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의 골반저에 관하여

28 5월, 2020
전립선 건강과 비뇨기 건강은 남성의 좋은 골반저 상태에 좌우된다. 일반적으로 골반저는 나이가 들면서 약해지므로 이 부위를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남성들에게 골반저는 일반적인 건강 주제가 아니다. 남성에게 골반저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많은 남성들은 골반저를 확인하지 못하거나 존재하는지조차 모른다. 오늘은 남성의 골반저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요실금 또는 발기 문제와 같은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남성의 골반저를 단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실제로 이러한 문제 중 일부는 만 30세 정도에 나타나며 50세 정도에 악화된다.

남성의 골반저가 제대로 작동하면 특정한 전립선 문제를 예방할 수 있다. 또한 성관계 중 정상적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남성의 골반저는 무엇일까?

남성의 골반 저

남성의 골반저는 골반의 아래쪽에 위치해 있다. 또한 창자가 있는 부위의 일종의 ‘울타리’ 역할을 한다. 즉, 복부와 골반을 구분하며 남성의 신체가 앉을 때 기대는 곳이다.

이 부위는 음경의 아랫부분의 위에 위치한 치골에서 척추의 가장 아랫부분인 꼬리뼈까지 이어진다. 측면으로 보면, 앉았을 때 옆구리에 있는 두 뼈 사이의 공간이다.

 

남성의 골반저에는 신경, 근육, 혈관, 인대, 근막이 있다. 이 부위의 근육은 다음과 같은 도움을 준다.

  • 제어
  • 지탱
  • 수축

더 읽어보기: 남성의 생식력을 개선하기 위한 팁

골반저의 기능

골반저에는 다양한 여러 기능을 수행하는 일련의 근육이 있다. 비뇨기와 항문의 억제 기능을 제어하는 것이 이러한 근육의 가장 중요한 기능이다. 골반저의 근육이 있어, 방광과 장의 배설물을 올바른 방식으로 비울 수 있다.

또한 남성의 골반저는 방광과 직장을 지탱한다. 실제로 이들은 골반 기관이다. 또한 이 부위의 근육은 발기와 사정에서 모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따라서 성기능을 수행하는 데 필수적이다.

하지만 골반저는 나이 또는 운동을 충분히 하지 않은 것에 따라 약해질 수 있다. 신경계 질환, 감염 또는 종양 제거 수술과 방사선 치료의 결과로서 나타나기도 한다.

약해진 골반저는 비뇨기 또는 전립선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또한 성 기능에 큰 영향을 미쳐 다음과 같은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 발기 부전
  • 조루
  • 만성 골반 통증 증후군

골반저의 위치

남성의 골반 저
 

남성에게는 골반저를 사진상으로만 알아 두는 것이 아니라 직접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래의 4가지 방법을 참고하자.

  • 배뇨 중지:  골반저 근육의 위치를 찾아내고 느끼기 위해 배뇨를 중지하기만 하면 된다. 하지만 일주일에 한 차례 이상 수행하지 않을 것을 권장한다.
  • 가스 참기: 첫 번째 방법과 유사하다. 하지만 이번에는 배뇨 중지가 아니라 가스를 참아 보자. 이를 위해 항문의 근육을 수축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가스가 안으로 들어가 골반저로 올라간다.
  • 거울 보기: 거울을 보면서 이 근육을 수축해 보자. 제대로 하면 음경이 오므라들고 음낭이 올라간다.
  • 배뇨 후 수축: 방광을 비운 뒤 골반저를 수축해 보자. 제대로 하면 남은 소변을 배출할 수 있다. 또한 소변이 새는 것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된다.

더 읽어보기: 전립선 검사를 하는 방식

남성의 골반저에 대한 기타 중요 데이터

신체의 이 부위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골반저 위생 조치를 시작하자. 이 부위가 약해지지 않도록 예방하지 않으면 앞서 언급한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

케겔 운동은 남성의 골반저를 강화하는 데 굉장히 효과적이다. 실제로 매우 간단하며 만 30세 이상의 남성들에게 좋다. 균형 잡힌 식단을 따르고 웨이트를 들어 올릴 때 주의하며 변비가 생기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del Carmen, M. C. D. J., Torres, M., & Bolaños, O. (2015). Disfunciones sexuales y disfunciones del suelo pélvico.¿ Problemas de salud relacionados?. Revista Sexología y Sociedad, 21(2), 224-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