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먹는 대신 집에서 해먹을 수 있는 레시피

· 4월 27, 2016
음식을 사서 먹지 않고 집에서 해 먹으면, 돈을 절약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천연 재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해로운 방부제가 들어가지 않는 것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이 글에서는 사 먹는 대신 집에서 해먹을 수 있는 레시피 몇 가지를 소개한다.

사무실에서 일하면서 점심을 사러 나가거나 집에 와서 배달 음식을 시켜 먹을 때, 우리가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에 얼마나 많은 돈을 쓰는지 생각해 본 적이 있는가?

아래에서는 사서 먹거나 외식하는 대신 집에서 해먹을 수 있는 몇 가지 레시피를 소개한다.

이 레시피들은 금방 만들 수 있으면서도 천연 재료로 다양한 식단을 구성할 수 있다.

사 먹는 대신 집에서 해먹을 수 있는 레시피

홈메이드 아침 식사

그래놀라 바

그래놀라 바는 비타민과 단백질로 꽉 찬 식품으로 아침에 우리에게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이다. 귀리, 호두, 아몬드 한 줌과 꿀 몇 숟가락을 볼에 넣어 만들면 된다. 건포도 등의 좋아하는 재료가 있다면 마음껏 섞어도 좋다.

넣은 재료를 잘 섞고 제빵 시트위에 놓은 후, 바처럼 되도록 오븐에 굽는다. 원하는 양으로 잘라 먹는다.

더 읽어보기: 견과류와 씨앗류를 불려서 먹어야 하는 이유

곡물

보통 아침 식사로 시리얼과 요거트, 우유를 함께 먹는다. 하지만 슈퍼에서 사는 시리얼 대신, 볶은 견과류, 건과일, 귀리 등으로 대체하는 것이 좋다. 더 많은 에너지를 얻고 싶다면 딸기를 추가해 보자.

곡물

팬케이크

정제 밀을 먹는 대신 통밀가루를 사용해 팬케이크를 만들 수 있다. 건포도는 팬케이크에 완벽하게 어울리며, 섬유질을 추가해 주고 설탕을 많이 넣지 않게 해준다. 소화도 잘되고 포만감도 더 오래 느낄 것이다.

다양한 재료로 잼이나 젤리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아는가? 집에서 만들면 슈퍼에서 살 필요도 없으며, 무엇보다도 방부제나 첨가물을 피할 수 있게 된다. 딸기가 가장 일반적이긴 하지만, 사과, 오렌지, 복숭아, 바나나, 배등 어떤 것으로도 만들 수 있다. 같은 양의 과일, 물, 설탕을 소스 팬에 넣고 진득해질 때까지 끓이면 된다.

홈메이드 간식

후무스

후무스는 으깬 병아리콩과 마늘, 올리브오일, 레몬즙, 큐민, 파프리카가 들어간 아랍에서 온 맛있는 레시피이다.

병아리콩을 하룻밤 동안 불린 후 두 시간 동안 끓인다. 끓인 콩을 다른 재료 및 소량의 물과 섞어 반죽처럼 될 때까지 끓이면 된다. 저녁에 토스트나 크래커에 발라 먹으면 완벽하다. 

연질 치즈

치즈를 직접 만들 수도 있는데, 만드는 방법도 별로 어렵지 않다.

예를 들어, 리코타 치즈의 경우 널리 사랑받고 있으며, 만들어놓고 원할 때 언제나 냉장고에서 신선하게 꺼내 먹을 수 있다.

연질치즈

과카몰리

이 소스는 만들기 매우 쉽고 사실상 요리를 할 필요가 없다. 아보카도를 반으로 자르고 과육을 잘라낸 후 양파, 부추(쪽파), 빨강 또는 녹색 피망, 레몬즙을 넣고 잘 섞는다.

취향에 따라 올리브오일과 마늘을 조금 추가해도 좋다. 통밀 토르티야를 준비해 소스와 함께 곁들여 먹는다.

더 읽어보기: 맛있는 과카몰리 레시피

토르티야

이건 너무나도 만들기가 쉬워서 미리 만들어진 제품을 살 필요가 없다. 단지 밀가루에 오일과 소금을 섞어 둥글게 반죽한 후 얇게 피면 된다. 오일을 약간 두르고 팬에 올려 황금빛을 띨 때까지 굽는다.

냉장고에 넣어두었다가 배고플 때 꺼내 먹을 수 있다.

과일 스낵

오렌지나 자몽을 껍질을 벗겨 말린 후, 레몬과 설탕 및 향신료를 넣어서 먹는다. 저녁까지는 몇 시간 더 남았는데 무언가 단것이 당길 때 먹기에 이상적이다.

버터

거의 모든 종류의 씨앗이나 견과류를 사용하여 맛있고 건강한 버터를 만들 수 있다. 가장 좋은 방법의 하나는 호두이지만, 그 외에도 무한한 선택권이 있다.

집에서 빵을 만드는 것의 이점은 통밀을 쓸 수 있다는 것과 견과류나 씨앗류를 마음대로 넣을 수 있다는 것이다. 건포도나 약간의 꿀을 넣어 달콤한 빵을 만들 수도 있다. 

수프

우리는 전형적인 즉석 수프 및 육수용 조미료(쇠고기 스톡 등)가 방부제 때문에 우리 몸에 얼마나 안 좋은지 알고 있다.

대신 파, 감자, 호박, 셀러리 등의 다양한 채소를 잘라 부드러워질 때까지 끓이고 식힌 후 나누어 보관하자. 냉동실에 넣고 수프를 만들고 싶을 때마다 꺼내서 사용하면 된다.

수프

홈메이드 점심저녁 레시피

부리또

부리또는 토르티야와 비슷하지만, 훨씬 많은 재료가 들어간다. 토르티야 안에 채소부터 고기, 닭고기, 치즈 등 원하는 재료는 무엇이든 넣으면 된다.

알루미늄 포일에 낱개로 포장한 후 냉동 보관하여 먹고 싶을 때 꺼내 먹어보자.

샐러드드레싱

올리브오일과 발사믹 식초는 주방에서 절대 빠져서는 안 된다. 이 두 가지를 여러 가지 재료와 섞은 후 숙성시킨다.

오일에는 월계수 잎, 바질, 로즈마리 등 말린 잎들을 넣고, 식초에는 당근, 가지, 절임 양파 등을 넣는 것이 가장 좋다.

샐러드드레싱

파스타

파스타는 밀가루, 달걀, 오일, 소금만 섞으면 된다. 반죽한 후 원하는 크기로 자른다.

이보다 가족을 행복하게 하는 맛있는 음식은 없을 것이다. 또 다른 좋은 점은  언제든지 냉장고에 보관할 수 있다는 것이다.

토마토소스

캔이나 상자에 포장된 토마토는 몸에 좋지 않다. 대신 토마토와 향신료가 들어간 홈메이드 토마토소스를 사용하자.

뜨거운 물로 토마토 껍질을 벗기고 잘게 자른 다음, 오레가노, 바질, 타임, 로즈마리와 소금을 넣고, 소스 팬에 약간의 물과 함께 넣어 부드러워질 때까지 끓인다.

잘 섞은 후 냉장고에 보관해 두면 된다.