실제로 등검은말벌에 쏘인 후 사망한 사례가 있었다.

등검은말벌은 2004년 유럽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등검은말벌의 영문명인 ‘Asina Hornet’은 동남아시아에서 건너온 종이라는 점에서 유래되었다. 또한 ‘yellow-legged hornet’으로도 알려져 있다. 등검은말벌은 대륙의 다른 국가로 확산되어 2010년에 유럽에 도달했다. 최근에는 미국에서도 이에 대한 일부 보고가 있었다.

등검은말벌의 침은 일반적인 말벌의 침보다 더 많은 독을 주입한다. 증상의 발전은 벌에 쏘인 사람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이 곤충에 알레르기가 있다면 상황은 심각할 수 있다.

등검은말벌에 쏘인 상처

등검은말벌에 쏘인 후 해야 할 일

등검은말벌에 쏘인 상처로 인한 사망률은 0.08%에 불과한 낮은 비율이라는 점에 유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등검은말벌에 쏘인 모든 사람들에서 다른 말벌의 반응보다 더 고통스러운 반응이 나타난다. 등검은말벌의 독이 강력하고 양도 많기 때문이다.

Vespa welutina라는 학명을 가진 등검은말벌은 최대 약 3.47cm 크기의 곤충이다. 가장 특징적인 점은 벌의 크기와 참말벌과 구별할 수 있는 검은 몸통이다. 꿀벌과는 달리, 말벌은 사람을 여러 차례 찌를 수 있다.

등검은말벌 침의 주된 위험은 면역계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이다. 대부분의 경우, 이러한 반응이 특정한 사람에게 발생할지 아닌지를 미리 알 수 없다는 것이 문제를 복잡하게 만든다. 알레르기를 예측할 수 있는 검사는 없다.

더 읽어보기: 벌레물림 알레르기를 진정시키는 5가지 치료법

등검은말벌의 침에 쏘인 영향

등검은말벌에 쏘이면 가장 먼저 큰 핀으로 찌르는 것과 유사한 날카로운 통증이 나타난다. 그 후에는 화상으로 인한 가려움과 유사한 심한 가려움증을 경험한다. 그런 다음에는 피부의 넓은 부위가 부어 오르며, 벌에 쏘인 사람은 평균 24시간 동안 통증을 느낄 수 있다.

이러한 곤충이 눈, 코 또는 입의 점막과 같은 민감한 부위를 공격한다는 것이 위험 중 하나이다. 또한 등검은말벌은 침으로 페로몬을 방출하여 남은 벌떼의 공격을 부추긴다.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경우, 등검은말벌에 쏘인 후 30~60분 사이에 아나필락시스가 발생할 위험이 있다. 이러한 반응은 다음과 같은 4가지의 정도로 나뉜다.

  • 1도: 널리 퍼진 두드러기, 가려움증, 불안 및 불편함
  • 2도: 점막 염증, 가슴이 조이는 듯한 느낌, 복부 통증, 메스꺼움, 구토, 설사, 어지럼증
  • 3도: 호흡 곤란, 삼킴곤란, 소리를 내는 데 어려움. 혼란과 마치 죽을 것 같은 느낌
  • 4도: 위에서 언급한 모든 증상과 함께 나타나는 저혈압, 쇠약, 요실금, 푸르스름한 피부 변색, 의식 상실

더 읽어보기: 집에서 알로에 베라를 기르는 방법

등검은말벌에 쏘인 상처에 대처하는 방법

등검은말벌에 쏘인 후 해야 할 일

등검은말벌은 위협을 느낄 때만 공격하므로 반드시 벌집에 접근하지 않아야 한다. 또한 벌이 나타나면 죽이거나 해치려고 시도해서는 안 된다. 덤불이 있거나 나무가 쌓인 곳을 갈 때는 주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고를 미리 방지하는 것이 문제를 예방하는 데 가장 좋은 방법이다.

등검은말벌에 쏘이면 쏘인 부위에 냉찜질을 하는 것이 좋다. 이는 염증과 통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사과 식초에 적신 습포로도 동일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불편함이 크다면 코르티코스테로이드 크림을 바르고 경구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고, 필요한 경우에는 경구 코르티코스테로이드제를 복용하는 것이 좋다.

벌의 침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은 가능한 한 짧은 시간 내에 해결해야 하는 의료상 위급 상황이다. 이러한 유형의 알레르기에 대한 병력이 있는 경우에는 가능한 한 신속히 병원에 방문해야 한다.

갑작스러운 반응을 발견했을 때도 마찬가지이다. 오직 3%의 사람들에게만 알레르기가 있지만, 자신이 그 3%에 속하는지 아닌지를 확신할 수는 없다.

  • Outón Cacheiro, L. (2016). Estudio preliminar sobre la problemática de la invasión de la avispa asiática (” Vespa velutina” Lepeletier, 1836) en Galicia (España).
  • Cristobal Pinto, P., Navarro Gomez, M., Zapatero Remon, L., Hernandez Sampelayo Matos, T., & Gomez Campdera, J. A. (1994). PICADURA DE AVISPA. Acta Pediatrica Espanola.
  • Ortega Casanueva, C. (2018). PEDIATRÍA INTEGRAL 138 Introducción Alergia a la picadura de insectos. In Pediatr Integr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