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골 종류, 특성 및 위치

연골은 코, 귀 안쪽, 심지어 기관지 같은 인체 여러 부위에 있다. 연골이 어떤 조직인지 이번 글에서 자세히 알아보자.
연골 종류, 특성 및 위치
Leidy Mora Molina

검토 및 승인: 간호사 Leidy Mora Molina.

마지막 업데이트: 30 11월, 2022

연골은 그 특성과 위치에 따라 유리질, 탄성 및 섬유질의 세 가지 유형이 있다. 연골 모두 특별한 형태의 결합 조직을 구성한다는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

또한 다양한 연골은 모두 견고하고 유연하며 뼈에서 , 귀 및 기관에 이르기까지 인체 여러 부위에 분포되어 있으며 다양한 기능이 있다. 관절에서 뼈 부분 사이의 마찰을 피하고 충격에 저항하는 데 도움이 된다.

연골 정의

신체에는 다양한 유형의 조직이 있다. 소위 ‘결합 조직’으로, 다른 조직과 기관에 구조, 지지 및 보호를 제공하고 다양한 물질을 저장하고 운반하는 관련 기능을 수행한다.

결합 조직에는 혈액, 림프, 지방 조직, 연골 및 뼈가 포함되며 연골과 뼈는 골관절계를 구성한다.

태아의 큰 뼈 대부분이 처음에는 연골로 형성된다. 그런 다음 연골 내 골화로 알려지는 과정을 통해 대체된다.

연골은 귀, 코, 기관 및 기타 신체 부위에도 존재하므로 종종 관절에서 발견된다.

이 특화된 결합 조직 95%는 세포외 기질로 구성되며 여러 종류의 콜라겐과 히알루론산을 포함한다. 비슷한 세포는 다음과 같다.

  • 섬유세포
  • 섬유아세포
  • 연골모세포
  • 연골 세포

연골모세포와 연골 세포는 콜라겐 섬유 합성을 수행한다. 마지막으로, 단백질과 다당류를 포함하고 연골의 압축성을 담당하는 세포외 기질 분자인 프로테오글리칸이 있다.

연골 연골모세포
연골은 관절과 귀, 코, 기관과 같은 신체의 다른 구조에 존재다.

연골 조직 특징

연골에는 다른 결합 조직과 구별되는 다음과 같은 몇 가지 특성이 있다.

  • 연골 안에는 연골 세포가 있는 연골모세포 또는 소공(lacunae)이라는 공간이 있다.
  • 연골 세포는 성숙한 세포이고 연골모세포는 미성숙 세포다.
  • 연골에는 신경 말단이나 혈관이 없다.
  • 이러한 이유로 일반적으로 색상이 없거나 감도가 없다.
  • 연골 조직 세포는 기질을 통한 수동 확산 과정으로 영양을 공급받는다.

연골의 기능

우선, 연골은 뼈의 관절면과 뼈 사이, 즉 관절에 위치한다. 인체에 가해지는 힘에 저항하는 충격 흡수 장치 역할을 하면서 이동성을 허용하는 조직이다.

따라서 활액은 연골에 침착되어 움직일 수 있는 관절의 마찰을 줄이는 윤활유 역할을 한다.

반면에 흉골과 갈비뼈 사이처럼 관절 자체가 아닌 두 개의 뼈 사이에 위치할 수도 있다.

귀와 코 중격의 연골은 구조 형성의 역할을 하고 기관 연골처럼 기관 강화를 구성하는 연골이 있다.

연골의 다양한 유형

연골의 특성과 기능에 따라 유리질, 탄성 및 섬유질의 여러 유형의 연골이 있다.

1. 유리연골

유리질은 신체에서 가장 풍부한 형태의 연골이다. 이러한 유형의 연골은 코, 기관, 후두, 심지어 기관지뿐만 아니라 더 큰 뼈와 늑골의 관절 말단에 존재한다.

매우 적은 수의 섬유로 구성되어 있으며 연골막이라는 결합 조직 덮개로 덮여 있다. 그러나 골단이나 장골두에는 연골막이 없다.

유리연골의 연골세포는 ‘동질기’로 구성되어 있다. 혈액 공급이 부족하여 활액이 영양을 공급해준다.

유리연골에는 여러 유형의 콜라겐이 포함되어 있지만 유형 II 콜라겐이 우세하다. 또한 프로테오글루칸 및 기타 비콜라겐성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는데 프로테오글루칸이 우세한 골소강 주변에 착색되어 있으며 희끄무레하게 보인다.

2. 탄성 연골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엘라스틴과 특정 섬유 뿐만 아니라 탄성 소재의 편조판 때문에 유연성이 특징이다. 또한 II 형 콜라겐을 포함한다.

다음과 같이 인체의 다양한 부위에서 발견된다.

  • 후두개
  • 후두(설형 연골)
  • 유스타키오 관
  • 귓바퀴
  • 이도 벽

위에서 설명한 연골 유형과 마찬가지로 관류가 부족하고 덮개(연골막)도 있다. 그러나 전자와 달리 탄성 연골은 동질기가 많고 적당히 황색을 띤다.

3. 섬유 연골

섬유질은 ‘섬유 연골’이라고도 하며 타입 I 콜라겐이 함유되어 있다. 보통 무혈성이지만 일부 연골에는 약간의 혈액 공급이 있다.

연골 세포는 콜라겐 다발 사이에 평행한 줄로 배열되어 있습니다. 한편, 매트릭스의 섬유는 밀도가 더 높아 더 큰 인장력을 견딜 수 있다.

압축에 대한 저항력을 제공하는 완충 장치 역할을 한다. 따라서 수축 및 이완을 조절하고 찢어질 가능성을 예방한다.

구조적으로는 다른 두 유형의 조합이지만 섬유 연골에는 연골막이 부족하며 다음 신체 부위에 존재한다.

연골 질환
연골은 구성과 기능에 따라 세 가지 유형으로 분류되지만 모두 결합 조직의 한 형태다.

연골 상태 및 질병

연골은 통증과 염증을 유발하는 부상이나 다양한 질병, 기형 및 제한된 이동성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스포츠 및 신체 활동(댄스 포함)에서 인대 파열 및 기타 관절 손상이 발생할 수 있는 부상은 드문 일이 아니다.

마찬가지로 관절의 유연한 조직이 퇴화하여 뼈 사이에 마찰을 일으킬 수 있는 골관절염과 같은 질병이 있다.

이 손상은 일반적으로 노화와 관련된 퇴화의 결과다. 그러나 관절염은 자체 조직을 공격하는 면역 체계 반응으로 발생할 수 있다.

연골 건강

모든 경우는 아니지만 일부 연골 상태는 예방할 수 있다. 특히 운동이나 스포츠를 할 때, 갑작스럽고 반복적인 움직임을 피하도록 한다.

반면에 계란, 생선, 유제품 및 견과류 등 비타민 C, 콜라겐, 오메가3가 풍부한 식품은 연골을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된다.

과도한 신체 활동, 비만, 스트레스 또는 열악한 식단과 같은 특정 위험 요소를 피하여 연골은 물론 관절 손상을 예방한다.

이 글은 어떤가요?
가만히 있어도 다리가 아픈 원인 7가지와 완화법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가만히 있어도 다리가 아픈 원인 7가지와 완화법

다리 통증은 전 세계적으로 의료 상담을 받는 일반적인 이유다. 운동 후는 물론 침대나 소파에서 쉬고 있을 때도 다리가 아플 수 있다. 가만히 있어도 다리가 아픈 원인이 무엇인지 궁금하다면 이번 글을 자세히 읽어보자.



  • Debellea L, Tamburroa A. Elastin: molecular description and function. The International Journal of Biochemistry & Cell Biology. 1999; 31(2): 261-272.
  • Gorodner O. Guía Actividad 3. Sangre – tejidos cartilaginoso y óseo. Universidad Nacional del Nordeste, 2013. Disponible en: http://www.ucv.ve/uploads/media/Pr%25C3%25A1ctica_de_Cart%25C3%25ADlago_y_%25C3%25B3seo.pdf&ved=2ahUKEwjEjbK69pz7AhUzsDEKHd_6CZcQFnoECAMQAg&usg=AOvVaw3oQPNBkv3lBhXIPaT3E1uE.
  • Mericq V. Factores reguladores de la osificación endocondral. Rev. Méd. Clín. Condes. 2007; 18(4): 325-329.
  • Martínez-Castillo A, Núñez C, Cabiedes J. Análisis de líquido sinovial. Reumatol Clin. 2010; 6(6): 316–321.
  • Varios. Guías de procedimientos en reumatología. Bogotá: Asociación Colombiana de Reumatología, 2012.
  • Velosa A, Teodoro W, Yoshinari N. Colágeno na cartilagem osteoartrótica. Rev Bras Reumatol. 2003; 43(3): 160-166.

본 콘텐츠는 오직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어떠한 경우든 전문가의 진단, 치료 또는 권고를 대신할 수 없습니다. 의문 가는 점이 있거나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반드시 가까운 병원에 내원하거나 전문가의 상담을 받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